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창업자들이 새로운 아이디어를 가지고 사업을 시작하는 것은 아니다. 특히 사업의 불확실성을 두려워하는 예비 창업자들은 기존에 있는 점포를 물려받곤 한다. 세상에 공짜는 없듯 좋은 가게를 인수하기 위해선 권리금을 지불해야 한다. 그러나 권리금은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기준이 없어 예비 창업자들을 고민에 빠뜨린다. 예비 창업자들이 올바르게 권리금을 판단할 수 있는 기준이 있을까?

권리금은 기존 점포가 보유하고 있는 고객과 영업권을 인수하는 대가로 지급하는 돈이다. 우리나라에만 있는 특수한 관행으로 따로 법적인 보호를 받지 못한다는 특징이 있다. 영업권을 포함하고 있어 객관적으로 측정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부르는 게 값’이라는 권리금인 만큼 꼼꼼히 따져보고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권리금은 바닥 권리, 시설 권리, 영업 권리를 모두 합한 금액으로 측정된다. 바닥 권리금이란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발생한다. 손님이 많은 곳에서 장사가 잘 될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보통 대학가나 역세권일수록 바닥 권리금이 높다. 시설 권리금은 내부 인테리어, 시설 등 유형자산의 가치이다. 보통 기존 업종을 인수받았을 때 지불하며 감가상각을 고려한 금액을 책정해야 한다.


영업 권리금은 해당 상가가 보유한 단골손님, 신용, 인지도 등에 매겨진 가치이다. 즉, 장사가 잘 되면 잘 될수록 영업 권리금이 높다. 그러나 실질적인 수치나 형태가 없다 보니 책정이 까다롭다. 일반적으로 6개월 또는 1년 정도의 평균 순이익을 통해 책정한다. 기존 업종이 아닌 새로운 업종으로 개업할 경우 영업 권리금을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

mediafine, donga

권리금을 조율이 가능하다. 기존 임차인과 예비 창업자가 서로를 설득해 권리금을 올리거나 줄일 수 있다는 이야기이다. 따라서 예비 창업자는 협상에 들어가기 전 믿을 만한 정보를 수집해야 한다. 다양한 정보를 통해 임차인이 제시한 권리금이 적정한 금액인지 확인하기 위한 과정이다. 사전 정보를 입수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방법을 동원할 수 있다.

먼저 기존 임차인에게 받을 수 있는 정보가 있다. 6개월 또는 1년간의 매출, 현재 순수익 등이 적힌 정산표이다. 예비 창업자는 정산표를 꼼꼼히 살펴보고 누락된 항목이 없는지 살펴보아야 한다. 더 나아가 매출 추이가 안정적인지 가격 대비 비용이 큰지 분석할 필요가 있다.


기존 임차인에게 얻을 수 없는 정보도 수집해야 한다. 인근 부동산에서 주변 바닥 권리금이 어떻게 형성되어 있는지, 점포에 대한 평판, 건물주의 성향 등을 물어볼 수 있다. 또한 배달 애플리케이션과 SNS 리뷰 등을 통해 점포의 인지도, 단골 고객에 대한 정보를 얻고 영업 권리금에 대해 따져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마지막으로 시뮬레이션을 돌려보는 과정을 통해 권리금을 회수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시간이 걸리는지 분석해야 한다. 카페를 예로 들어본다. A 카페의 매출이 월 1천 8백만원이다. 임대료가 2백만원이며 인건비가 3백만원이다. 원가는 약 40%인 7백만원, 세금을 포함한 기타 비용이 3백만원이다. 따라서 매출은 3백만원이 나온다.

KBS

월 순이익이 3백만원이라면 1년 동안 총 3천 6백만원의 순이익을 볼 수 있다. 기존 임차인이 권리금을 8천만원을 제시했다고 가정하면 권리금 회수기간은 2년 3개월 정도가 걸린다. 전문가는 “음식점은 2년, 카페는 3년까지 권리금 회수가 어렵다면 인수를 고려해볼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예비 창업자가 권리금 부담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바로 ‘세금 처리’이다. 권리금은 임차인에게 있어 소득이며 예비 창업자에게는 경비이기 때문이다. 예비 창업자가 일반 과세자일 경우 최대 5년 동안 권리금을 비용으로 처리할 수 있다. 따라서 비용으로 처리한 만큼의 금액은 부가가치세가 공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