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투자 실패했던 도경완
아나운서 관두고 프리 선언
퇴직금으로 아내 명의 집 지분 얻어
나인원 한남에 거주 중

[SAND MONEY] 트로트의 여왕 장윤정의 남편 도경완은 올해 초 한 방송에서 주식 투자 실패 사례를 고백한 바 있다. 당시 도경완은 “아내 몰래 영끌해서 투자한 주식이 현재 상장폐지 위험에 처해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장윤정 또한 앞선 방송에서 “저희 남편이 기억상실증에 걸린 것처럼 주식에 대한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고 말해 도경완이 막대한 손해를 입었음을 짐작하게 했다. 하지만 위기가 있으면 기회도 오는 법. 도경완이 퇴직금을 탈탈 털어 사용한 곳이 있다고 하는데, 무슨 일인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본래 아나운서였던 도경완은 올해 초 KBS에 입사한지 13년 만에 갑작스럽게 프리를 선언했다. 장윤정이 결혼 조건으로 걸었던 약속 중 하나가 아나운서 일을 그만두지 않는다는 것이었기 때문에, 그의 퇴사 이유에 더욱 큰 관심이 모아졌다. 한 예능에서 도경완은 프리 선언한 이유에 대해 “감사하게도 예능을 많이 하게 됐는데, 계속하다 보니 궁금하고 하고 싶었다”면서 향후 다수의 예능에 출연하고자 하는 의지를 드러냈다.

또 퇴사 후 국민 MC 유재석이 진행하는 방송에 출연했던 그는 퇴직금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그 돈으로 현재 거주 중인 장윤정 집의 지분을 일부 갖게 됐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당시 도경완은 “퇴직금이 들어왔는데 이런 금액이 찍힌 게 처음이었다. 거기에 작지만 새로 계약한 계약금과 퇴직금을 합치니까 억이 됐다”고 말하면서 “저희 집이 윤정 씨 앞으로 되어있었으니까 그 금액을 더해 아주 조금의 지분에 성공했다. 마음의 빚이 있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렇다면 도경완이 지분을 얻는 데에 성공한 장윤정 집은 어디일까. 가족 예능을 통해 판교에 위치한 25억 상당의 집을 최초 공개했었던 장윤정 부부는 최근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고급 아파트 ‘나인원 한남’으로 이사했다. 나인원 한남엔 연예인 및 재력가들이 상당수 몰리고 있다.

현재 방탄소년단 RM과 지민, 배용준, 주지훈, 이종석, 지드래곤, 네이버 창업주 이해진 라인 회장, 이어룡 대신금융그룹 회장 등이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내 최고 부촌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업계와 부동산등기부에 따르면 나인원 한남은 전용 면적 206.90㎡(62.59평) 규모로, 지난 7월 아파트 한 세대가 72억 8000만 원에 팔렸다. 본래 40억~59억 원 선에서 분양을 마쳤지만, 지난달 한 세대가 72억에 매매 거래하며 신고가를 경신한 것이다. 이보다 더 큰 크기의 244.35㎡(73.91평)은 3월 73억 원, 4월 79억 원에 거래된 바 있다.

업계와 부동산등기부에 따르면 나인원 한남은 전용면적 206.90㎡(62.59평) 규모로, 지난 7월 아파트 한 세대가 72억 8000만 원에 팔렸다. 본래 40억~59억 원 선에서 분양을 마쳤지만, 지난달 한 세대가 72억에 매매 거래하며 신고가를 경신한 것이다. 이보다 더 큰 크기의 244.35㎡(73.91평)은 3월 73억 원, 4월 79억 원에 거래된 바 있다.

그렇다면 본래 아내 명의로 되어있던 집의 일부 지분을 배우자가 가져가는 것이 법적으로 가능한 것일까? 부부간의 증여로 부동산을 공동명의로 보유하는 건 합법이다. 배우자에게 아파트 지분을 증여한다고 하더라도 재산세는 줄어들지 않는다. 주택의 재산세는 공동명의라 하더라도 부부 각각의 지분별로 부과되는 것이 아니다. 부부의 지분을 모두 합해 1개의 물건에 대해 개별로 과세하기 때문이다.

또 부부간 증여의 경우 10년간 6억 원까지는 증여세 부담 없이 증여가 가능하다. 만약 A가 소유한 아파트의 최근 시세 30억 원을 기준으로 20%의 지분을 증여한다면 증여세 부담은 별도로 없다. 그러나 부동산의 경우 증여세 부담이 없다고 하더라도 취득세 부담이 있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

한편 2013년 웨딩 마치를 울린 두 사람은 다음 해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잠깐 합류했다가 그해 6월 연우를 출산하면서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이후 2018년 8월부터 ‘슈돌’ 내레이션을 맡았고, 2019년 12월부터 본격 재합류해 ‘도플갱어’ 가족이라는 별명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올해 1월 도경완이 KBS에서 퇴사하면서 자연스레 ‘슈돌’에서도 하차하게 됐다.

두 사람은 현재 활발히 방송 활동을 하고 있으며, 연우와 하영이의 일상을 공유하는 유튜브 채널 ‘도장TV’를 통해 팬들과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