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방식에서 벗어난 새로운 재테크
패션 아이템 리셀 시장 급성장
샤테크, 롤테크, 나이키 리셀 등
포켓몬 카드·조던 카드 수억 원에 거래

[SAND MONEY] 작년을 기점으로 하여 주식, 비트코인, 부동산 등 투자 열풍이 전국적으로 거세게 불고 있다. 한편 기존의 투자방식에서 벗어난 패션 아이템 리셀 재테크 또한 주목해 볼 만하다. 샤넬, 롤렉스와 같은 명품에서부터 최근 유행하고 있는 나이키까지 적게는 수십만 원에서 많게는 수천만 원 이상의 프리미엄 이익을 볼 수 있다. 여기에 더하여 포켓몬 카드나 조던 카드와 같은 한정판 제품들 역시 굉장한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하는데 그 자세한 내용을 함께 알아보도록 하자.

30~40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돈을 벌어 은행에 넣어두면 매년 20% 가까운 이자수익을 얻어 몇 년 안에 두 배 이상의 수익을 거둘 수 있었다. 하지만 오늘날과 같은 저금리 시대에 저축예금을 하는 것만으로는 상승하는 부동산가격과  물가를 따라잡을 수 없다는 생각에 많은 사람들이 투자로 관심을 돌리고 있다. 이에 따라 자연히 주식시장이나 부동산시장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게 됐다.

한편 기존의 투자방식에 더하여 2030 MZ 세대들 사이에 새로운 투자수단이 급부상하고 있다. 단순히 돈이 오가는 방식이 아니라 실제 가치를 지닌 물건을 구매하여 가치상승을 기대하는 것이다. 예술품에 투자하는 아트테크가 그중 하나인데 최근 열린 화랑미술제에는 방탄소년단의 RM이나 더불어민주당 박영선의원도 참가하면서 화제를 불러모았다.

한가지 더, 롤테크·샤테크·스니커 테크 역시 한 번쯤 들어본 적 있을 것이다. 이러한 패션 아이템들은 희소성이 있어 잘 사서 보관해 두기만 하면 일정 기간이 지나 높은 가격의 프리미엄이 붙고 재판매도 가능하다. 따라서 이는 특히 한정판에 열광하는 매니아층 사람들의 투자심리를 자극한다.

패션 아이템으로 재테크를 하는 방식 중 대표적인 것은 명품시계와 가방 브랜드인 롤렉스와 샤넬에 투자하는 것이다. 일명 롤테크와 샤테크다. 얼마 전 중국에서 발원한 황사가 한반도에 들이닥친 날에도 백화점 샤넬 매장 앞에는 길게 줄이 늘어선 적이 있다. 당시 줄 선 사람은 50명이 넘었는데 대기자들은 번호표까지 배부 받고 몇 시간 이상 기다리다가 차례로 입장해서 제품을 구매했다.

이들 중에는 자신이 직접 착용하기 위해 줄 서 기다리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사실 일반 소비자들보다 업자들이 더 많았다. 정가에 제품을 구매한 뒤 중고거래 사이트에 더 높은 가격에 내놓아도 사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많아 충분히 판매가 된다는 것이다. 실제로 샤넬 클래식 플랩백 미디엄 가방의 경우 정가는 690만 원이었지만 리셀 시장에서 820만 원 정도에 가격이 매겨졌다. 롤렉스 시계 역시 ‘오이스터 퍼페츄얼 데이토나 스틸’이라는 제품이 정가가 1,550만 원인데 리셀가는 두 배에 가까운 2,970만 원에 거래된 바 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현상에 대해 명품의 경우 수요는 높은데 비해 한 시즌의 제품은 일정 수량을 만들어낸 뒤 더 이상 생산하지 않기 때문에 공급의 희소성이 있어 가격 상승이 일어난다고 분석한다. 특히 롤렉스와 샤넬 같은 탑클래스 명품의 경우 한번 사두면 가격이 떨어지는 일은 절대 없다는 인식이 사람들 사이에 퍼져있어 더욱 리셀 문화가 잘 이루어져 있다.

구매한 제품에 웃돈을 얹어 되파는 리셀(Resell) 재테크 중에서도 스니커 테크는 최근 젊은 층들 사이에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샤테크나 롤테크에 비해서는 비교적 가격 단위가 낮다 보니 진입장벽이 낮아 많은 사람들이 실제로 해볼 수 있는 재테크 수단이기도 하다.

그중에서도 손해 보지 않고 안전하게 수익을 얻기를 원한다면 나이키 한정판을 구매하는 것이 가장 무난하다. 나이키의 경우 수시로 한정판 운동화를 출시해서 당첨된 일부에게만 구매의 기회를 주고 있다. 제품이 출시되는 날 오전 10시부터 11시까지 한 시간 동안만 사람들의 응모를 받아 구매자를 추첨하는 것이다.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사람들은 알람까지 설정해놓고 나이키 운동화에 응모한다.

얼마 전 나이키 리셀에 뛰어든 한 직장인은 “나이키 덩크 로우라는 한정판 제품에 당첨이 됐는데 12만 원대에 제품을 구매해서 30만 원에 바로 판매했다”라고 밝혔다. 어떤 모델들은 구입가가 10만 원 초반이지만 리셀 시장에서 200만 원 넘는 가격에 거래된 적도 있다. 1,000% 이상의 수익률을 낸 것이다. 제품 판매는 무신사솔드아웃, KREAM, XXBLUE라는 온라인 플랫폼에서 주로 이루어진다.

한편 덕후심리를 자극하는 아이템들 역시 리셀 시장에서 굉장히 각광을 받고 있다. 80~90년 대생들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의 캐릭터인 포켓몬이 그려져있는 포켓몬 카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주로 문구점에서 판매되는 이 카드는 한 팩에 500~1,000원인데 수량이 적은 희귀 카드는 한 장에 10만 원 대에 거래되고 있다. 포켓몬 카드 중에서도 20~30년 전 만들어진 초판 카드 세트는 경매시장에서 약 4억 5,000만 원에 판매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농구나 축구 등 스포츠 스타와 관련된 한정판 아이템 역시 높은 가격에 매겨지는 수집품 중 하나이다. 얼마 전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 직접 사인한 농구 카드가 경매시장에서 거래된 바 있는데, 이는 144만 달러(한화 약 16억 원)에 낙찰됐다.

수요가 많고 공급이 희소할수록 가격이 치솟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이에 따라 리셀 시장이 성장하고 제품에 붙는 프리미엄 가격 역시 올라가면서 오가는 판돈이 커지고 있다. 특정 브랜드를 좋아하는 마니아층과 이들의 심리를 노린 리셀러들의 관심으로 인해 한정판 재테크의 열기는 당분간 계속해서 불타오를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