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다마스, 이게 말이 되냐고요

살다보면 이런 황당한 일이 벌어질 수도있다. 다마스가 시내에서 시속 152km로 질주하다 단속 카메라에 걸린 것이다. 경형 상용차에 속하는 다마스가, 50마력도 채 안되는 연약한 차가 시내에서 이런일을 벌였다는 건 정말 말도 안되는 일이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이 일로 면허정지를 당한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어이없는 일이 처음으로 소개된건 지난 8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이다. 여기에 ‘다마스가 152㎞를?’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온 것이다.

자동차 부품대리점에서 일하는 A씨 지인이 작성한 글로, 다마스를 업무용으로 사용하고 있었는데, 지난달 30일 여수경찰서로부터 ‘운전면허 정지 처분 결정 통지서’를 받게 됐다고 언급했다.

보배드림 캡처
보배드림 캡처
보배드림 캡처

원 글에 첨부된 통지서 사진을 보면 배달업무용으로 다마스를 몰던 A씨는 지난해 12월 7일 속도위반으로 벌점 100점을 받게 됐다. 그리고 오는 다음 달 7일부터 10월14일까지 100일간의 면허정지 처분으로 이어졌다.

ⓒ카글

당연히 다마스로 낼 수 없는 속력이기에 A씨는 경찰서 조사에서 “카메라가 이상한 거 아니냐. 제 다마스는 12년 넘은 똥차라 기껏 밟아도 80km도 채 안나간다. 그런데 어떻게 152km가 나오나”며 강력 항의했다. 그런데 경찰의 반응이 놀라웠다. A씨는 정말 그렇게 달렸는지 단속 당시 영상을 요구했지만, ‘영상이 없다’는 답이 돌아왔을 뿐이다.

실제로 다마스는 최고속도가 140km/h에 불과하며, 이마저도 도달하기 힘든것으로 알려져있다. 어떤 네티즌은 일부러 최고속력으로 달려 봤는데, 엔진에서 굉음이 발생하다 시동이 꺼졌고 결국 엔진이 망가져 폐차 했다는 이야기를 공유하기도 했다.

그만큼 이번 이야기가 말이 안된다는 것인데, 경찰은 일사천리로 업무처리를 했는지, 이미 행정처분으로 면허정지 시키고 검찰로 사건 이첩 시킨 상황이었다. A씨는 울분을 토하며 “정확한 증거도 보여주지 않고 처분했다” 이야기 했다.

이어서 A씨는 “배달로 먹고사는 사람 면허증 빼앗아 버리고 ‘억울하면 소송 하라’는 경찰 말을 들어야 하나”며 경찰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비판했다.

이 일이 전국적으로 소개되자, 네티즌들은 문제의 경찰서 게시판에 항의 글을 올리기 시작했고, 방송에도 소개되기에 이르렀다.

얼마 후 원글 작성자는 후기를 소개하며 이런 내용을 남겼다.

늦은 7시쯤 경찰서에서 담당경찰이 전화와서 기계오류 시인하고 사과했답니다.
행정처분도 취소하고 내일 면허증 받으러 나오라는군요.
경찰서 전화해주시고 쪽지로 도움 주시고.
보배님들 덕분에 경찰도 인정한것 같습니다.
몰랐는데 포털에 기사도 떳다는군요.
친구가 마음이 여려 사과를 받아들인것 같습니다.

즉, 기계오류를 인정하고 행정처분 역시 취소된 것이다.

이런일은 예전에도 많았다

사실 이번 다마스 사건 이전에도 비슷한 사례가 많았다. 과속단속카메라의 오류로 대우 트랙터가 시속 237km, 덤프트럭 시속 219km, 유니버스 시속 232km, 기아 카렌스 시속 237km, 포터2 시속 247km가 대표적이다.

그런데 문제는 이런 문제가 발생해서 이의제기를 해도, 잘 받아들이려 하지 않거나 해결되는데 걸리는 시간이 상당히 오래걸린다는 것이다. 그동안 억울한 상황을 맞이한 운전자들은 굳이 받을 필요가 없는 스트레스를 받으며 생활에 지장이 생길수 밖에 없다.

기계도 사람이 만들었기 때문에 오류가 없을 순 없지만, 누가 봐도 기계 오류인 상황을 두고 늑장 대응으로 일관한다면 이번 사례와 같은 피해자들이 계속해서 생길 것이다. 이런 문제들은 신속히 개선되었으면 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