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일확천금의 꿈을 가져본 적이 있을 것이다. 복권을 사는 모든 사람은 1등에 당첨될 것이라는 행복한 상상에 빠지곤 한다. 대부분의 상상은 망상으로 끝나지만, 누군가는 상상이 현실이 되는 일을 경험한다. 매주 1등 당첨자는 나오고 수억, 수십억 원에 당첨금을 받아간다. 복권에 당첨되면 상상하던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을까? 그럴 수도 있고, 그러지 못할 수도 있다. 복권 당첨자의 그 후 이야기, 함께 알아보자.

2002년 12월 우리나라에서 처음 시작된 로또복권은 시행되자마자 큰 인기를 끌었다. 기존 복권들의 경우 10억, 20억 원 수준의 당첨금이 정해져 있는 반면에 로또는 수백억 원의 당첨금을 받을 수 있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우리나라는 로또 열풍에 사로잡히게 된다. 당시엔 너도나도 로또를 구매했고 당첨금은 최소 40~50억 원에서 당첨금 이월 시 수백억 원에 달하기도 했다.

로또 열풍이 한참이던 2003년 4월 12일 19회차 로또복권의 1등 당첨금액은 407억 원이었다. 이는 현재까지 국내 로또복권 당첨액 중 가장 큰 당첨액이다. 407억 원 당첨의 주인공은 춘천시에서 근무하던 경찰관 박모 씨였다. 박 씨는 세금을 제외하고 실수령액으로 317억 원을 받았다. 박 씨는 로또 당첨자 중에서도 가장 모범적인 사례로 뽑히는데, 역대급 당첨금을 가장 잘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 씨는 당첨금을 받은 이후 가족들에게 일부를 나눠주고 30억 원은 사회에 환원했다. 로또 1등에 당첨되고도 계속 경찰 일을 한다는 소문이 있었지만, 현재는 작은 중소기업을 운영하고 있다. 또 당첨금을 비롯한 자산관리를 직접 하고 있다. 예금과 부동산 등 현재 보유하고 있는 자산만 2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박 씨는 로또 당첨 이후에 강원도에 100억 원 규모의 장학재단과 10억 원 규모의 노인 복지를 위한 중소 재단을 설립해 이웃을 돌보고 있으며, 매년 수천만 원대의 기부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렇다면 두 번째로 많은 당첨금을 받은 당첨자는 어떻게 살고 있을까? 국내 로또 당첨금 중 두 번째로 큰 액수인 242억 원의 당첨금을 받은 당첨자는 복권 당첨의 꿈이 악몽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2003년 5월 24일 25회차 로또복권의 1등 당첨자는 2명이었는데 각각 242억 원씩 당첨금을 받아갔다. 2명의 당첨자 중 한 명인 김모 씨는 로또 당첨이 독이 된 케이스다.

세금을 제외하고 188억 원을 받은 김모 씨는 로또 당첨이 되기 전엔 소액 주식투자를 하던 사람이었다. 당첨 이후 김 씨는 고급아파트 2채를 사는데 35억 원, 병원 설립 투자금으로 40억 원을 사용했다. 나머지 당첨금은 전부 주식투자에 사용했다. 하지만 2008년 글로벌금융위기의 여파로 주식투자에 사용한 대부분의 돈이 사라졌다.

병원 설립 투자금 역시 서류상의 문제로 돌려받지 못하게 됐다. 김 씨는 최후의 재산이던 아파트를 담보로 돈을 빌려 주식에 투자했지만 이마저 실패하며 1억 원가량의 빚만 남기게 됐다. 이후 온라인상에서 자신을 ‘펀드매니저’라고 속여 다른 사람들에게 1억 2,000만 원 정도를 받았고 결국 사기 혐의로 구속됐다.

역대 5번째로 많은 당첨금을 받은 부부의 당첨금은 170억 원이었다. 이 부부는 세금을 제외하고 132억 원을 받았는데, 로또를 구매할 때 부부 사이의 7살 된 딸에게 제비뽑기를 시켜 6개 번호를 고른 것으로 유명해지기도 했다. 7살짜리 딸 덕분에 한 가족의 인생이 역전되는 행운을 얻었지만, 행운이 행복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로또 당첨 이후 일을 그만둔 남편에 불만이 생겼던 아내와 친정에만 돈을 쓰는 아내가 못마땅했던 남편은 갈등이 심해졌고 결국, 9개월 만에 이혼하게 됐다.

이외에도 2006년 18억 원의 당첨금을 받은 황모 씨는 술과 도박 등에 빠지며 8개월 만에 당첨금을 모두 탕진했다. 이후 커진 씀씀이를 감당하기 위해 절도와 사기 등을 벌였고, 결국 14건의 범죄로 붙잡히기도 했다. 2012년에는 당첨금을 몰래 사용한 아내를 폭행한 남편이 입건되는 사례도 있었다. 2010년에는 로또 당첨자가 동서에게 돈을 빌려주고 채무 관계로 다투다 칼에 찔려 사망하는 사건도 있었다.

로또에 당첨되면 모두가 행복해질 것이라 상상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 실제로 당첨자들을 살펴봐도 로또 당첨 이후 행복해진 사례보다는 당첨금을 모두 탕진하고, 범죄를 행하거나 빚더미에 앉는 경우가 더 많다. 한 전문가는 이러한 일을 미국의 경제학자 제임스 듀젠베리의 ‘톱니효과’로 설명하고 있다. 톱니효과란 한번 늘어난 소비수준을 다시 낮추기란 어렵다는 이론인데, 당첨금을 흥청망청 사용하게 되면 소비를 조절할 수 없게 되고 결국 파산에 이르게 된다는 것이다.

미국의 한 연구에 따르면 복권 당첨자들은 평균적으로 10년 안에 수령액의 84%를 다 써버린다. 이에 대해 한 전문가는 “거액을 관리해본 적 없는 당첨자들은 충동에 의한 과소비에 빠지기 쉽다”라며 “거액을 얻었다고 사고 싶은 것을 모두 사기보단 당첨금을 투자와 저축, 소비 등 용도에 따른 계획을 수립하고 사용하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