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만 원으로 100억 만든 슈퍼개미
주식의 황제 복재성
23세의 나이에 최연소 애널리스트
사기꾼이라는 불명예

[SAND MONEY] 최근 많은 사람들이 주식투자에 뛰어들고 있지만 정작 큰 성공을 거둔 이를 주변에서 찾아보는 것은 쉽지 않다. 오늘 소개하고자 하는 복재성 대표의 이야기를 한번 들어보자. 그는 19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종잣돈 300만 원으로 주식투자를 시작했다. 불과 몇 년 지나지 않은 20대 초반의 나이에 그는 100억 원 이상의 수익을 벌어들이며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굉장한 자산가가 된 뒤에는 매년 1억 이상 기부하면서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것으로도 유명했던 그, 하지만 최근 몇년 사이 사기 범죄에 휘말려 큰 논란이 되기도 했다. 진실은 무엇인지 자세한 내막을 함께 알아보도록 하자.

주식투자를 하는 사람들은 자신만의 롤 모델을 정해놓고 투자에 뛰어드는 경우가 많다. 오늘 소개하는 복재성 대표 역시 한때 주식투자자들이 성공모델로 선호하는 주식고수 1위로 선정될 만큼 굉장한 인기를 가지고 있었다. 그의 성공신화는 개미투자자들 사이에서 전설로 통하고 있을 정도였는데 다양한 매스컴에서도 다뤄지면서 더욱 화제가 되었다.

복재성 대표가 주식투자에 도전한 나이는 19살이었다. 그는 어린 시절 운동을 하다가 부상을 당해 진로를 전향해야 했는데 고민 끝에 그는 주식투자를 시작하기로 결정했다. 투자하기 위한 최소한의 종잣돈을 벌기 위해 낮에는 자동차 부품공장에서 밤에는 PC방에서 주말에는 호프집 아르바이트까지 하면서 300만 원의 돈을 마련했다.

그렇게 복 대표는 300만 원이라는 전 재산을 가지고 주식투자에 뛰어들었다. 그는 수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반복하면서 투자의 감을 익혔고 체득한 경험을 바탕으로 투자자로서의 실력을 향상시켰다. 그리고 놀랍게도 주식을 시작한 지 불과 1년 만에 100억 원의 수익을 창출해냈다.

주식투자를 해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아무리 공부를 많이 하고 노하우를 쌓아도 100%의 수익을 올리기도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복재성 대표는 300만 원에서 100억 원으로 수천 배 넘는 수익을 만들어낸 젊은이로서 주식 성공신화의 대표주자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복 대표는 20대 슈퍼개미로 불리면서 KBS, SBS, tvN 등 수많은 TV 방송에 출연했고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그 소식은 자연스럽게 증권가로도 흘러가게 되었고 그의 성공 스토리를 접한 수많은 회사들은 그에게 좋은 조건에 스카웃 제의를 건넸다. 결국 그는 23살의 나이에 고액 연봉으로 회사에 들어가게 돼 국내 최연소 애널리스트라는 기록까지 만들어냈다.

하지만 복재성 대표는 회사에 소속되어 애널리스트로 일하면서 젊음의 패기와 순수한 도전정신이 사라지는 것을 느꼈고 그것이 자신이 원하는 방향과 다르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결국 그는 보다 의미 있는 일을 찾아 나서기 위해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그리고 몇 년 후 그는 새로운 결단을 내렸다. 자신의 전문 지식을 살려 사람들에게 주식 정보를 제공해 주기로 결심한 것이다.

주식을 통해 큰 수익을 거둔 사람은 복 대표 외에도 다수 존재한다. 하지만 복재성 대표가 많은 사람들에게 선망의 대상이 되고 유명세를 떨쳤던 것은 그가 실천한 나눔의 정신 덕분이었다. 그는 애널리스트 은퇴를 선언한 뒤 처음 몇 년간은 자신을 재정비하기 위해 휴식기를 가졌다. 그리고 다시 복귀해서는 자신의 전문적인 지식을 살려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사업들을 선보였다.

그중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그의 업적은 무료로 주식 정보를 제공하는 다음 카페를 연 것이었다. 그는 ‘주식투자로 100억 만들기’라는 주식 카페를 열고 사비를 들여 수십 명의 직원을 뽑았다. 그리고 그는 주식투자로 큰 손해를 봤거나 경제사정이 어려운 회원들을 위해 개인 투자자들에게 유용한 고급 정보를 무료로 제공하고 컨설팅까지 해주었다.

또한 그는 주식으로 번 돈을 장애인 단체 후원, 소외계층 학생 장학금 지급, 수술비 지원 등에 사용하면서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통 큰 기부를 행사했다. 어린 시절을 매우 가난하게 보냈던 복재성 대표는 예전의 자신과 비슷한 처지에서 힘들어하고 있는 청소년들을 도와 그들이 건강하면서도 큰 꿈을 가지고 자라나는 데 도움을 주고 싶다고 했다. 그가 기부하는 액수는 매년 1억 이상에 달했다. 한때 그는 진정한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실천인 것이라고 불리며 많은 사람들의 귀감이 되었다.

하지만 투자의 귀재이자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상징으로 불리던 그가 몇 해 전부터는 논란에 휩싸이기 시작했다. 복 대표의 경력과 투자로 벌었다는 돈이 거짓이라는 소문이 조금씩 돌기 시작한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그가 운영하는 주식투자 아카데미와 관련해서도 무료라는 홍보와는 달리 추후 수백만원의 비용을 받았으며 환불도 해주지 않았다는 원성이 들려오기도 했다.

수상한 분위기가 돌고있던 중 복 대표에게 속았다는 일부의 투자자들이 ‘복재성 손실 모임 카페’라는 것을 만들었다. 그런데 갑자기 카페 회원들은 강제 퇴장 당했고 카페마저도 완전히 삭제되어버렸다. 진실을 알리려던 목소리들마저 소리소문없이 사라져버린 것이다. 그후 1년여의 시간 사이 더욱 많은 피해자가 등장했다.

한편 복 대표는 그 사이 폭행 사건으로 구속된 일도 있었는데, 당시 그가 수사를 벌인 경찰관을 발로 차며 “당장 1억도 없는 것들이 나이만 쳐먹어 가지고”라는 말을 하며 난동을 벌였다는 소문이 퍼져나갔다. 어려운 사람들을 기꺼이 돕고싶다며 눈을 반짝이던 복재성 대표, 그의 모습 뒤에 숨겨져있던 이면은 진정 무엇이었을까. 빛나던 성공신화가 얼룩으로 더럽혀진 것은 참으로 씁쓸한 일 아닌가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