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T시장 폭발적 증가
디지털자산에 소유권 부여
디지털아트·게임아이템 등
한 개에 30억 원에 팔린 그림

[SAND MONEY] 최근 전 세계적으로 NFT 시장이 폭발적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온라인을 통해 볼 수 있는 디지털 이미지에 소유권을 부여하는 것인데, 단 하나의 그림이나 사진에도 수천만 원 이상의 높은 가격이 붙으면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요즘에는 NFT가 이미지를 넘어 게임 아이템이나 한정판 상품, 이력서 등으로도 활용되고 있다고 하는데,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함께 알아보도록 하자.

인터넷의 등장으로 사람들의 생활 양식은 크게 바뀌었다. 특히 최근에는 문화생활이나 취미활동까지 온라인 공간에서 즐기는 사람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데, 이러한 정보화 시대를 맞이해서 최근 각광받고 있는 분야가 있다. 바로 NFT 시장이다.

NFT는 Non-Fungible Token의 약자로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소유자의 정보나 거래 이력을 기록한 디지털 정품 보증서이다. 조금 더 쉽게 설명하자면 실물 이미지가 아닌 컴퓨터나 휴대폰 화면을 통해서만 볼 수 있는 디지털 이미지에 원작자 정보를 새겨 소유권을 인정해 주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에는 이러한 NFT 시장이 폭발적으로 커져나가고 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2018년까지만 하더라도 471억 원에 불과하던 NFT 시장 규모는 지난해 무려 4,000억 원 규모로 성장했다. 2년 만에 8~9배나 성장한 셈이다. 올해의 경우 지난해를 훌쩍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앞서 언급했다시피 NFT는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의 가상화폐와 마찬가지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다. 하지만 NFT는 일반적인 코인과는 달리 하나의 토큰마다 고윳값을 가지고 있어 다른 토큰으로 대체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이에 어떤 특정 디지털 이미지나 자산에 대해 고유의 소유권을 인정해 줄 수 있는 것이다.

특히 NFT는 예술 분야에서 매우 활발하게 이용되고 있는데, 과거 실물 미술품에만 매겨지던 가치 평가가 디지털 아트에도 적용되기 시작한 것이다. 작년 11월 미국의 그래픽 아티스트인 마이크 패리셀라는 ‘국가 최후의 저항’이라는 디지털 회화 작품을 온라인 플랫폼에 내놓았다.

마이크 패리셀라가 내놓은 작품은 자크 루이 다비드의 고전 명화를 변형한 것인데, 그가 최초로 설정한 판매가는 4만 5,000원이었다. 하지만 이 작품은 NFT 마켓에서 수백배 가량 가격이 급등하면서 무려 1,579만 원에 판매되었다.

NFT 시장을 통해 거래되는 디지털 이미지는 실물을 직접 갖는 것이 아니라 온라인상에서 소유권이 인정되는 것이기 때문에 초창기만 해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하지만 최근에는 NFT 마켓에 나온 작품들이 수십 배 수백 배의 가격에 판매되면서 미술계에서도 이를 주목하고 있다.

NFT 마켓에서 판매되는 방식은 하나의 디지털 작품이 단일로 고가에 거래될 수도 있고, 혹은 여러 개의 에디션으로 분할되어 판매되는 경우도 있다. 지불 방식은 NFT 거래소가 지정한 가상화폐로 이루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얼마 전에는 이더리움 블록체인의 NFT 프로젝트로 만들어진 돌멩이 그림 ‘이더록(EtherRock)’이 36억 원으로 시세가 매겨지면서 큰 화제를 모았다. 이더록 공식 홈페이지에는 “이 가상의 암석들은 사고파는 것 외의 어떤 목적도 제공하지 않는다. 다만 암석의 유일한 소유자가 된다는 강한 자부심을 갖게 한다”라며 희소성이 높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최근에는 전 세계의 MZ 세대들 사이에서 NFT 거래가 각광받고 있다. 사람들은 NFT 플랫폼을 통해 디지털 이미지 등 작품을 구매할 수도 있고, 그뿐만 아니라 자신이 직접 만든 NFT 자산을 판매하는 것도 가능하다. 작품 가격은 몇백 원에서 수천만 원까지 매우 다양하다.

그런데 얼마 전 한 업계 관계자는 NFT를 직접 생성하는 과정이 매우 간단하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그는 저작권에 문제없는 자신이 직접 찍은 사진을 크래프터스페이스라는 서비스를 이용해 포맷과 정보를 설정하면서 10분 만에 하나의 NFT 상품을 만들어냈다. 여기에 판매 등록 절차까지 마치니 거래가 가능해졌다.

또한 NFT는 그림이나 사진뿐만 아니라 게임 아이템, 한정판 상품, 이력서 등 수많은 것들이 적용 가능한데, 누구나 어렵지 않게 만들 수 있다는 장점 덕분에 시장이 점점 더 커져나가고 있다. 최근에는 인터넷에서 ‘짤’로 불리는 재미용 사진들 또한 하나에 수억 원에 달하는 값이 매겨지면서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게 된 일도 있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NFT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보며, 앞으로 새로운 시장을 열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