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의 통큰 결단

현대차그룹 제공

최근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후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22일 정의선 회장은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한 자리에서 2025년까지 50억달러, 약 6조 3척억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투자 분야는 로보틱스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 인공지능(AI) 등으로 미래 먹거리 분야로 분류된 것들입니다. 업계 전문가들은 현대차가 미국 현지 기업들에 투자와 협업을 이어나가겠다는 의도로 보인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현대차그룹 제공

이런 계획을 언급한 후 “이번 투자를 통해 현대차그룹은 미국의 소중한 고객에게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고, 세계 탄소중립 노력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2030년까지 무공해차 판매를 40∼50%로 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를 달성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투자 계획으로 현대차그룹은 미국에만 100억달러 이상, 약 13조 규모의 천문학적 예산을 쏟아 붓게 됐습니다. 

이미 현대차그룹은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등 전기차 생산 거점을 설립하기로 발표한 바 있어 이번 행보로 어떤 변화가 있을 지 주목받고 있습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 방한 기간 중 국내 기업 가운데 단독으로 면담하고 투자 발표까지 한 것은 정의선 회장이 유일합니다.

정의선 회장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방한 기간 시간을 내줘서 매우 감사하다. 진심으로 영광”
“바이든 행정부가 우리 미국 사업에 지속적인 지지를 해주기를 정중히 요청한다”
와 같은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한편 현대차그룹과 미국의 오래된 협력 관계를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현대자동차 그룹은 미국에서 40년 가까이 10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미국의 자랑스러운 기업 시민이 돼 왔다”고 언급했습니다.

미국 내 현대차 근황은?

Car & Performance TV

현대자동차 그룹은 미래 모빌리티 사업 비중을 자동차 50%, UAM 등 개인용 비행체 30%, 로보틱스 20%로 재편하겠다고 밝힌 후 대미 투자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Car & Performance TV

이미 지난해 3월 미국 내 생산설비 향상과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총 74억달러(약 9조4000억원)를 투자한다고 밝힌 바 있으며 전기차 충전소, 배터리 공장 등 전기차 대량 생산 시스템 구축 및 인프라 투자에 막대한 예산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현대차그룹 제공

바이든 대통령은 “현대차그룹의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투자를 통해 8000명 이상 고용이 창출될 것”이라며 “미국 정부의 제조업 부흥 정책과도 맥락을 같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제공

바이든 대통령역시 이 부분을 고려해 정의선 회장에게 “현대차그룹이 미국 내 전기차 충전소에도 투자할 계획이라고 했는데, 충전소들이 전국에 생기면 주변에 다른 사업장들도 생겨나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또, “미국 정부의 기후·일자리 정책은 전기차 미래에 투자하는 여러 기업들에게 미국이 최우선적인 선택지가 되게끔 해주고 있다”고 강조하며, 지속적인 투자를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