시사저널, yna, chosun

대한민국 사람 10명 중 9명은 스마트폰을 사용한다. 5G 기술이 보급되면서 통신사들은 앞다투어 5G 요금제를 홍보하고 있지만, 스마트폰 이용자 대부분은 5G 요금제는 고사하고 자신이 쓰는 요금제가 어떻게 책정된 가격인지도 제대로 알지 못한다. 요금제에 포함되는 약정, 할인 등이 일반 소비자가 이해하기엔 너무 복잡하기 때문이다. 오늘은 같은 요금제를 쓰면서도 남들보다 더 싸게 요금제를 이용하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자.

지난 2019년 기준 이동통신사들의 5G 요금제 / mk

2019년은 3대 통신사가 출시한 5G 요금제에 대해서 논란이 많은 해였다.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것이 주된 내용이었는데, 2020년에 들어서 3대 통신사가 제공하는 요금제에 다소 변화가 있었다.

SKT의 경우 일부 요금제는 데이터 기본 제공량을 늘렸다.(요금제별로 상이) 5G 요금제 중 하나인 5GX 프라임은 가격을 9만 5천 원에서 8만 9천 원까지 내리기도 했다. LG 유플러스는 8만 원이 넘는 스페셜, 프리미엄, 플래티넘의 데이터 제한이 모두 무제한으로 풀렸으며, 각자 이름이 스마트, 프리미어 플러스, 프리미어 슈퍼로 변경되었다. 반면 KT는 앞선 두 통신사와 달리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

kbnews

3G /LTE 요금제는 3사 모두 상당수 폐지된 모습을 보였다. SKT 40종, KT 80종, LG 유플러스 30종이 폐지되었다. 폐지된 요금제는 신규 가입 혹은 변경이 불가능하다. 3G /LTE에 대한 수요가 있는 사람들은 이러한 요금제 폐지에 아쉽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하지만 기존 요금제를 쓰던 사람들은 계속 쓸 수 있다고 한다.

sbs

5G 요금제의 경우 싼 것도 5만 원을 넘는다. 이렇게 비싼 금액을 깎는 방법이 있다. 가족결합은 온 가족이 동일한 통신사의 요금제를 사용하면 얻는 할인이다. 또 선택 약정 할인이 있다. 공시 지원금을 받지 않은 단말기 또는 공시 지원금을 받았지만 2년이 지난 단말기에 대해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쉽게 말해 약정 기간이 끝난 휴대폰의 약정을 연장하면 받을 수 있는 할인이다.

통신비 1~2만원 할인해주는 제휴카드 / LG 유플러스 홈페이지

특정 체크카드 혹은 신용카드가 필요한 할인도 있다. 통신사 제휴카드로 통신비 자동이체를 신청하면 전월 카드 사용 실적에 따라 1만 원에서 2만 원대까지 통신비를 할인해준다. 평소 카드를 만들 생각이 있었거나 30만 원 이상 카드를 쓰는 사람이라면 고려해볼 만하다.

네 번째는 알뜰폰 요금제다. 알뜰폰은 이동 통신망을 가지지 못한 사업자가 기존 이동통신사의 망을 빌려 서비스하는 것이다. 대형 통신사보다 저렴한 가격의 요금제를 판매하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왼쪽부터 5G 전략 발표하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LG 유플러스 사옥 / yna, techholic

만약 5G 요금제가 지금보다 훨씬 싸진다면 어떨까? 위의 할인 방법을 고민할 필요도 없어질 것이다. 정부는 현재 여러 이동통신사에게 5G 중저가 요금제를 출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5G 요금제가 너무 비싸다는 여론을 의식한 것이다. 하지만 이동통신사는 5G 서비스의 보편화가 선행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5G 중저가 요금제에 대한 정부와 기업의 줄다리기가 시작된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알뜰폰 활성화, LG 유플러스의 CJ 헬로 인수 등을 근거로 들며 비싼 요금제를 해결할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로 알뜰폰 활성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모습으로, 전문가들은 정부가 알뜰폰 기업의 저가 시장 선도를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yna, dailycnc

스마트폰 기기는 바뀌더라도 통신비는 평생 내야 한다. 매월 나가는 통신비는 언뜻 보면 적은 금액일 수 있다. 하지만 티끌 모아 태산이라는 말도 있지 않은가. 매년 12월에 정산할 때가 되면 이번 달 아꼈던 만 원 한 장이 소중한 순간이 올 것이다. 휴대폰 요금을 절약하는 것 외에도 다양한 소비습관을 길러 아낄 건아끼고, 누릴 건 누리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