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세 자영업자들의 골목상권을 살리겠다는 취지로 시작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항상 화제가 되는 인기 프로그램이다. 이 때문에 골목식당에 출연한 자영업자와 그 가게들 역시 ‘골목식당에 나온 맛집’이라는 타이틀이 붙어 인산인해를 이루곤 한다. 홍보가 중요한 요즘, 골목식당은 그 자체로 홍보가 되고 브랜드가 된다. 하지만 골목식당에 출연한 몇몇 자영업자는 본인의 가게에서 골목식당을 지웠다. 어떻게 된 일인지 알아보자.

지난 2018년 방영됐던 서울 강동구 성내동 편에 등장한 파스타 집의 소식이 들려왔다.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소개된 파스타 집은 방송에 출연한 지 2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잘 운영되고 있었다. 당시 방송에서 백종원 대표가 제안한 메뉴인 ‘고사리 알리오 올리오’와 백종원 대표에게 칭찬받은 주력 메뉴 ‘생 참나물 파스타’ 등은 여전히 맛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게다가 메뉴의 가격은 2년 전보다 2,000원 정도 저렴해졌다. 재료의 가격이 인하되면서 메뉴 가격 역시 낮춘 것이다.

이 파스타 집에 백종원 대표의 솔루션은 그대로 남아있었지만 정작 가게에서 백종원 대표의 흔적은 찾아볼 수 없었다. 보통 방송에 출연한 식당은 방송 장면이나 출연진과 찍은 사진 등을 가게 한편에 걸어놓고 홍보를 한다. 하지만 이 식당은 의도적으로 지운 것처럼 가게에서 방송과 관련된 그 무엇도 찾아볼 수 없었다. 이에 대해 김준태 사장은 “골목식당에 의존하면 본인의 실력이 떨어질까 봐 일부러 걸어두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외에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뚝섬 쌀국수 집 역시 골목식당의 흔적을 찾아보기 어렵다. 방송 출연 당시에도 요식업에 대한 지식이 많지 않았던 탓에 업종 변경이라는 초강수를 둔 가게였지만 방송 이후에도 줄곧 성공적인 운영을 이어가고 있었다. 이 쌀국수 집는 방송 당시에는 샐러드 가게였지만, 주변 상권 등의 분석을 통해 쌀국수 집으로 업종을 변경한 케이스다.

특히 백종원 대표가 제안한 메뉴는 물론 방송 이후 배명성 사장이 직접 개발한 메뉴까지 호평을 받고 있다. 배정명 사장은 “언제까지 백종원 대표의 후광으로 영업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런 생각으로 처음부터 백종원 대표의 사진은 물론 골목식당의 사진을 걸어둘 생각을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방송을 통해 도움은 받되, 자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행동은 백종원 대표가 자영업자들에게 기대하는 태도와 일맥상통한다. 백종원 대표는 지난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취지에 대해 “망해가는 가게에 인테리어 해주고, 레시피 몇 개 알려줘서 잠깐 반짝하는 가게를 만들고 싶은 것이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준비된 자영업자들에게 작은 도움을 주고 그들이 스스로 성공하길 바란다면서 방송에서 겉만 번지르르한 식당을 만드는 것엔 관심이 없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2018년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했을 당시엔 국내 자영업자들에게 “국내 외식업 시장이 과한 포화 상태이기 때문에 도태될 수밖에 없는 자영업자는 도태돼야 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신고만 하면 누구나 식당을 운영할 수 있으니 준비성 없이 뛰어드는 자영업자들이 너무 많다”라며 “준비되지 않은 식당 운영이라면 시작도 하지 말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백종원 대표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외식업계가 힘든 이유에 대해서도 스스로 되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즘 외식업계에 대해 ‘너무 비싸고, 맛이 없다’라고 평가했다. 소비자들이 등을 돌리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는 것이다. 골목식당에서 백 대표가 골목식당에서도 가장 많이 제안하는 솔루션은 ‘가격을 내리고, 메뉴를 줄여라’이다.

결국 가성비를 중요시해야 한다는 말이다. 백 대표는 “값이 싸면서 맛있고 양 많은 음식을 마다할 사람이 누가 있냐”라며 “가성비 좋은 식당을 만들기 위해 자영업자들이 스스로 연구하고 노력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백종원 대표가 운영하는 더본코리아의 프랜차이즈 식당들 역시 대부분 ‘가성비’를 가장 중요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