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저널

오래전부터 중국의 부자들은 해외 부동산에 투자 해왔다. 중국의 큰 손들입니다. 아마도 중국인들은 미국에 많은 투자를했다. 일명 ‘차이나 머니’의 위력을 펼치십시오. 어떤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이 기관입니다.

길림 신문

무분별한 차이나 머니의 확장은 타국에서 견제를 받고있다. 과연 차이나 머니의 규모는 어느 정도인지. 또한 국내 국내 자산가가 해외에 투자 할 수 있습니다. 차이나 머니에 못지 않게 건강하고있는 코리안 머니의 정체도 함께하면 자.

한국 경제
중국은 약 10 년간 미국 부동산에 총 233 억 이상을 투자했다. 기업은 물론 개인 개인들입니다. 2015 년에는 미국의 전체 해외 투자액 27 %가 중국입니다. 실제로 움직임에 제동이있다.
동아 일보
최근 뉴욕타임스는 중국발 돈줄이 마르고 있다고 밝혔다. 두 국가 간의 대립으로 인해 중국 투자자들은 미국으로부터 매각의 압박을 받았다. 결국, 중국 하이항 그룹은 최근 손해를 보면서도 건물을 매각했다. 하지만 이는 시작에 불과했다. 미국뿐만 아니라 여러 국가들이 차이나머니에 거부반응을 보였기 때문이다.
매일경제
중국인들의 무차별한 해외투자를 견제하기 위해 직접 나서기 시작했다. 유럽연합은 중국을 겨냥하며, 외국 자본 유입에 대한 심사를 강화할 계획을 세웠다. 또한 프랑스를 중심으로 외국인 투자 통제 강화가 촉구되고 있다. 차이나머니를 환영했지만, 자국민들을 잠식할 정도의 정도 넘은 자본 유입 때문에 유럽에서는 특히 이러한 방침을 강화하고 있다.

중앙일보
중국의 자본 유입을 막는 분위기이지만 코리안 머니는 점점 확장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런던의 빌딩을 두 개 인수했다. 삼성증권, 하나금융투자 등의 국내 대기업들의 움직임도 유럽을 향하고 있다. 프랑스에 특히 많은 투자를 하는 실정이다. 삼성증권은 9200억 원에 달하는 프랑스의 크리스털 파크를, 하나금융투자는 5168억 원의 cbx 타워를 인수했다.
라플란드코리아, 미주해럴드경제
한국의 투자자들은 조심스럽게 투자하고 있다. 무차별한 확산보다는 확실한 부동산에 집중한다. 입지가 좋고, 퀄리티가 좋으며 안정적인 부동산을 선호하는 것이다. 다소 방어적인 방법이지만 성공적으로 투자자들에게 수익을 안겨주고 있다. 이러한 방식으로 조금씩 코리안 머니를 유입시키며, 2018년에는 런던의 최대 투자자로 거듭났다.
중앙일보
이에 그치지 않고 한국은 동남아까지 뻗어나가고 있다. 한국은 해외 부동산 투자시장의 새로운 큰 손으로 떠오르며 다양한 투자 대상과 영역에 영향을 미치는 중이다. 특히 베트남에서는 이러한 코리안 머니 유입을 환영하고 있다. 베트남이 받는 투자를 통해 한국을 모토로 삼아 경제 성장을 이루고자 한다.
세계 각국의 다양한 시장 중에서 한국이 가장 선호하는 곳은 유럽이다. 유럽이 투자자들의 선택을 받은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큰 이유는 정성이다. 영국, 프랑스, 독일과 같은 변동이 적은 전통적 시장은 부동산의 안정성이 보장되어 있다. 또한 런던은 브렉시티로 인해 화폐가 평가절하 되어있어 부동산 가격 상승의 부담이 덜하다.
연합뉴스
뿐만 아니라 미국보다 유럽의 조달 비용이 낮다. 유로존의 금리도 미국보다 낮고 유로화를 환헤지 할 때 달러보다 수익률면에서 유리하다. 서유럽을 넘어 북유럽으로 투자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추세인데, 서유럽보다 큰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듯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는 코리안머니는 글로벌 부동산의 큰 손으로 거듭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