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행처럼 이어진 연말 프로모션
인기 수입차 대폭 할인
실제 할인은 줄어들 수 있어
프로모션이라도 신중해야 해

[SAND MONEY] “차를 사고 싶다면 연말에 사라”라는 말이 있다. 연말에는 많은 자동차가 큰 폭으로 할인돼 판매되기 때문이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12월을 ‘자동차 구매의 달’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연말 자동차 할인 프로모션’은 이미 오랜 기간 관행처럼 이어져 왔다. 소비자들 사이에선 자동차를 저렴하게 살수 있는 기회라는 의견도 있지만, 부정적인 의견 역시 존재한다. 연말 자동차 할인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자.

올해도 역시 12월을 맞아 국내외 자동차 업체에선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100~200만 원 수준의 할인이 아닌 1,000만 원 단위의 할인 역시 대폭 포함돼 있다. 특히 수입차 판매량 상위권에 있는 BMW와 아우디 등 인기 수입차 브랜드 역시 큰 폭의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 자동차 실시간 시세 정보 서비스 ‘겟차’에 따르면 BMW는 2시리즈, 3시리즈, 7시리즈, X1까지 다양한 모델에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BMW 2시리즈 액티브 투어러’는 1,500만 원 수준까지 할인받을 수 있는데 4,500만 원의 액티브 투어러를 3,000만 원 대에 구매할 수 있다. BMW 320i 모델은 830만 원 할인이 적용되며 고급형 세단인 730d 모델의 경우 2,300만 원의 할인까지 받아 볼 수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E 클래스인 E250 아방가르드의 경우 430만 원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미국의 고급 세단인 캐딜락 CT6 플래티늄의 경우 기존 판매 가격 9,768만 원에서 2,442만 원 할인된 7,326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외에 아우디의 A6 40TDI는 1,184만 원, Q5 40 TDI는 1.070만 원 할인하고 있다. 더불어 랜드로버의 디스커버리는 1,700만 원, 재규어의 XF 20d는 2,100만 원 할인 중이다.

이처럼 연말에 유독 자동차 할인 프로모션이 많아지고, 할인 폭이 커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큰 이유는 자동차 회사의 ‘남은 재고 밀어내기’ 때문이다. 보통 연초에 세웠던 목표 판매량을 달성하지 못한 경우 해당 모델에 대한 할인행사가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해가 가기 전에 목표 판매량을 맞추기 위해 소비자들이 혹할만한 가격에 판매하는 것이다.

두 번째 이유로는 모델 변경이 예정돼 있거나 이미 신형이 출시된 차량의 구형 모델을 털어내기 위함이다. 보통 새로운 모델 출시가 알려진 차량의 경우 판매량이 급격하게 줄어들기 마련이다. 이는 중고차 시장에서의 가격 역시 영향을 끼치는데 신형 모델이 출시된 구형 차량은 중고차 시장에서도 큰 폭의 가격 하락이 이뤄진다. 되팔 때 가격이 더 떨어질 것을 아는데 구형 모델을 정가에 구매할 소비자는 어디에도 없다.

통상 연말 자동차 할인은 연식변경 등에 의해 관행상 항상 있던 일이었지만 올해 수입차 업체들의 할인 폭은 상당히 인상적이기도 하다. 자동차 업계의 한 전문가는 “코로나19로 인한 개별소비세 인하가 신차 구매 수요를 늘렸고, 이런 수요를 붙잡기 위해 수입차 업체들이 앞다퉈 큰 폭의 할인을 내세우는 것 같다”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실제로 올해 수입차 판매량은 지난달까지 24만 3,440대를 기록했는데, 지난 2018년 세운 역대 수입차 최대 판매량(26만 705대)을 뛰어넘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처럼 인기 브랜드의 인기 차종들이 큰 폭의 할인이 적용되지만, 이에 대해 한 전문가는 “프로모션에 너무 연연하지 말라”고 조언한다. 현재 공개된 프로모션이 절대적이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다. 보통 수입차 업체들은 큰 폭의 할인을 제공한다고 공개한 뒤 소비자들이 늘어나면 할인 폭을 줄이는 행위를 반복해오고 있다는 주장이다.

게다가 수입차의 프로모션의 경우 계약 당시가 아니라 출고 당시의 프로모션 조건을 기준으로 할인받을 수 있다. 처음 계약을 할 때 할인가가 1,000만 원이었어도 실제로 계약 차량이 출고되는 시기의 할인가격이 500만 원이면 500만 원만 할인받을 수 있다.

이 때문에 인기 차종 대부분은 처음 공개됐던 할인가를 적용받지 못한다. 한 수입차 판매 전문가는 “인기 차종의 경우 프로모션이 공개되면 주문이 몰리게 되고 대기 번호를 받거나 무작정 기다려야 하는데, 기다리는 시기가 길어질수록 프로모션 할인율은 줄어든다”라고 말했다.

할인율이 줄어들긴 하더라도 많은 수입차를 할인된 가격에 살 수 있는 것은 맞다. 때문에 수입차 할인 프로모션은 항상 논란이 돼 왔다. 소비자는 저렴한 가격에 자동차를 살 수 있다는 장점으로 적용되겠지만, 이는 할인을 받은 소비자에 한해서만 적용되는 이야기다.

문제는 할인받지 않은 가격으로 자동차를 산 소비자들이다. 프로모션이 진행되기 전 차량을 구매한 한 소비자는 “오랫동안 꿈에 그리던 수입차를 큰 기대를 갖고 샀지만 불과 몇 개월 만에 수천만 원 할인하는 것을 보고 할 말을 잃었다”라며 “프로모션 생각 안 하고 자동차 산 내가 바보가 된 것 같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실제로 연말에 할인 프로모션이 진행될 것을 예상하고 신차 구매는 12월에 하려고 미루는 사람도 상당히 많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보통 잘 팔리지 않는 차에 프로모션을 하는 것이 자동차 업체의 기본 전략”이라며 “평소 사고 싶던 차량이 프로모션을 하는 것이 아니라면 연말 프로모션을 적용받아 차를 구매하는 것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