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억 롤스로이스

Rolls-Royce / 보트테일 2호차
Rolls-Royce / 보트테일 1호차

롤스로이스의 주문제작만을 담당하는 코치빌드(Coachbuild) 부서에서 딱 1대밖에 없는 럭셔리 보트테일 모델을 공개 했습니다. 이번 모델은 작년 이맘 때 공개한 1호차 이후 제작된 것으로, 보트테일 라인업은 딱 3대 한정으로 제작됩니다. 그러니까, 앞으로 3호차까지 제작되면 끝이라는 이야기죠.

이 차의 가격은 정확히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업계에선 최소 2천만 파운드, 우리돈 317억 이상으로 볼 만 큼 럭셔리의 극을 달립니다. 

이번 모델은 이탈리아 북부 소재 꼬모(como)호수 인근에서 열린 콩코르소 델레간자 빌라 데스테 2022(Concorso d’Eleganza, Villa d’Este 2022)에서 공개됐습니다.

이 행사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클래식카 축제로 알려져 있으며, 대당 기본 수 십~ 수 백 억에 달하는 차들이 명차들이 한 자리에 모입니다.

Rolls-Royce

이곳에서 공개된 롤스로이스 보트테일을 본 사람들은 “정교하고 우아한데 과함이 없는 절제력까지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롤스로이스 보트테일은 20세기 초 경주용 요트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제작된 ‘예술 작품’입니다. 이 차를 만들기 위해 프레임을 제외한 모든것들이 수작업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이 차를 의뢰한 고객은 개인 클래식카 박물관이 있을 만큼 어마어마한 재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압도적인 럭셔리함

Rolls-Royce
Rolls-Royce
Rolls-Royce

이 차의 컬러는 상당히 독특합니다. 코퍼(구리)컬러로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의뢰인이 가장 선호하는 진주 조개에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이 컬러를 개발하기 위해 고객은 코치빌드 디자이너에게 4가지 진주조개 컬러를 샘플로 보낼 정도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Rolls-Royce
Rolls-Royce
Rolls-Royce

한편 계기판은 진주조개 껍데기로 상감처리해, 사치의 극을 달리며, 센터패시아 가운데에 자리잡은 시계는 고객의 개인 소장 컬렉션을 가져와 설치한 것입니다.

그밖에 크리스탈, 로즈골드 컬러 실 등 호화스러운 소재라면 아낌없이 사용했습니다. 또한 후면 데크는 로즈골드 도금 및 새틴 브러쉬 마감으로 화려하며 세련된 모습을 자랑합니다.

Rolls-Royce

이외에도 인테리어 소재로 호두나무 무늬목과 진주빛을 내는 가죽이 들어갔습니다.

Rolls-Royce

이번 코치빌드를 담당한 디자이너에 따르면 “보트 테일은 독창성과 창의적인 자유를 향한 변화입니다. 유서깊은 기술과 공예로 유일무이한 차를 만들어냈습니다.”라고 언급하며 이 차의 희소성을 강조했습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