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심국제고등학교 학생
부모님께 생일선물로 주식 받아
주식하면서 전교 1등
수익률 44.3%

[SAND MONEY] 최근 1년 사이 전국적인 주식 열풍이 부는 가운데, 자녀에게 주식을 선물하는 부모들 역시 점점 증가했다. 한편 지난해 9월 국제고에 다니는 전교 1등 학생이 한 방송에 출연해 주식투자를 하고 있다고 밝혔는데, 그는 공부와 주식을 병행하면서도 40%가 넘는 수익률을 달성했다고 밝혀 화제를 불러 모았다. 이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를 함께 알아보도록 하자.

지난 1년간 수많은 사람들이 주식 시장에 뛰어들었다. 그중 특히 눈에 띄는 것은 보다 이른 나이부터 투자에 관심을 들이는 사람들이 증가했다는 사실이다. 과거의 경우에 ‘학생은 공부나 잘하면 됐지’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오늘날에는 이른 나이부터 투자 공부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한편 지난해 9월 MBC <공부가 머니?>에는 주식투자에서 높은 성과를 거둔 한 고등학생의 이야기가 나오면서 화제를 불러 모았다. 이날 방송에는 중고등학교에서 최상위권 성적을 유지하는 8명의 학생이 출연했는데, 그중에서도 공부와 함께 주식도 병행하고 있다는 박민영 학생은 출연진들에게 놀라움을 자아냈다.

청심국제고등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이 학생은 학교에서 전교 1등을 유지하는 엄친딸이었다. MC들이 “공부의 근원이 무엇이냐”라고 전교 1등의 비결을 묻자, 그는 ‘증권계좌’라고 적은 스케치북을 들어 올렸다. 이어 그는 소액이긴 하지만 44%의 수익률을 이뤘다며 주식 계좌를 공개했다.

다만 박민영 학생은 많은 돈을 넣어두고 있는 것은 아니라며, 처음 넣어둔 금액이 37만 원인데 여기서 44%가 올라 53만 원이 되었다고 전했다. 그는 용돈을 주식계좌에 넣어두니 자연스럽게 투자에도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국제고 전교 1등인 이 학생은 어떻게 주식에 관심을 들이게 된 것일까? 그는 생일날 부모님으로부터 주식 선물을 받았고 이를 계기로 자신의 계좌를 직접 관리하게 됐다고 전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이른 나이부터 투자교육을 시키다니 부모님이 현명하시다”, “전교 1등이면 공부할 시간도 없을 텐데 정말 대단하다”, “똑똑한 학생들은 뭘 해도 다르다” 등의 반응을 내놓았다.

한편 박민영 학생은 주식 계좌를 직접 관리하게 되면서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경제 부문에도 관심을 두게 되었고 이와 관련된 방향으로 진로를 정했다고 알렸다. 그는 “흥미와 특기를 살려 경영·경제 분야로 대학 입시를 준비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최근에는 이처럼 성인이 되기 전 학생일 때부터 주식 투자를 시작하는 이들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특히 그 배경에는 부모들이 자녀에게 일찍부터 주식에 대한 조기교육을 시키면서 자연스럽게 관심이 생겨난 케이스가 상당수이다.

이는 미성년자들이 주식계좌를 만들기 위해서는 부모와 함께 개설해야 하기 때문이다. 자신의 주식 계좌를 개설하려는 청소년들은 부모와 함께 가까운 증권사를 방문한 뒤 기본증명서·가족관계증명서·본인과 보호자 신분증·계좌 명의자 도장 등을 제출해 계좌를 만들고 돈을 입금할 수 있다.

실제로 조사에 의하면 올해 상반기 동안 국내 10개 증권사에서 새롭게 개설된 미성년자 주식계좌 수는 무려 48만 개를 넘어섰다. 이는 전년도 수치 전체를 합한 정도다. 이처럼 미성년자들의 계좌 개설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누적 미성년 계좌 수도 이번 해 처음으로 100만 개를 초과했다. 미성년 계좌에 들어있는 금액 역시 6,100억 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다수의 금융 전문가들은 주식을 비롯한 투자교육, 즉 돈에 대한 교육을 이른 나이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메리츠자산운용의 대표인 존 리 역시 주식에 대한 조기교육을 계속해서 강조해온 인물인데, 그는 “우리나라 사람들은 참 똑똑하고 성실하지만 금융에 대한 교육이 늦다”라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그는 특히 유대인들의 사례를 들면서 금융가의 큰 손 중 유대인이 많은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존 리는 “유대인들은 13살 때 성인식을 하는데, 그때 일정한 금액을 쥐여주면서 경제적 독립을 이루라고 가르친다”라고 밝혔다.

그 외에도 다양한 경제 전문가들은 “우리나라는 어린 나이에 돈에 대해 말하는 걸 터부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제는 달라질 때가 됐다”라고 말하고 있다. 다만 이들은 “자녀에게 투자 교육을 시켜주는 것은 좋지만, 투자의 위험성에 대해서도 함께 알려줘야 한다. 자녀가 과한 투자 중독에 빠지지 않도록 부모가 옆에서 도와주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