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막대한 부를 쌓아 단숨에 G2가 된 국가다. 그만큼 부자도 많은데, 우리가 생각하는 백만장자를 아득히 넘어서는 떼부자들이 우리나라 인구수 만큼 된다는 사실을 알면 기가찰 노릇이다. 최근 중국에선 ‘벤틀리’가 인기 검색어로 급부상했다.

단순 구매로 인한 검색은 아니며, 한 지역에서 벌어진 주차시비 때문이다.

땅도 넓은 데 왠 주차 시비?

중국 웨이보 캡처

중국 지역 매체에 따르면, 지난 4일 중국 광둥성 선전시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주차시비가 발생했다. 자주 세우던 주차공간에 다른차가 세워져 있자, 주차한 차주를 불러 차를 빼라고 항의한 것이다. 상식적으로 먼저 세운 사람이 임자 아닌가 싶지만, 중국의 경우 자리마다 지정을 해두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런 다툼이 벌어진 것이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같은 곳에 일정 요금을 주고 특정 주차면을 대여하는 방식으로 자리를 지정할 수 있는데, 반년 혹은 1년 단위로 설정할 수 있다. 땅도 넓은 중국에서 이런 시스템을 도입한건 의외로 주차자리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중국 역시 도심은 인구 밀도가 높은 것이 이유가 되기도 하며, 일부 부유층의 경우 한 가정에서 차를 여러대 구매해 주차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주차공간이 턱없이 부족해진다.

중국 웨이보 캡처

주차공간 대여 비용이 결코 싼 편은 아니기 때문에 주차를 잘못하면 다툼이 발생할 수 밖에 없다. 이번 주차 공간에 의한 다툼의 경우 주차된 차량의 차주와 항의한 사람의 주장이 다르다. 이미 주차한 남성 차주의 경우 ‘이 자리는 공용 공간이다’며 주장하고 있지만, 항의를 한 여성은 ‘이 곳은 별도 지정된 곳이다. 계약서까지 있다.’며 ‘당장 옮기지 않으면 차를 몰고와 주차된 차를 빼지 못하게 막아버리겠다.’고 협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 벤틀리 50대 있는 여자야!

중국 웨이보 캡처
중국 웨이보 캡처

여기까지는 어느정도 예상할 수 있는 가벼운 사건이지만, 그 다음 대응이 놀라웠다. 주차를 한 남성 차주가 차를 빼지 않고 버티자, 분을 참지 못한 여성은 동행한 수행원에게 해당 주차공간을 막으라고 지시한 것이다. 그것도 벤틀리로 말이다.

중국 웨이보 캡처

이어서 “우리 집에는 50대의 벤틀리가 있다.”, “우리 남편은 모 국영기업의 지도자”라며 협박을 이어갔다. 결국 말싸움으로 시작된 다툼은 물리적 충돌로 이어졌고, 아파트 관리 직원들과 경찰이 출동해 제지하면서 일단락됐다.

흥미로운 점은 이 주차공간은 여성의 소유가 맞았다는 것이다.

갑자기 번진 주차 다툼

중국 웨이보 캡처

이렇게 끝나면 그만일 일이 갑자기 중국 전역에 소개됐다. 이 일을 다른 주민이 동영상으로 촬영해, 중국 내 SNS에 업로드 한 것이다. 단순 다툼도 아니고, 남편이 국영기업 지도자이며 벤틀리 50대를 가진 부자의 주차 다툼이었기 때문에 주변의 관심의 관심을 모은 것이다.

중국 SNS 웨이보에선 이미 6억 가까이 조회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급기야 중국 정부까지 이 사건을 주목하기 시작했다. 결국 해당 사건이 일어잔 지자체에서 이번 일을 심각하게 생각하고 조사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벤틀리 50대를 소유할 만큼 남편의 급여가 높은 게 아니기 때문에 ‘비리’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중국 웨이보 캡처

한편 네티즌들은 이번 소식을 접하면서 심각한 빈부격차에 따른 상대적 박탈감으로 분노하고 있다. 이미 중국내에서 빈부격차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기 때문에 공직자들의 비리에 대해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중국 내 차량 등록대수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면서 신규차량 번호판을 추첨을 통해 주고 있는 상황인데, 한 가정에서만 벤틀리로 50대나 보유하고 있다는 건 이해가 되지 않는 상황인 것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