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100의 이름은 토레스

‘쌍용차가 드디어 해냈다!’

주요 커뮤니티의 의견을 종합하면 이 한 문장으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프로젝트 명 J100으로 알려진 쌍용차의 야심작의 티저가 공개된 것입니다.

이 차의 모델명은 토레스(TORRES)입니다. 남미 파타고니아 남부 소재의 국립공원의 이름인데, 이 곳의 정식 명칭은 ‘토레스 델 파이네’죠. 여행 좋아하는 사람들 사이에선  지구상 마지막 남은 절경이라는 수식어가 따라 붙기도 합니다.

토레스 국립공원은 유네스코가 지정한 생물다양성 보존지역으로, 다큐멘터리의 대가 내셔널 지오그래픽에서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세계 10대 낙원’으로 선정한 곳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여행가들의 방문 1순위 지역으로 유명하죠.

아무튼 쌍용차는 토레스에 ‘모험과 도전정신’ 그리고 ‘자유로운 라이프스타일’ 세 가지 핵심 키워드를 반영했습니다. 또, SUV 명가 답게 도심형 SUV가 아닌, 정통 SUV 타입으로 밀어 붙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왠지 지프가 연상되는 디자인

쌍용 토레스의 디자인은 쌍용차의 새로운 디자인 아이덴티티가 들어갔습니다. 디자인 컨셉의 명칭은 ‘파워드 바이 터프니스(Powered by Toughness)’입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SUV의 터프함을 강조한 디자인이 메인이라는 것을 알 수 있죠. 실제로 쌍용차도 강인하고 모던한 디자인이라 표현합니다.

토레스의 전면 디자인은 수직 타입의 그릴 디자인이며, 세밀한 디자인 대신 굵직한 형태를 취해 강인하고 와일드한 느낌입니다. 또, 후면 디자인은 정통 SUV 모습을 살리기 위해 스페어 타이어를 형상화한 테일게이트 형상이 추가됐습니다.

특히 토레스의 디자인은 전반적으로 강인하고 터프한 느낌인데, 여기에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기능과 공간 활용성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덕분에 캠핑과 차박을 원하는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입니다.

토레스의 파워트레인은 가솔린 엔진으로만 구성됩니다. 크기는 코란도와 렉스턴 사이에 위치한 중형 SUV으로 출시될 것으로 알려져, 패밀리SUV – 오프로드SUV – 캠핑/차박 등 다용도로 활용할 니즈가 있는 소비자들에게 강하게 어필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쌍용차는 토레스 출시로 SUV 라인업을 완성합니다.
▶소형 SUV 티볼리 ▶준중형 SUV 코란도 ▶중형 SUV 토레스 ▶대형 SUV 렉스턴 ▶픽업 트럭 렉스턴 스포츠 등 풀 라인업을 완성하게 된 것이죠.

현재 쌍용차는 토레스 정식 출시 전 시범주행용 차량을 생산해, 최종 점검에 들어갔습니다.

토레스에 대한 역대급 반응

토레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은 뜨겁습니다. 주요 자동차 커뮤니티 방응을 살펴보면, “이게 진짜 쌍용차의 디자인이다!” “이렇게 나오면 진짜 굿이다.” “이렇게 내면 못해도 중간은 가겠네” “중형 사이즈인가? 이러면 당장 산다!” “이러면 인테리어만 잘뽑으면 대성공인데?” “쌍용차 투자자들 입이 귀에 걸리겠네 ㅋㅋ” 와 같은 의견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정상화 고지에 가까워진 쌍용차

쌍용차는 토레스의 성공에 아주 민감한 상태입니다. 어려운 여건으로 인해 현대기아차 등 경쟁사와 기술 및 품질 경쟁력에서 밀리기 시작하면서 폐업위기에 몰렸기 때문입니다. 때문에 토레스 성공여부로 쌍용차가 다시 일어설 수 있을지에 결정 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기업회생 절차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 에디슨 모터스 컨소시엄과의 매각 불발 소식이 전해진 이후, 재매각 절차에 돌입한 상태입니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KG그룹컨소시엄이 우선매수권자로 정해졌습니다.

쌍용차는 경영 정상화를 위해 1조원 정도의 자금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KG그룹컨소시엄은 인수대금으로 9천억원 정도를 제시 했는데, 여기에 토레스로 실적 증가세가 유지되면 급한 불은 끄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쌍용차는 토레스로 기사회생할 수 있을까요?
지프 같은 묵직한 디자인으로 새로운 마니아층을 확보할 수 있을까요?
앞으로의 결과가 기대됩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