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최대의 온라인 쇼핑몰 창립자
지분 처분 이후 여유로운 삶 만끽
1조에 달하는 재산 나눠주는 억만장자
여론의 평가는 엇갈려

[SAND MONEY] 부자들이 돈을 어떻게 쓰는지에 대해서 많은 사람이 궁금해할 것이다. 수조 원의 자산을 가진 부자가 사용하는 제품은 무엇인지, 그들이 투자하는 주식은 무엇인지는 항상 화제가 되기도 한다. 이런 세간의 관심에 호응이라도 하듯 자신의 소비를 유튜브로 알려주는 억만장자가 있다. 이 억만장자는 자신 수십억 원의 고급 스포츠카를 공개하는가 하면 SNS를 통해 100억 원이 넘는 세뱃돈을 뿌리기도 했다. 수백억 원을 세뱃돈으로 뿌리는 억만장자의 이야기, 함께 살펴보자.

최근 세계 최고의 부자가 된 일론 머스크처럼 일본에서 엄청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부자가 있다. 개인 사업을 통해 40대에 억만장자가 된 마에자와 유사쿠가 그 주인공이다. 마에자와는 전자상거래 기업인 스타트투데이의 창업자인데, 일본 내에서 아마존과 라쿠텐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최대 패션 온라인 쇼핑몰인 ‘조조타운’의 설립자이기도 하다.

개인 사업으로 엄청난 성공을 이룬 마에자와이지만 최근 그는 사업가로서의 모습보다는 ‘억만장자 유튜버’로서의 모습이 더 자연스럽다. 마에자와는 엄청난 성공 이후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회사의 지분 19%를 야후 계열사인 Z 홀딩스에 1,500억 엔(원화 1조 6,000억 원)에 팔았는데, 사업하면서 생긴 각종 부채를 청산하고 남은 1조 원가량을 현금화하고 이후엔 억만장자로서의 삶을 즐기고 있다.

그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은 1조 원대의 자산가인 마에자와의 삶을 보여준다. 영상들은 그가 보유하고 있는 슈퍼카나 그가 즐기는 취미 생활 등 다양한 모습을 VLOG나 프리뷰 형식으로 소개하고 있다. 특히 화제가 된 것은 그가 처음으로 올린 VLOG 영상이다. 마에자와는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1,000억 엔(원화로 1조 500억 원 수준)이 입금된 통장을 공개하기도 했다.

마에자와는 자신의 지분을 매각하면서 회사의 경영 일선에서는 물러났다. 그는 “이제는 쉬면서 여생을 즐기고 싶다”라며 유튜브를 시작했고, 현재까지 꾸준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2019년 11월 처음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공개한 이후 마에자와의 유튜브는 큰 인기를 끌었는데, 2년이 채 지나지 않아 56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기록하고 있다.

영상들의 조회수 역시 꾸준히 잘 나오고 있다. 그가 1,000만 엔이 들어있는 통장을 공개한 첫 영상의 조회수는 260만 회를 넘어섰으며 마에자와의 부를 느낄 수 있는 슈퍼카를 소개하는 영상은 440만 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외에도 하와이에서 즐기는 호화로운 요트에서의 낚시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배경으로 한 골프 등의 여가 생활을 보여주기도 한다.

특별한 내용이나 큰 의미 없이 마에자와의 여가 생활을 보여주는 VLOG만으로도 최소 15만 회에서 70만 회에 이르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그는 이런 호화로운 여가 생활뿐 아니라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전용기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의 전용기는 와인바를 비롯해 비행기 내에서 식사나 미팅을 할 수 있는 공간까지 있었다. 이뿐 아니라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41억 원에 달하는 스포츠카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처럼 엄청난 부를 자랑하는 마에자와는 자신의 돈을 다른 사람들에게 조건 없이 나눠주기도 하면서 큰 화제가 됐다. 지난 2020년 12월 30일 마에자나와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100억 원가량의 돈을 나눠주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생계가 어려워진 사람이 늘어나자 그는 “기부보다 직접 돈을 주는 것이 낫다”라며 SNS를 활용한 돈 뿌리기 이벤트를 펼치는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마에자와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자신의 트위터를 팔로우하는 사람에게 무작위로 돈을 주겠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마에자와는 지난 2019년부터 SNS를 통한 ‘돈 뿌리기’ 이벤트를 진행했는데, 지난 2019년엔 1억 엔(약 10억 원)을 나누어 주고 2020년에는 10억 엔(약 100억 원)을 나눠 줬다. 올해 역시 인당 100만 엔(약 1,000만 원)을 지급했다.

SNS를 통한 ‘돈 뿌리기’는 마에자와가 자신의 팔로워를 늘리기 위해 시작한 이벤트이다. 하지만 이제 마에자와는 “더 많은 돈을 나눠 주고 싶다”라며 “더 많은 돈을 나눠주기 위해 새해에는 특별한 도전을 하겠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실제로 새해맞이 돈 뿌리기가 아니더라도 그는 매일 자신의 팔로워 중 무작위 10명을 선발해 10만 엔(약 100만 원) 씩 지급하고 있다.

마에자와의 이런 행보에 대해서 일본 내에서는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마에자와의 돈 뿌리기 이벤트에 그의 SNS 계정은 이미 팔로워가 1,000만 명을 넘어선 수준이며, 그의 SNS에는 “당신은 일본 최고의 갑부다” “모두를 흥분시키는 돈 뿌리기, 감사합니다” 등 마에자와를 칭찬하는 반응이 올라왔다.

하지만 그의 행동에 비판적인 여론도 있었다. “돈이 많다는 것을 공개하는 의도가 무엇이냐” “천박하다” 등의 비판도 있었다. 이에 대해 마에자와는 “남에게 천박하다고 하기 전에 남의 돈 씀씀이를 두고 트집을 잡는 것이 더 천박하다”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특히 마에자와는 일본의 일론 머스크라는 별명에 호응이라도 하듯 우주여행과 관련해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마에자와는 일론 머스크가 CEO로 있는 스페이스 X가 추진하고 있는 달 여행 프로젝트의 첫 고객으로 나선 것이다. 언론에서는 마에자와가 달 여행을 하는 것보다 그가 스페이스 X에 지불한 비용에 대한 궁금증이 더 크기도 했는데, 이에 대해 일론 머스크는 “그는 상당한 액수를 지불했다”라고만 언급해 모두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