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카 찍어누른 국산 전기차

기아차가 람보르기니, 포르쉐, 맥라렌, 페라리 같은 슈퍼카와 드래그 레이싱을 한 적이 있습니다. 당연히 슈퍼카가 이기겠지 싶었지만, 결과는 놀라왔습니다. 기아차가 멕라렌 빼고 전부 이긴거죠. 이 때 투입된 차는 국산 전기차 EV6 GT입니다.

사람들은 영상을 보고도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이었습니다. 조작이다, 말도 안되는 대결이다. 등 시끌 벅적 했습니다.

Bjørn Nyland

최근엔 해외 전기차 전문 유튜버인 ‘비욘 닐란드’가 EV6 GT로 아우토반에서 시속 263km를 찍어서 화제가 됐습니다. 이 장면이 신선한 충격이었는지, 해외 자동차 커뮤니티에선 포르쉐 타이칸이나 테슬라 모델 S와 비빌만 한 차라고 치켜세워주기도 했어요.

그렇다면 EV6 GT는 얼마나 대단한걸까요?

이미 수준급 성능, 현기차 전기모터

비욘 닐란드의 아우토반 주행영상을 보면  EV6 GT로 시속 263km를 찍을 때 모터 회전속도는 무려 20,000rpm에 도달했습니다.

여기엔 현대차그룹의 막강한 전기모터가 있기에 가능했습니다. 성능을 끌어올리기 위해 무엇보다 모터의 회전수를 높이는데 집중한거죠.

ⓒ 카글

아이오닉 5와 EV6에 들어간 모터는 최고 15,000rpm 정도 뽑아낼 수 있고, 좀 더 성능이 좋은 제네시스 GV60와 GV70 전동화 모델은 19,000rpm에 달합니다. 타 브랜드의 동급 전기차 모델들을 보면 모터의 최고 회전수가 15,000~17,000rpm인 점을 고려하면 정말 빠른편이죠.

덕분에 GV60 퍼포먼스 모델은 부스트 모드를 작동시키면 출력이 490마력까지 뻥튀기가 돼서 0-100km/h에 도달시간이 4.0초밖에 안 됩니다. 비슷한 이유로 GV70 전동화 모델은 E-GMP 플랫폼이 안 들어갔는데도 0-100km/h도달 시간이 4.2초 밖에 안 됩니다.

심지어 2022년 하반기에 나올 EV6 GT엔 21,000rpm까지 끌어낼 수 있는 고성능 모터가 들어갑니다. 이를 바탕으로 최대출력 584 ps – 최대토크75.4 kg.m라는 강력한 출력을 기록합니다. 또, 0-100km/h 도달시간은 3.5초로 슈퍼카급 성능을 자랑하죠.

회전수와 성능은 어떤 관계?

전기차의 구동에 가장 크게 관여하는 전기 모터는 회전을 시작하는 즉시 최대 토크가 발생합니다. 이런 장점을 바탕으로 내연기관차보다 높은 성능을 낼 수 있죠.

특히 곧바로 최대 토크를 뽑아낼 수 있기 때문에 다단 변속기를 사용하지 않아도됩니다. 내연기관차는 가용회전수 영역대가 좁아 변속을 하며 토크를 올려야 하지만 전기차는 그럴 필요가 없는 거죠. 그저 모터 회전수를 조절하면 되는겁니다.

ⓒ 카글

이런 이유로 전기차의 성능을 끌어올리려면 전기 모터의 토크와 출력 그리고 회전수 등을 높여야 됩니다. 또, 휠 토크와 속도에 영향을 미치는 감속기 기어비도 손볼 필요가 있습니다. 이는 수식으로도 알 수 있어요.

휠 토크 ∝ 모터 토크 × 감속기 기어비
※ 휠 토크 : 바퀴에 전달되는 힘

휠 속도 ∝ 모터 속도(회전수) ÷ 감속기 기어비

여기서 모터 회전수가 높을 수록 전기차의 최고속도가 높아진다는 의미죠. 그래서 EV6 GT의 회전수가 높은겁니다.

하지만 회전수를 높이려면 모터 내구성이 높아야 하고 빠르게 과열되지 않게 해야합니다. 그리고 소음이나 진동이 심하면 안된다는 조건을 만족해야 됩니다. 이렇다 보니 설계 난이도가 높아져서 여러 제조사들이 쉽게 못만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런 점에선 현기차의 기술이 의외로 앞서고 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죠.

저렇게 빠른데 과열 안되는 비결

EV6 GT같은 고성능 전기차는 모터나 배터리 발열을 잡는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래야 안정적으로 성능을 낼 수 있고 안전까지 지킬수 있으니 말이죠.

그래서 이 모터엔 기존과 다른 냉각 시스템이 들어갔습니다. 원래는 모터 겉표면만 물로 식히는 방식이었는데, E-GMP에 들어가는 모터는 모터 내부를 오일로 직접 식혀버리죠.

그래서 비욘 닐란드의 아우토반 주행영상을 보면, EV6 GT가 시속 263km/h에 도달하고 감속과 가속을 반복해도 지속적으로 제 성능을 내는 모습을 볼 수 있어요.

현대차는 부가티를 보유한 리막과 협업 관계이기도 하며, 자체적으로 고성능 모델을 만들기 위한 연구를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앞으로 3.5초를 넘어 2초대 슈퍼 전기차를 만들 수 있을까요?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