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이 2025년 출시 예정인 ‘베뉴’급 전기차를 개발중입니다. 최근 예상 스펙과 가격이 공개돼, 경쟁 브랜드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죠. 이 차는 콘셉트카 ID.라이프(ID.Life)로 개발중이었는데, 최근 프로젝트가 뒤집히면서 새로운 모습이 예고됐습니다.

과연 이 차의 정체는 뭘까요?

역대 최고로 평가받는 ID.Life

폭스바겐의 신형 전기차 모델명은 ID.2 Urban입니다. 독일 매체, 오토모빌워체(Automobilwoche)에 따르면, 이 차는 작년부터 콘셉트카 ID.라이프 기반으로 개발중이었습니다. ID.라이프는 2021년 뮌헨 모터쇼(IAA 2021)에서 첫 선을 보였는데, 크로스오버 타입의 씨티카입니다.

감성을 자극하는 운전 경험과 유행을 타지않는 디자인을 목표로 내세웠는데, 앞 부분은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와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깔끔한 디자인, 그리고 2D 타입의 폭스바겐 로고가 돋보입니다. 특히 루프는 패트병 소재로 만든 ‘에어 챔버 직물’이 적용돼, 경량화와 실용성 둘 다를 챙겼습니다.

옆 모습은 직선으로 쭉 뻗은 벨트라인과 블랙&화이트 투톤컬러로 존재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또, 작은 사이즈임에도 불구하고 20인치에 달하는 휠 덕에 저절로 눈길이 가죠. 후면 디자인은 전면부와 거의 동일한 디자인이죠.

인테리어도 외관과 비슷한 느낌입니다. 테슬라보다 더한 미니멀리즘 디자인이 특징인데, 차에 들어가는 부품수를 최대한 줄여 원가 절감과 경량화에 신경썼습니다. 아무리 좋은 차라 할 지라도 가성비가 좋아야 대중적이니까요.

1열 대시보드엔 놀랍게도 디스플레이가 없습니다. 스마트폰으로 때웠거든요. 대신 헤드-업-디스플레이가 있어서, 기본 운전 정보는 알 수 있죠.

이 차엔 재밌는 기능이 숨어있습니다. 게임기와 프로젝터, 그리고 프로젝션 스크린이 있어요. 컨셉을 보면, 플레이 스테이션 5 수준의 고성능 콘솔게임기가 들어갔고, 풀플랫으로 시트를 접어서 편하게 게임을 할 수도 있죠.

이 차의 크기는 ▶길이 4,091mm ▶전폭 1,845mm ▶높이 1,599mm 로 베뉴급 모델인데, 전기차 특성상 휠베이스가 2,650mm로 체급 대비 길죠.

적재공간은 기본 333 L이며 조수석을 접으면 최대 1,285 L까지 확장 가능합니다. 그리고 65L나 되는 프렁크도 있죠.

이 차는 폭스바겐의 전기차 플랫폼, MEB가 전륜구동형태로 적용된 첫 사례입니다. 성능은 최고출력 234ps – 최대토크 29.5 kg·m의 출력을 갖췄습니다. 그리고 0-100km/h 도달시간은 6.9초에 밖에 안돼요. 이런 차 하나 있으면 정말 운전이 재밌겠죠?

예상 주행거리는 WLTP기준 400km 안팎이며, 우리나라 환경부 인증 기준으로는 대충 300~350km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부족해보여도 차 크기를 생각하면 오히려 넉넉한겁니다.

대격변이 일어난 ID.2

Kleber Silva. KDesign AG (이미지 클릭 시 출처로 이동) / ID.2 예상도

이처럼 멋진 컨셉카 덕분에 양산차에 대한 기대가 증폭 됐지만, 최근 프로젝트가 엎어지면서 젊은 고객이 선호할 만한 디자인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정확한 디자인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최근 폭스바겐 SUV 디자인이 반영 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습니다.

이 차의 목표 가격은 유럽 기준 2만유로, 한화로 약2,700만원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한-EU FTA 발효로 자동차 관세가 없어, 유럽 가격과 비슷한 가격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2025년 국내 전기차 보조금 정책을 반영하면 300만원 정도 적용되기 때문에 2천만 원 초중반 가격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굳이 따진다면 코나 수준의 가격으로 떨어지는 거죠.

과연 현기차는 이를 저지할 만한 소형 전기차를 내놓을 수 있을까요? 폭스바겐이 세계를 지배할지 아니면 새로운 견제가 들어올지 기대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