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보도를 보면 같은 전기차인데 주행거리가 널뛰기를 합니다. 누구는 400km라 하는데 제조사는 500km라 이야기합니다. 그래서 무엇이 맞는지 물어보면 모두 맞는 이야기라는 황당한 답변이 돌아옵니다.

왜 그런걸까요? 결론을 먼저 이야기 하면, 어느 나라 전기차 기준을 사용했는지에 따라 확 달라집니다. 우리나라에선 유럽, 미국, 국내 기준이 가장 많이 언급되고 있죠.

유럽 기준 NEDC / WLTP

전 세계 거의 모든 나라에선 주행거리 인증을 거쳐야 합니다. 이걸 못받으면 아예 팔지를 못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주행거리 기준으로 유럽의 ‘NEDC’와 ‘WLTP’ 가 있습니다.

NEDC는 유럽에서 오래전부터 사용해온 자동차 연비 측정 방식입니다. 80년대에 유럽에서 처음 시작된 후 세계적으로 널리 사용됐습니다.

측정은 유럽 내 도심과 외곽 도로를 기준으로 시뮬레이션을 돌리는데, 크게 ECE와 EUDC 두 가지를 테스트합니다.

ECE는 파리와 로마 같은 복잡한 시가지 주행을 가정한 테스트 기준이며, EUDC는 고속도로 주행을 고려한 테스트입니다. 처음엔 내연기관차용으로 만들어진 기준이지만, 이후 전기차 측정에도 활용됐습니다.

이 방식은 차에 부하가 걸리는 테스트가 많이 없어, 대체로 주행거리가 길게 나온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래서 일부 브랜드는 일부러 NEDC 기준을 오피셜 주행거리로 올리기도 하죠. 하지만 실제 주행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해 부정확하다는 지적이 있어, 몇년 전 부터 WLTP라는 새로운 기준을 적용했습니다.

WLTP는 NEDC의 개선 버전으로 보면 이해하기 쉬운데, 측정거리가 두 배 가량 늘었으며 평균 테스트 주행속도 역시 더 빨라졌습니다. 여기에 여러 주행 환경을 고려한 새로운 기준이 추가됐습니다. 이렇다 보니 전기차 주행거리를 측정하면 NEDC 기준보다 짧게 나옵니다.

하지만 이게 더 정확한 거죠. 실제로 구형 코나 일렉트릭을 기준으로 NEDC는 무려 546km의 주행거리를 기록하지만, WLTP는 482km로 확 줄어듭니다.

유럽보다 까다로운 미국

한편 미국에선 EPA, 미국환경보호청 기준을 사용합니다. 측정 방식을 보면 전기차 배터리를 완전히 충전시킨 다음 밤새 주차를 한 뒤에 주행 테스트를 진행합니다.

시내 주행 테스트는 뉴욕과 LA 지역의 시내 주행을 가정해 진행되며, 고속 주행은 정차 없이 시속 50km에서 시속 100km 사이로 주행하며 테스트를 진행합니다.

위의 두 테스트를 통해 얻어진 주행 데이터는 도심과 고속 테스트의 평균 값을 5.5 대 4.5비율로 나누고 마지막에 이 값의 70% 수준만 사용하게 되는데, 이는 전기차에 가해질 외부 환경요인을 최대한 적용하기 때문입니다.

예를들어 외부 온도에 따른 배터리 상태와 에어컨, 히터 같은 공조 기능을 이용할 경우 평소보다 에너지가 더 빨리 소모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이유로 기아 EV6의 경우 후륜 롱 레인지 모델의 주행거리는 WLTP 기준 528km이지만 EPA 기준 499km로 수 십 km 넘게 줄어듭니다.

미국보다 엄격한 한국 인증

한국은 유럽, 미국보다도 더 엄격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사실 환경부 인증을 기준으로 봤을때, EPA기준을 바탕으로 하지만 급가속, 급감속, 겨울철 주행, 에어컨 모드 등 몇 가지 상황이 더 추가됩니다.

우리나라는 사계절이 뚜렷하기 때문에 보다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테스트를 해야하기 때문이죠. 이런 이유로 유럽에서 400km 대 주행거리를 기록하는 차들도 우리나라 기준을 적용하면 300km 초중반으로 확 떨어집니다.

이처럼 우리나라는 환경부 기준만 사용하는 것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사실 산업부 기준이 따로 있습니다. 전반적인 기준은 비슷한데 좀 더 보수적인 기준을 적용해 주행거리가 더 짧게 나오기도 합니다. 이유는 단순한데 제조사들이 산업부에 전비측정값을 좀 더 보수적으로 제출하기 때문입니다.

실제 전비와 측정 값에 차이가 많이나면 과태료가 발생하기 때문인데, 이런 점을 고려해 환경부가 아닌 산업부 기준을 적용해야 가장 현실적인 전기차 주행거리를 기대할 수 있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실제로 현대기아차는 최근 출시된 전기차 모델들에 산업부 기준을 적용해 주목받은 바 있습니다. 한때 테슬라도 산업부 기준을 적용했죠.

만약 전기차를 구매할 때 딜러 혹은 누군가 전기차 주행거리를 이야기한다면 반드시 “어느 나라 기준인가요?”를 물어보시기 바랍니다. 유럽 기준을 이야기한다면 거기서 50~100km 정도를 뺀다면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주행거리를 가능하는데 도움이 될 겁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