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자 성공한 신혼부부
전세금 1억→100억으로 불려
이사만 10번 이상 옮겨 다녀
부동산 초보투자자를 위한 조언

[SAND MONEY] 우리 사회에는 ‘빈익빈 부익부’라는 말이 있다. 이는 가진 자는 점점 더 많은 돈을 벌고, 궁핍한 자는 점점 더 형편이 어려워진다는 의미인데, 최근에는 부동산 가격까지 오르면서 이러한 빈부격차의 갭이 더욱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그 가운데서도 적절한 투자 기회를 노려 자산을 불려나간 현명한 투자자들이 존재한다. 얼마 전 한 신혼부부는 전세금 1억 원으로 부동산 투자를 시작해 100억 원의 자산으로 불렸다는 사실을 전해 화제를 불러 모았다. 이들이 전하는 부동산 투자 관련 조언은 어떠한 것들이 있을지, 자세한 이야기를 함께 들어보도록 하자.

오늘날 내 집 마련을 하는 것이 하늘의 별 따기와 같은 시대가 되었다. 특히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가능성이 더욱 낮아지고 있는데,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집값을 잡기 위해 정부에서는 각종 정책을 내놓고 있지만 부동산 가격 상승률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실제로 서울·경기·인천과 같은 수도권 지역의 경우 지난 1년 사이에 아파트 가격이 수억 원 이상 올랐다. 현재 서울의 대다수 지역에서는 10억 원 미만의 아파트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가격이 크게 뛰었고, 전세가격까지 크게 상승한 상태이다.

이에 온라인상에서는 “유주택자는 벼락부자 무주택자는 벼락 거지”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 보유 유무에 따라 경제력 차이가 더욱 크게 벌어지는 현상이 발생했다. 한 30대 남성은 “재작년쯤 이사 갈 때 고민하다가 대출 많이 받기가 부담돼서 전세로 들어갔는데 그 사이 집값이 4억이나 올라버렸다. 후회가 막심하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그런데 한편 이처럼 수도권 부동산 가격이 연일 고공행진을 벌이는 가운데, 전략적으로 부동산 투자에 접근하여 큰 성과를 올린 신혼부부의 이야기가 알려지면서 대중의 이목을 끌었다. 흔히 부동산 투자라고 하면 애초에 넉넉한 자산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만이 큰 성과를 거두는 것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이들은 그러한 케이스가 아니었다.

<나는 남편에게 아파트를 선물했다>라는 책을 쓴 이진화 작가는 전세금 1억 원을 가지고 부동산 투자를 시작해 자산을 100억 원까지 증식시킨 인물이다. 그는 부동산 투자에 대해 어렵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종잣돈 1억 원만 있어도 충분히 투자금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작가는 이어 “열심히 맞벌이를 하고 있는데도 경제적 상황에 변화가 없다면 방법이 잘못된 것이니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한다. 행동하지 않는다면 변화는 생겨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는 맨땅에 헤딩으로 시작했던 무일푼 신혼부부가 백억 부자가 된 비결에 대해 “이사를 최대한 많이 다녀라”라고 전했다.

부동산 투자를 통해 1억 원을 100억 원으로 불린 이 작가는 처음 부동산 투자를 시작할 때 전세 보증금 1억 5천만 원이 있었는데 그중 5,000만 원은 월세 보증금으로 쓰고 남은 1억 원을 투자금으로 사용했다고 밝혔다.

김포에서 살던 그들이 처음으로 이사 간 지역은 바로 위례였다. 이 작가는 “그때 위례 신도시가 막 입주할 때여서 전월세가 엄청 쌌기 때문에 그쪽으로 이사를 갔다”면서 “직접 살다 보니 위례 신도시가 어떤 곳인지 눈에 보였고, 이에 투자금 중 절반을 위례 신도시 분양권을 매수하는데 썼다”라고 밝혔다. 그는 “위례 신도시 분양권은 당시 4억 5,000만 원이었는데, 실 투자금은 5,000만 원 정도 들었다. 지금은 시세가 13억 원에 달한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월세로 살다 보니 매달 나가는 돈이 아까웠고, 아무래도 자신의 집을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에 그는 월세 보증금 5,000만 원을 빼고 거기에 대출금까지 더해 경기도 광주 쪽의 아파트를 샀는데 그 집 역시 가격이 크게 올랐다. 이 작가는 이후 직장 근처인 기흥 쪽 아파트를 찾아보다가, 대부분의 역세권 아파트가 7~8억쯤 하는데 자신이 본 아파트는 가격이 3억 4,000만 원밖에 안 하는 것을 보고 저평가라 판단해 이에 투자했다. 그 아파트는 이후 가격이 두 배가량 올라 현재 7억이 넘는다.

이처럼 지난 5년간 ‘김포→강서구→위례→경기 광주→기흥→화성→시흥→월곶→송도’로 10번 가까이 집을 옮겨 다녔던 이들 부부는 갭투자에 성공하여 1억 원을 100억 원까지 불리게 되었다. 이진화 작가는 “좋은 곳은 살다 보면 매매가 가까이 전세가가 올라온다. 그 돈을 갖고 다른 동네에서 저평가된 집을 매수한 뒤 가격이 오르면 또 이사를 가고 이런 방식으로 자산을 불려나갔다”라고 전했다.

이 작가는 무엇보다 이사야말로 최고의 재테크 방법이라고 강조하면서 “이사를 가야 그 지역을 알게 된다. 실거주 투자를 하면 그 동네에서 실제로 제일 좋은 아파트가 어디인지, 가격이 오르는 곳은 왜 오르는 건지 엄마들과 얘기하면서 자연스럽게 알게 된다”라고 전했다.

그는 또한 이제 막 부동산 재테크에 관심을 들이게 된 신혼부부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첫 주택이다. 첫 집을 무조건 가격이 오르는 곳으로 가야 한다. 첫 집의 가격이 올라야 이후에 다른 곳으로 갈아탈 수 있다”라고 조언을 건넸다. 또한 그는 “지금 수도권 집값이 많이 오른 상태이지만 아직도 저평가된 곳은 분명히 있다. 지금은 허허벌판이더라도 미래를 봤을 때 앞으로 좋아질 곳을 발굴해내면 자산을 키워나갈 수 있다”라고 희망을 건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