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직장인부터 대법관, 재벌까지 속속들이 뛰어드는 플랫폼이 있다. 바로 ‘유튜브’다. 자신의 일상과 취미 등을 동영상으로 제작해 올리며 타인과 삶을 공유하는 플랫폼이다. 이런 유튜브가 잘만 하면 엄청난 돈벌이가 된다. 이는 ‘허팝’, ‘이사배’ 등 많은 유튜버들을 통해 익히 증명된 사실이다. 유튜브 성공시대를 믿고 유튜브를 재테크 수단이 아닌 아예 직업으로 선택하는 사람도 많다. 과연 많은 이들의 생각대로 유튜브를 통해 누구나 성공할 수 있을까?

유튜버의 주 수입원은 광고 수익이다. 그러나 아무나 광고를 달 순 없다. 영상에 광고를 넣기 위한 조건이 있기 때문이다. 유튜브는 구독자 1000명, 업로드한 영상의 1년간 시청 시간이 4천 시간 이상인 채널에 광고를 넣도록 하고 있다. 구독자 5만 명의 전업 유튜브는 이에 대해 “구독자 1만 명부터 광고가 들어온다.”라고 밝혔다.

광고마다 발생하는 수익의 크기는 다르다. 예를 들어 선정성, 폭력성, 민감한 주제 등으로 콘텐츠 질이 떨어지는 채널에는 ‘노란 딱지’가 붙는다. 노란 딱지는 영상의 품질을 높이고 트래시 콘텐츠 범람을 막는 유튜브의 정책이다. 노란 딱지가 붙은 영상은 광고 수입이 발생하지 않거나 크게 감소한다.

많은 사람들이 ‘조회 수 X1원’의 공식으로 유튜브 조회 수 수익이 창출된다고 알고 있다. 통상적으로 조회 수 1당 10분 미만 영상은 1원으로, 10분 이상 영상은 2~3원으로 책정된다. 저품질로 간주된 영상은 이에 1/3을 곱하여 단순 계산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10분 이상 영상이 조회 수 6천을 기록했다면 조회 수 수익은 12000원~18000원, 저품질 영상이라면 4000원~6000원을 받는다. 하지만 유튜버들은 이 계산이 100% 맞는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해외 시청자가 쉽게 유입할 수 있는 영상은 고품질로 간주되어 조회 수 수익도 높게 책정된다. 또한 동영상 주 시청연령이 중장년층일 경우 경제력이 있다고 판단되어 높은 단가의 광고가 붙는다. 이외에도 휴가 시즌이나 연말 등에 광고가 몰려 조회 수 수익이 올라간다. 업계에서는 5분 내외 영상에 해외 유저 유입이 많으면 조회 수 1당 2~3원, 중장년층이 주로 시청하면 2~3원, 휴가철이나 연말이라면 1.5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시청자가 영상 시청을 위해 체류한 시간이 길면 고품질 영상으로 간주된다. 채널 구독자 수가 많고 좋아요 수가 높아도 마찬가지다. 고품질 영상은 키워드 검색 시 영상이 상위 노출되거나 추천 동영상에 선정된다. ‘알고리즘의 축복’이라는 말도 있는 것처럼 유튜브는 노출 싸움이다. 따라서 시청 시간, 구독자 수, 좋아요 수 등의 요소는 수익창출에 간접적으로 중요하게 작용한다.

규모가 작은 전업 유튜버들의 수익 창출은 생각보다 쉽지 않다. 실제로 2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오프로’는 수익이 창출된 지 50일 동안 한화 약 62만 원을 벌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영상 하나가 조회 수 23만 회로 터졌기 때문으로 일반 유튜버들 사이에서 비정상적으로 많이 번 사례다.

구독자 2천 명을 보유한 유튜버 ‘구운단추’는 수익이 창출된 지 30일 만에 한화 약 4만 원을 벌었다. ’연반인(연예인+일반인)’으로 유명한 제재 PD는 유튜브 개인 채널 ‘해피아가리’가 12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음에도 수입이 ‘쥐꼬리’만 하다고 말했다. 제재 PD가 밝힌 주 수익원은 유튜버가 아닌 직장 급여, 강연으로 나타났다.

유튜브 시장에는 예측할 수 없는 많은 변수가 존재한다. 수익을 책정하는 요소와 더불어 유튜브 AI의 오작동으로 피해를 보기도 한다. 유튜버 ‘사망 여우’는 기업들을 고발하는 주제로 영상을 제작했다가 한 기업의 채널 삭제 공작을 당한 바 있으며 70만 유튜버 ‘최고기’는 하루아침에 계정 삭제를 당했다. 사유는 게임 방송을 할 때 캐릭터, BGM 등이 영상에 노출되어 저작권을 침해했다는 이유였다.

영상의 품질을 결정하는 ‘노란 딱지’가 오용되기도 한다. 본래 노란 딱지는 광고주가 원하지 않는 콘텐츠에 광고가 붙는 것을 막기 위해 만들어졌다. 하지만 콘텐츠 선별하는 AI 로봇의 판단 오류에 따라 알 수 없는 이유로 딱지가 붙기도 한다. 완전 범죄, 성추행 사건을 보도한 뉴스에 노란 딱지가 붙는 해프닝도 있었다.

노란 딱지가 붙으면 광고주들이 해당 영상에 광고 게재를 원하지 않기 때문에 광고 수익이 급감한다. 한 정치 유튜버는 노란 딱지 붙은 후 하루 수익이 한화 약 150만 원에서 18만 원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반면 같은 내용을 다룬 다른 유튜버 영상은 그대로 게시되어 화제가 되었다. 이에 한 유튜브 업계 관계자는 “아직 AI의 가이드라인이 완벽하지 않은 것 같다”라고 전했다.

많은 사람들이 부업으로 유튜버를 꿈꾼다. 그러나 일부 유튜버는 콘텐츠 고안 및 기획, 스크립트 제작, 촬영 및 편집, 댓글 관리 등 하루 종일 유튜브에 쏟는 시간 대비 수입은 굉장히 적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많은 것을 고려해야 하는 유튜브 시장, 무작정 뛰어들기보다 현실적인 판단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