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잡하고 치열한 전기차 시장

전기차 개발을 하지 않으면 도태되는 시대가 왔다. 현대차는 회사 운명을 걸고 있는 돈 없는 돈 전부 끌어다 전기차 개발에 집중하고 있고, 폭스바겐, GM, 토요타, 스텔란티스 등 TOP 10 제조사들 역시 역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한편 수 십년 만에 자동차 스타트업도 많이 늘었는데, 비교적 구조가 간단하다보니 진입장벽이 낮기 때문이다. 이렇다보니 IT기업들도 전기차 개발 혹은 핵심 기술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애플은 물론이고 구글, 네이버 등 굵직한 기업은 모두 도전장을 내밀었다.

전문가들은 자동자 제조사를 제외하고 LG전자의 전기차 개발 능력을 가장 높게 쳐주고 있다. 다소 생소한 주장으로 들릴 수 있지만, LG전자의 숨은 저력을 알고나면 고개를 끄덕일만 하다. 그렇다면 LG전자는 전기차와 어떤 관련이 있는지 알아보자.

전기차 제조 최적화, LG전자

LG전자는 백색가전의 절대강자다. 그 중에서도 ‘전기모터’로 유몋하다. 설립초기부터 경영진의 경영철학이 남다른 것에서 짐작해 볼 수 있다. “완제품의 경쟁력은 모터에서 나온다.” 라는 말이 유명하다.

LG전자는 60년 전에 처음으로 선풍기용 모터를 개발했고, 98년도에 이르러 ‘DD모터’를 선보였다. 유럽에서 22년 수명인증을 받을 만큼 우수성을 인정받았는데, 이를 계기로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건조기, 청소기 등 모터가 들어가는 제품이라면 가리지 않고 글로벌 최상위 품질을 유지했다.

덕분에 90년대까지 일본이 꽉 쥐고 있던 ‘가전제품 최강자’ 타이틀을 LG전자가 차지하는 업적을 세우게 됐다. 심지어 미국 터줏대감 ‘월풀’마저 품질로 밀어버리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이런 노하우 위에 여러 부서를 하나로 모아 자동차 전장부품 담당인 VC 사업부(오늘날 VS 사업부)를 만들고 본격적으로 자동차 전장부품 시장에 도전하게 됐다.

LG전자는 전장부품사업 초창기부터 미국 GM과 함께 해올 정도로 끈끈한 우정을 다진 바 있다. 특히 2010년 즈음 GM대우의 라세티 프리미어 전기차에 LG전자의 모터가 들어갔고 2015년에는 쉐보레 볼트에도 들어가며 이미 10여년 전부터 전기차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밑작업을 착실히 수행했다. 

특히 쉐보레 볼트엔 모터와 배터리를 포함해서 11개의 핵심 부품이 들어갔는데, 제조원가로 따졌을 때 LG 부품이 70% 이상을 차지해서 쉐보레 볼트는 사실상 LG 제품이라는 이야기까지 있을 정도였다. 물론, 제조사는 GM이지만 LG전자도 마음만 먹으면 전기차를 제조할 능력을 가지고 있었다는 이야기가 된다.

핵심 부품 자급이 가능한 LG전자 

LG전자는 모터외에도 전기차 배터리를 제조할 능력을 갖췄다. LG화학에서 자회사로 분리된 LG에너지솔루션에서 전기차용 배터리를 제조하고 있다. LG전자는 배터리 사업을 92년도부터 시작했으며, 당시 구본무 회장이 영국 원자력 연구단지를 방문한 이후 강력히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10여년 간 성과가 없었지만 그래도 배터리 제조사업을 밀어붙였고, 결국 스마트폰 리튬이온 배터리 생산에 성공하며 전기차 배터리를 제조한 기반을 다지게 됐다. 요즘은 GM, 포드, 르노, 현대차, 기아차, 벤츠, 폭스바겐 등 웬만한 제조사들에 납품할 만큼 그 규모가 상당히 커졌다.

