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셉카가 현실이 되는 기아차 PBV

기아차가 화성시에 새 공장을 건설한다. 1997년 화성 3공장 이후 25년 만에 새로 짓는 공장인 만큼 어떤 차를 생산할지 궁금해할 만한데, 오피셜에 따르면 신형 전기차 전용라인이 깔릴 예정이다.

새 공장에서 생산될 차는 목적기반차량(Purpose Built Vehicle, PBV)에 속하는데, 2025년 정식 생산에 들어간다. 그렇다면 PBV란 무엇일까? 공장을 새로 지을 만큼 중요한 걸까? 이번 내용에서 간단히 알아보자.

전기차에 특화된 개념, PBV

PBV란, 전기차 버전 상용차를 의미한다. 포터2 같은 트럭보다 스타리아나 쏠라티에 가까운 미니밴 타입의 전기차다. 기아차에서도 PBV에 대해 ‘고객의 비즈니스 니즈에 맞춰 개발된 친환경 다목적 모빌리티’로 소개하고 있어,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한다.

이 차의 핵심은 ‘가격과 모듈화’다. 확장성이 좋아도 비용이 비싸면 무용지물이기 때문이다. 가격대비 우수한 성능과 기능은 기본이고 차 값이 저렴해야 경쟁 우위를 선점해, 관련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질 수 있다.

한편 PBV에 적용된 플랫폼 우리가 흔히아는 전기차 플랫폼과 비슷하다. 컨셉카를 살펴보면 바닥이 평평하고, 짧은 오버행, 긴 휠베이스가 특징인데, 이렇게 구현하려면 플랫폼 자체가 스케이트보드처럼 구성되어야 한다. 이는 현기차 외에도 다른 제조사들도 마찬가지인데, 전기차 분야로 최적화를 하다보면 스케이트보드 타입의 플랫폼으로 수렴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한창 개발 중인 승용 전기차 플랫폼 ‘eM’과 상용 전기차 플랫폼 ‘eS’를 2025년까지 공개하겠다고 언급했다.

PBV를 통해 제조되는 차들의 스펙은 어느정도 유추해볼 수 있다. 플랫폼 길이를 조절해, 차 길이를 3m에서 6m까지 조절 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소형 화물 택배, 대중교통, 리빙스페이스 목적에 알맞은 차를 손쉽게 생산할 수 있다.

특히 하드웨어 중심이었던 자동차의 개념을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시선을 돌려, 자율주행이나 비즈니스 효율성 개선에 좀 더 집중할 수 있는 산업 환경을 조성하는데 도움이 된다.

eS 플랫폼의 스펙은?

기아차가 새로 만들 PBV에는 eS 플랫폼이 반영된다. 상용 전기차에 들어가며, 주로 배달·배송, 차량호출 같은 B2B 수요를 담당한다. 이 플랫폼으로 2030년까지 ▶ 2021년 대비 배터리 용량 50% 증대 ▶ 배터리 값 40% 절감 ▶ 전기 모터 값 35% 절감 ▶ 차 중량 30% 경량화 를 달성하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

만약 이 플랫폼을 ‘아이오닉 5’에 적용한다면 얼마나 좋아질까? 그럴리 없지만 단순 계산을 해본다면 아래와 같은 변화가 이루어진다. ▶ 주행거리 319~429 km → 479~644 km ▶ 배터리 가격 2,154만 원 → 1,292만 원 ▶ 전기 모터 가격 518만 원(앞, 뒤 포함 기준) → 337만 원 ▶ 차 중량 1,840 ~ 2,060 kg → 1,288 ~ 1,442 kg

요약하면 차 값은 5천 초중반 가격대가 4천 초중반을 크게 저렴해지며 무게 또한 아반떼만큼 가벼워진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배터리 팩을 각각의 모델들이 공유할 수 있게 9가지 형태로 나누고, 배터리 셀 자체를 차에 붙이는 ‘셀투프레임’ 방법을 고려중이다. 그리고 모터 역시 신차 스펙을 쉽게 맞추기 위해 다섯 가지로 나눌 예정이다.

한편 PBV 모델은 여러 형태로 개발될 예정인데, 그 중 첫 모델은 ▶ 높이 1.8m 수준의 넓은 실내공간
▶ 누적 주행거리 60만 km 수준의 내구성 ▶ 차 성능까지 조절 가능한 OTA(무선업데이트) ▶ 시내에서 완전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4 자율주행들이 적용된다.

PBV에 집중하는 이유는?

기아차를 비롯해 현대차가 PBV에 집중하는 이유는, 근미래 상용차 트렌드가 PBV로 바뀔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현대차 그룹은 글로벌 시장 중 북미와 유럽의 경상용차(LCV) 시장에 주목하고 있는 상황이다.

경상용차는 짐을 싣기 편한 구조로, 차체가 낮고 슬라이딩 도어가 달려 있다. 그래서 시내 중심으로 움직이기 좋고, 셔틀버스, 레저 등 다목적으로 활용하기 용이하다.

이처럼 범용성이 강점인 경상용차는 앞으로 PBV로 진화할 것이다. 친환경 정책으로 전기차를 도입하게 되면 효율을 위해 전기차 플랫폼을 적용하게 되고, 플랫폼 자체가 공간 활용성이 좋다보니 자연스레 PBV 개념이 적용되기 쉽기 때문이다.

전체 시장 파이로 보면 그리 큰 편은 아니지만, 배출가스 규제에 따른 전기차 전환으로 세계적으로 500만대 이상 수요가 예상된다. 결코 작은 규모는 아니다.

기아차는 전동화 PBV 시장 진출을 위해 올해부터 단계적으로 플랜을 가동한다. 우선 레이 1인승 밴과 니로 플러스로 PBV 1단계 라인업을 완성했다.

두 모델 이후론 2025년 부터 2030년까지 중형 PBV, 초소형 PBV, 중형 자율주행 PBV, 준대형 PBV가 순차적으로 등장할 예정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