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세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다중국의 인구수는 14억 명으로우리나라 인구수가 5178만 명인 것에 비하면 어마어마한 차이다어느 정도냐 하면중국은 전 세계 돼지고기 중 절 반 이상을 소비하고 있으며중국의 육류 소비량은 세계의 28%나 된다.

게다가 미국이 100년 동안 쓴 시멘트 양을 중국이 단 3년만에 사용했다는 놀라운 통계도 있다실제 중국에서 2011~2013년 소비한 시멘트는 661500만톤으로 미국이 1900년부터 1999년까지 1세기 동안 사용한 44400만톤보다 많았다아무리 인구수가 많은 중국이라지만중국의 시멘트 소비량은 쉽게 믿기지 않는 수치다대체 중국은 그 많은 시멘트로 3년 동안 뭘 만들었을까?

중국이 그 많은 시멘트로 만든 건 바로 건물이다이는 농촌 인구의 대규모 이주로 건설 붐이 일었기 때문이다특히 중국은 건물을 빨리 짓기로 유명한데후난성 창사시의 한 빌딩은 하루에 3층씩 57층 빌딩을 19일만에 지었다하지만 이 같은 건설 붐은 사람이 없는 유령도시를 낳았다.

실제로 중국엔 빈 집이 많다중국의 공실 비율은 21.4%빈집이 많다고 알려진 일본보다 두 배나 높다. 5채 중 1채가 빈 집인 셈이다중국의 빈 집은 6500만 채로 세계에서 가장 많지만이 빈 집 증가율은 여전히 증가세다중국에 이렇게 빈 집이 많은 이유는 3주택 이상 다주택자가 투기 목적으로 집을 추가 구입했기 때문이다실제 중국의 집값은 10년 사이 10배나 올랐다.

중국에 빈 집이 많은 이유는 또 있다중국의 아파트는 골조만 갖춘 채 분양돼 내부 인테리어는 집주인의 몫이다이에 투자 목적의 새 집 구매자는 인테리어 비용을 들이지 않고 집값이 오를 때까지 집을 비워둔다아울러 중국은 몇몇 대도시를 제외하곤 보유세가 없어 매매 시 거래세만 내면 된다이에 집을 사놓고 빈 집으로 두는 집 주인이 많아졌다.

리커창 총리는 폭등한 중국의 집값을 잡기 위해 부동산 대출규제구매제한 등 모든 부동산 투기억제 정책을 동원해 투기를 막았다그 결과 급등하던 부동산 가격이 하락했다하지만 철강시멘트화학건자재 등 부동산 개발업체들이 경기침체에 빠지는 부작용이 생겨났다.

이에 중국의 시진핑 정부는 2016년 경제계획으로 신도시 건설과 농민공의 시민화로 부동산 재고를 해소하고자 노력했다특히 농민공의 시민화로 원래는 팔 수 없었던 농민공의 토지를 매매할 수 있게 됐다또 농촌에 호적이 있는 이도 도시에 살면서 교육의료사회보장주택구매 등을 도시인과 똑같이 받을 수 있게 됐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집값이 5% 떨어지면 사람이 살고 있는 집의 7.8%와 빈 집의 12.2%가 매물로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다집값이 더 많이 떨어질수록 빈 집 소유자들은 구입 원금 보존을 위해 더 많은 매물을 한꺼번에 쏟아내기 때문이다.

또 중국은 지방정부가 금융기관과 연결돼있고이 금융기관들은 개발업자에게 막대한 대출을 해줬었다이처럼 중국 기업은 엄청난 기업부채 부담을 안고 있어 자칫하면 중국 경기를 신용위기에 빠뜨릴 수 있다실제 중국 정부는 부동산 버블과 기업부채를 회색 코뿔소라며 경제 성장의 동력이었던 부동산 개발이 이젠 걸림돌이 됐다고 이야기했다여기서 회색 코뿔소는 지속적인 경고로 충분히 예상할 수 있지만 언제 돌진해올지 모르는 잠재적 위험이라는 의미다.

중국의 경제 하락은 비단 중국만의 문제가 아니다우리나라의 수출 비중에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6%나 되기 때문이다한 전문가는 한국의 대중 수출이 10% 감소하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이 1.3% 감소할 것이라 전망했다이는 우리나라 10만 명이 일자리를 잃을 수도 있다는 얘기다

경제 위기에 부동산 버블까지 겹친 중국경제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예기치 못한 어려움까지 가중되면서 한층 더 위기에 봉착했다문제는 우리나라도 중국경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점이다가뜩이나 코로나로 경제성장률도 저조한 우리나라가 어떻게 이를 슬기롭게 이겨낼 지 걱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