이런 성과 덕분에 LG 에너지솔루션 한 때 배터리 수주잔고는 무려 180조로 엄청난 액수를 자랑한다.

LG전자와 마그나 연합의 파워

한편 LG전자는 전장부품 개발에도 손을 대고 있다. 그리고 이를 위해 캐나다 소재의 ‘마그나’라는 기업과 손을 잡았다. 마그나는 자동차 섀시, 바디, 공기역학설계, 엔진, 변속기, 사륜구동 시스템까지 전부다 개발할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심지어 완성차 조립공장도 있어서 의뢰만 하면 대량 생산까지도 가능하다. 주요 고객사로 벤츠, BMW, 폭스바겐, 지프, 푸조, 애스턴마틴, 미니까지 유명 브랜드들이 주요 고객이고 스포티지와 싼타페에도 마그나 부품이 들어간다.

요즘엔 자율주행에 필요한 부품과 전기차 제조 기술력까지 갖춰, 설계분야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마그나가 LG전자와 손을 잡은건, 앞으로 자동차가 이동수단보다 주거공간, 콘텐츠 소비 공간으로 진화하기 때문이다. 디스플레이와 더불어 각종 핵심 부품을 만들 수 있고, 가전제품, 스마트기기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LG전자와 손을 잡으면 미래 모빌리티 개발에 시너지효과를 낼 것이라는 기대가 깔려 있다.

이를 계기로 2021년에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이라는 합작사를 세우게 된다. 이미 벤츠의 모기업인 다임러를 상대로 7천억 가까운 전기차 모터를 공급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사상최대’ 전기차모터 공급이라는 평가가 나오기도 한다.

밑바탕이 튼튼한 LG전자 계열사들

한편 LG전자는 탄탄한 계열사들이 있다는 강점이 있다. 디스플레이는 LG디스플레이에서 만들고 차량 통신 모듈이나 센서는 LG 이노텍, 통신은 LG 유플러스에서 개발하고 있다. 특히 디스플레이의 경우 차 인테리어에 혁신을 불러올 만큼 높은 품질과 독특한 모양으로 생산할 수 있어, 제조사들의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

이미 벤츠의 전기차 최상위 모델인 EQS에 56인치 화면이 들어갔고, 벤츠 S클래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에도 LG제품이 들어 갔디. 덕분에 작년 6월을 기준으로 차량용 올레드 디스플레이 세계 점유율이 91%나 될 정도다. 

그밖에 LG 이노텍 소개도 빼놓을 수 없다. 70년대부터 미사일 시스템이나 레이더도 만들고, 카메라, 모터 개발까지 하이테크 기술로 유명한 곳이다. 요즘은 아이폰에 들어가는 카메라가 이노텍 제품이고, 자율주행 부품과 통신 부품까지 손을 댈 만큼 역사가 깊다.

참고로 결함으로 유명한 재규어 랜드로버는 최신 모델부터 LG 이노텍과 LG마그나 합작사 제품으로 갈아 엎었고 오작동이 확 줄었다는 소문이 있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LG 유플러스는 5G 통신기술을 가지고 있어서, 완전 자율주행에 필요한 V2X 통신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LG전자, 독자 전기차 개발할까?

오늘 내용을 정리해보면 LG전자는 모터, 배터리, 디스플레이, 전장부품, 통신기술까지 전기차에 필요한 기술을 가지고 있고, 마그나는 자동차 개발을 위한 기반 기술을 가지고 있다. 이런 이유로 업계 전문가들은 LG전자의 전기차 개발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실제로 개발한다는 오피셜 내용은 없다. 사실 LG전자는 원천기술을 가지고 있어도 자체 모델 개발에 도전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기존의 고객사와 척을 질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자체 모델을 개발하게 되면 고객사가 경쟁사로 바뀌게 되고 거래가 끊길 위험이 있다. 

하지만 전기차 개발 솔루션을 제공하거나 부품 납품으로 제조사를 상대로 ‘슈퍼 을’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과연 LG전자는 전기차 시대르 맞이하며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게될지 기대가 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