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부테린
10대의 나이에 설계도 만들어
도지코인 투자 성공
44억 원 이익 만들어

[SAND MONEY] 3년 만에 다시 불어 이전보다 더욱 강한 열풍이 몰아친 가상화폐, 그중 비트코인 다음의 시가총액을 지닌 이더리움의 창시자로 비탈릭 부테린이라는 인물이 있다. 그는 10대의 나이에 이더리움 설계도를 만든 뒤 1조 이상의 자산을 축적한 것으로도 유명한데, 한편 그가 도지코인 투자에 성공해 수십억 원의 이익을 만든 바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불러 모았다. 자세한 이야기를 함께 알아보도록 하자.

지난 2018년 이후 3년 만에 코인 열풍이 불어왔다. 이번에는 가상화폐가 제도권 안으로 들어올 수 있다는 기대감까지 더해지면서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까지 기세를 더했는데, 암호화폐의 대장주인 비트코인의 경우 최고가가 8,000만 원을 넘어서기도 했다.

이처럼 코인 가격이 치솟게 되자 곳곳에서 과감한 투자를 통해 어마어마한 돈을 벌었다는 사람들이 속출했다. 성공신화를 뒤늦게 접한 이들은 코인 상승세에 후발주자로 탑승해 제2의 대박신화의 주인공이 되기를 희망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의 부푼 꿈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가상화폐 광풍이 거세지자 각국 정부가 규제의 칼을 뽑았고, 그간 각종 암호화폐 가격을 펌핑해왔던 일론 머스크까지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취소’를 선언하면서 가격 폭락에 기여했다.

이로 인해 가상화폐 시가총액 1위인 비트코인의 가격은 8,000만 원에서 3,000만 원대까지, 2위인 이더리움의 가격은 500만 원에서 200만 원대까지 내려왔다. 얼마 전 머스크는 비트코인 결제를 다시 허용하겠다며 입장을 번복했지만 그럼에도 코인 가격은 최고점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다.

비트코인의 뒤를 이어 가상화폐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에 대해 보다 구체적으로 알아보자. 이더리움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가상화폐의 일종으로 화폐단위는 ETH로 표시된다. 이더리움은 계약서·전자 투표·이메일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으며, 비트코인에 비해 거래 속도가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암호화폐 이더리움의 창시자는 캐나다의 ‘비탈릭 부테린’이라는 인물이다. 그는 초기에는 암호화폐에 대해 그리 긍정적인 전망을 갖고 있지 않았지만, 컴퓨터 공학자인 아버지로부터 자세히 설명을 듣고 구체적으로 알아보면서 암호화폐의 ‘탈중앙화’ 성격에 대해 매력을 느껴 본격적으로 뛰어들기 시작했다.

비탈릭 부테린이 암호화폐 창시자 중에서도 특히 주목을 받는 이유는 그가 이더리움이라는 코인을 만들어낸 때가 10대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그는 아버지의 지지 하에 대학교를 자퇴한 뒤 가상화폐에 몰입하여 19세의 나이에 이더리움 설계도를 만들어낸 천재 소년이었다. 이후 가상화폐 가격이 폭등하자 부테린의 자산 가치 역시 어마어마하게 불어났다. 그는 올해 초에 이더리움 가격 상승으로 1조 이상의 재산을 가지게 되면서 최연소 억만장자에 등극했다.

한편 이더리움 창시자인 비탈릭 부테린은 최근 한 팟캐스트 채널에 출연하여 도지코인에 투자해 44억 원의 이익을 거둬들였던 사실을 공개했다. 도지코인은 IBM과 MS 출신 개발자들이 인터넷에서 인기를 끌던 밈(meme) 마스코트인 일본 시바견 이미지를 이용해 만든 암호화폐이다.

도지코인은 올해 4월 10일까지만 하더라도 가격이 개당 80원에 불과했다. 하지만 테슬라 CEO인 일론 머스크가 가장 좋아하는 코인이 도지코인이라고 밝힌 뒤, 자신의 트위터에 “The Dogefather SNL May 9″이라는 글까지 올리면서 가격이 급등해 5월 8일에는 최고가 823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가상화폐 가격이 전반적으로 폭락하면서 6월 15일 기준 376원에 거래되고 있다.

그런데 바로 이 도지코인에 비탈릭 부테린이 투자했던 것이었다. 그는 2016년 도지코인을 개당 8.9원에 매입했다. 부테린은 도지코인을 중심으로 형성된 밈(meme) 커뮤니티에 깊은 인상을 받고 투자했는데, 올해 도지코인 가격이 하루 만에 700% 넘게 상승하자 즉시 이를 매도해 44억 원의 이익을 실현했다.

그렇다면 도지코인에 투자해 44억 원의 이익을 거둔 비탈릭 부테린은 과연 이 돈을 어디에 사용했을지 궁금해진다. 그는 이에 대해 “도지코인 투자로 얻은 수익은 아프리카 빈곤가정을 돕는 플랫폼 ‘기부다이렉틀리’에 기부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도지코인은 올해 4월 투자자들 사이에 큰 인기를 끌어 거래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현재는 매매가격이 고점 대비 크게 하락했지만 가상화폐 중에서는 여전히 시가총액 6위를 기록하고 있다. 부테린은 요즘처럼 도지코인이 투자자들 사이에 인기를 끌 것은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와 같이 부테린이 도지코인에 투자해 큰돈을 벌고 이를 기부했다는 소식이 국내에도 알려지자 우리나라의 누리꾼들은 “원래 돈 있는 사람이 돈 버는 거다”, “부럽다”, “돈 냄새를 아는 사람들은 역시 뭔가 특별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내놓았다.

특히 그중 한 사람은 “비탈릭은 이전에도 인도에 거금을 기부한 적 있다. 이 정도 금액은 대수롭지 않을 것이다”라고 의견을 남겼는데 또 다른 누리꾼은 “그래도 이렇게 큰돈을 모두 기부한 걸 보니 인성이 참 훌륭한 것 같다”라고 반박하며 그를 긍정적으로 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