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선물로 많이들 구입하는 것이 ‘백화점 상품권’이다. 백화점 상품권의 인기는 끊이질 않는다. 백화점뿐 아니라 몇몇 대형마트에서 사용할 수 있어 효용가치가 크다. 특별한 날을 맞아 누군가에게 선물할 때 구색을 맞추기도 좋다.

사업가들은 접대용으로, 명절 전이나 연말에는 선물용으로 많이 구입한다. 다가오는 추석을 앞두고도 백화점에 방문하는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하지만 상품권을 사러 백화점에 갔다가 낭패를 봤다는 사례가 종종 보인다. 그 이유는 무엇인지 알아보자.

백화점 상품권이 인기를 구가하는 이유는 할인이 들어가기 때문이다. 상품권 거래 업체 등에서 할인을 해주어 실제로는 액면가보다 싸게 살 수 있다. 통상적으로 3~4%의 할인이 들어간다. 10만 원짜리 상품권을 살 경우 3~4천 원 할인된 가격에 살 수 있어 이득이다. 상품권 구입은 세법상 재화 구입으로 취급이 되지 않아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점 또한 장점이다.

다만 오프라인에서 백화점 상품권을 구입할 땐 제한이 있다. 바로 ‘현금’만을 받는 것이다. 즉 신용카드로 구매가 불가능하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백화점으로 상품권을 사러 갔다가 당황하곤 한다. 결혼 준비 중인 한 청년이 10만 원짜리 상품권 10장을 카드로 결제하려다가 거절당한 사례도 있다.

신용카드로 상품권 구매가 아예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홈플러스, 농협 등의 상품권은 신용카드로 구매 가능하다. 백화점이 상품권 카드 결제를 거부하는 첫 번째 이유는 카드 수수료 때문이다. 신용카드 결제에는 카드 수수료가 붙는다. 수수료 3%를 가정하면 10만 원짜리 상품권 팔았을 시 백화점의 수익은 9.7만 원에 그친다.

두 번째 이유는 ‘상품권 판매 허가’가 나지 않았다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여신 전문금융업법에 따르면 신용카드 가맹점은 신용카드로 거래한다는 이유만으로 결제 거절을 하지 못한다. 하지만 상품권을 신용카드로 판매하려면 신용카드 회사와 ‘상품권 판매 계약’을 맺어야 한다. 그러나 백화점 관계자는 카드사와 해당 계약을 따로 진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세 번째 이유는 ‘카드깡’ 방지다. ‘카드깡’이란 신용카드로 대거 구입한 상품권을 상품권 거래 업체에 가져가 4~5%가량 할인된 가격에 팔아 급전을 마련하는 방식이다. 자사 상품권이 ‘카드깡’에 악용되어 ‘상품권 깡’이 될 경우 가치 하락을 우려하는 것이다.

백화점 측 제재가 무색하게도 현재 법인카드를 활용한 상품권깡이 늘고 있는 상황이다. 백화점 3사의 상품권을 보면 ‘롯데상품권’과 ‘신세계 상품권’은 체크카드와 법인카드, ‘현대백화점 상품권’은 법인카드를 허용한다. 백화점이 법인카드를 통한 상품권 결제를 허용하는 이유는 결제 액수가 크고 지속적으로 거래하는 등의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백화점들을 이용하여 연말연초에 상품권깡이 기승을 부린다.

다만 카드깡의 위험성 때문에 법인카드와 함께 신분증과 사업자등록증을 같이 지참하여 신용 확인을 받아야 한다. 이외에 카드사에서도 일반 한도와 별도로 ‘상품권 한도’를 운영 중이다. 통상적으로 법인카드 상품권 한도는 카드 한도액의 50%로 평균 250만 원에서 300만 원 선에 형성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