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이란 돈은 사회 초년생들에겐 꿈같은 금액이다. 직접 돈을 벌기 시작하고 처음 돈을 모으기 시작하면서 가장 흔하게 목표로 설정하는 금액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물가가 많이 올라 1억 원 모아도 마땅히 쓸 곳이 없다는 의견도 많지만, 사회 초년생에게 ‘억’이란 단위의 의미는 생각보다 크다. 그렇다면 사회 초년생이 1억 원을 모으려면 얼마나 걸릴까? 함께 알아보자.

우선 돈을 모은다고 가정할 때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하는 것은 지출이다. 각자의 소비 습관은 사람마다 다르다. 부모님과 함께 거주하는 사람도 있고, 독립해서 집세 등을 내는 사람도 있다. 지출과 관련해서는 별도의 기준을 정하기 어렵다. 때문에 정부에서 정하는 ‘최저생계비’를 기준으로 지출을 산정하겠다.

최저생계비란 국민이 건강하고 문화적인 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최소한의 비용을 의미하는데, 최저생계비에는 의식주 비용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 개인회생 기준 정부에서 발표한 1인 가구의 최저생계비(중위소득의 60%, 2020년 기준)는 105만 4,318원이다. 1인 가구의 최저생계비 기준으로 연봉별 1억 원 모으는데 필요한 시간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취업 전문 사이트인 잡코리아에 따르면 2020년 기준 1~2년 차의 평균 연봉은 2,617만 원이다. 세후 월급으로 환산하면 196만 9,773원을 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여기에 1인 가구 최저 생계비인 105만 4,318원을 제외하면 매월 91만 5,455원씩 저축할 수 있다. 이런 기준으로 1억 원을 모으기 위해선 9년 1개월의 시간이 필요하다.

잡코리아의 통계 기준 3,000만 원의 연봉을 넘어서는 5~6년 차 기준으로 산정해보면 어떨까? 5~6년 차의 연봉은 3,213만 원이고 세후 월급으로 환산하면 239만 3,770원이다. 같은 기준으로 1인 가구 최저생계비를 제외한 모든 금액을 저축한다고 가정하면 1억 원을 모으는데 필요한 시간은 6년 3개월이다.

물론 회사에 취직해 직장 생활을 하면 매년 연봉은 오르기 마련이다. 보통 중소기업의 경우 매년 평균 3~5%의 연봉 인상이 이뤄지고, 이직한다면 더 큰 폭의 연봉 인상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객관적인 수치를 구하기 위해 잡코리아가 제공하는 데이터를 기준으로 연봉이 인상된다고 가정한다면, 1억 원을 모으는 데는 얼마나 많은 시간이 필요할까?

1~2년 차의 세후 월급(약 197만 원)에서 최소 생계비(약 105만 원)를 제외하면 2년 동안 약 2,200만 원의 저축이 가능하다. 또 3~4년 차의 평균 연봉인 2,941만 원을 같은 기준으로 모은다면 2년 동안 2,764만 원을 모을 수 있다. 4년 동안 총 4,964만 원을 모을 수 있다. 이렇게 연봉 인상을 반영한다면 1억 원을 모으는데 필요한 기간은 7년이다.

평균 수준의 임금인 2,600만 원의 연봉을 받는 사회 초년생이 한 달 평균 100만 원만 쓰고 모두 저축하면 7년을 모아야 1억 원을 모을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성인 남성 기준 군 복무를 마치고 4년제 대학교를 졸업하면 대략 26~27세에 처음 사회에 진출하게 되는데, 해당 계산대로라면 33~34세에는 1억 원을 모을 수 있다.

하지만 이렇게 1억 원을 모아도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는 것이 현실이다. 한 누리꾼은 1억 모으기에 대해 “쥐어짜서 1억 원 모으는 사이 집값은 2억 원 올랐다”라며 부정적인 의견을 말하기도 했다. 물론 33~34세는 결혼 적령기이고 신혼집 등을 전세로 구할 땐 요긴하게 쓸 수 있다는 주장도 있었다. 한 재무 전문가는 “1억 원을 모으는 것보다 1억 원을 모은 뒤 어떻게 활용하냐가 중요하다”라며 “1억 원을 기반으로 분산투자를 통한 재테크를 추천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