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하고 공포스러운 상황

보배드림 – 유나맘 캡처

6차선 도로에 누워있던 한 남성이 갑자기 벌떡 일어나 지나가던 차에 올라타 앞 유리를 깨부수는 장면이 자동차 대형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게재됐습니다.

지난 19일 보배드림에는 ‘6차선 도로 한복판에서 차 위에 올라타 앞 유리를 깼습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게시됐습니다.

원글 작성자는 지난 18일 경기도 평택시의 한 6차선 도로를 서행하던 중, 도로 한 가운데 한 남성이 누워있어 차를 정차했다고 언급했습니다.

SBS 보도 캡처

그는 ‘(누워있던 남성이) 갑자기 일어나 저희 차로 오더니 뒷좌석 문을 열려고 했다.’며, ‘차에 계속 발길질을 했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차의) 앞쪽과 우측, 좌측을 번갈아 가며 발길질을 했고 욕을 했다’고 당시 어처구니 없으며 공포스러웠던 상황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SBS 보도 캡처

이번 사고로 차 유리창과 범퍼가 파손됐고 112 신고 후 경찰이 출동 해, 파출소까지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작성자에 따르면, ‘5살 딸아이는 놀라서 자꾸 헛소리를 반복하고 있다.’, ‘저는 유리 파편이 박혀서 살짝 피가 났지만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이어서 ‘저 남성이 누워있다 서서 걸어올 때 옆 차선 버스가 정차해서 뭐라 하고 가시고, 인도에도 수많은 행인들이 모여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사진까지 찍어주셨다’

‘한 아주머니 말씀으론 저희 차가 2번째이고 앞 차에 시비 걸다 실패한 후, 우리 차에 올라타 스파이더맨처럼 붙어서 못 움직이게 한 후 차를 계속 때렸다”고 언급했습니다.

SBS 보도 캡처

사고 후 가해자는 유치장에 있지만 술이 깬 후에도 난동을 피웠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작성자는 구속영장 발부건으로 파출소에 다녀왔다고 당시 상황을 소개 했습니다.

최악의 결과, 누리꾼들의 분노

SBS 보도 캡처

이번 사고 후 가해자가 기각석방 처리 되면서 이해할 수 없다는 의견과 분노 섞인 의견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이가 트라우마로 고통받을까봐 걱정이다.’ ‘이런 게 날벼락이다.’ ‘술에 취했다면 심신미약이 아니라, 가중처벌을 해야한다.’ ‘형사, 민사 소송을 걸어서 확실히 처벌해야 한다.’ 는 등의 격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