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글

전기차 보급이 점차 늘어나면서 보험료와 수리비가 문제다. 내연기관차보다 비싸기 때문이다. 처음 구매할 때만해도 인지하는 소비자들이 많지 않았으며 장점만 보고 구매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았다. 전기차의 장점으로 재빠른 가속력, 가솔린보다 우수한 정숙성, 저렴한 충전비용이 있다.

내연기관차와 확연히 다른 특징에 매료된 소비자들은 너도나도 전기차를 구매했으나, 한 해 한 해 지나면서 가려져 있던 단점들이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전기차의 가장 큰 문제로 비싼 수리비와 보험료가 있다.

상당히 높은 전기차 수리비

ⓒ카글

전기차는 내연기관차 대비 부품수가 적다. 그만큼 단순하며 우수한 내구성 덕분에 사고만 안 난다면 30만 km 이상 별 문제없이 탈 수 있다. 실제로 쉐보레 볼트나 테슬라 모델X 등 국내외 장거리 주행 사례가 하나 둘 소개돼, 상당히 신빙성있는 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카글

그렇다면 사고로 인해 수리를 맡긴다면 어떻게 될까? 전기차 가격의 40% 이상은 배터리 가격이다. 이외 200~300사이로 개당 모터 가격이 책정된다. 배터리의 경우 차마다 다르지만 최소 2천만원 이상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밖에 각종 전자제어 장치와 센서 역시 비싸다.

평균으로 보면 전기차의 수리비는 하이브리드차를 포함한 내연기관차보다 30%정도 비싼 편이다.

한편 보험료도 전기차가 비싸다.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전기차 자동차보험 현황 및 감독 방향’ 자료를 살펴보면, 작년 말 기준 전기차의 평균 보험료는 943,000원이며 비전기차의 평균 보험료는 762,000원으로 전기차가 181,000원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기차의 자차담보 평균 수리비는 2021년 기준 245만원으로 내연기관차 보다 대비 57만원 많았다. 이처럼 전기차의 보험료가 높은 이유로 전기차 가격이 비싸다 보니 자차 보험료 역시 자연스레 올랐기 때문이다. 일부 보험사에 직접 연락해 알아본 결과, 위의 이유 외에도 비싼 부품가격이 원인이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테슬라 차주의 안타까운 상황

테슬라 커뮤니티 캡처

한편 앞서 살펴본 전기차의 단점이 되는 사례가 최근 발생했다. 한 테슬라 모델3 차주는 주행 중 도로에 떨어진 돌을 밟았는데, 배터리 팩이 손상된 것이다. 당시 20km/h의 저속으로 주행중이었음에도 손상이 발생한 것인데, 서비스센터는 배터리 교환이 필요하다는 진단결과를 내놓았다.

테슬라 커뮤니티 캡처

이를 통해 발생한 수리 비용은 무려 2천만원으로 일반 적인 상황이었다면, 폐차 수순을 밟았을지 모른다. 다행히 모델3 차주는 보험에 가입한 상황인 관계로 전액을 내지 않아도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사고에 따른 보험료 인상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수리 문제는 어쩔 수 없다 하지만, 문제는 대기기간이다. 수리를 맡긴 테슬라 차주들이 워낙 많은데다가 부품 수급까지 원활하지 못해, 수리후 출고까지 무려 4개월 넘게 걸린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한다. 심지어 차주가 가입한 보험사는 테슬라와 제휴된 상태가 아니어서 수리비를 선 지불하고 나중에 보험사에서 환급받는 번거로운 과정을 거쳐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점은 많지만 구매 전
다시 한 번 생각해 봐야

ⓒ카글

업계 전문가들은 전기차를 구매하기 전에 소비자가 짊어져야 할 리스크에 대해 심사숙고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은다. 분명 장점이 많은 새로운 개념의 이동수단이지만, 제도 정비가 완벽히 되지 않았고 이에 따라 AS 및 부품 수급 마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문제는 소비자들이 고스란히 떠안게 된다. 특히 배터리 기술역시 완벽하지 못해 화재 위험이 높은 만큼 주의할 필요가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