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을 하다 보면 여러 위험에 노출돼,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때문에 운전자들은 반드시 주변 시야를 확보해 올바른 운전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하지만 일부는 가끔 실수를 해, 사고 위험 가능성을 높이기도 한다.

요즘은 이런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첨단 기능들이 존재한다. 대표적인 기능을 살펴보면, 오토라이트, 충돌 방지 보조(전방, 후측방, 후방), 차로유지 보조가 있다.

초보운전자 외에도 일반 운전자들 역시 이 기능들 만큼은 적극적으로 활용했으면 한다.

스텔스 차량은 최악의 운전자

오토라이트는 이름 그대로 어두울 때 전조등을 자동으로 켜주는 편의 기능이다. 이 기능을 끄게 되면 어두울 땐 수동으로 전조등을 켜야 하는데, 문제는 일부 운전자들이 전조등 켜는 것을 깜박한 채로 야간 운전을 한다.

도심지는 야간에도 가로등 때문에 밝은 경우가 많다. 그리고 계기판 역시 밝아, 전조등을 켠 것으로 착각하기 쉽다. 실제론 실내만 밝은 상황이지만 주변까지 환하게 비춘다고 잘못 인지하는 것이다. 이렇다 보니 퇴근길 도로 상황을 살펴보면 중간중간 전조등을 켜지 않은 차들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차들의 문제는 잘 안 보인다는 것이다. 주변이 밝아 전조등을 켜지 않은 ‘스텔스’차 역시 잘 보일 것으로 생각하기 쉬울 것이다. 그러나 실제론 주변 운전자들이 파악하는 데 시간이 걸려, 교통사고로 이어질 위험이 높다.

이런 경우 스티어링 휠 왼쪽 레버를 돌려 ‘AUTO’에 두어 오토라이트를 켜는 것을 권장한다. 주변 밝기에 따라 자동으로 전조등이 켜지고 꺼지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어두울 때마다 전조등을 켜는 번거로움도 줄일 수 있다. 오토라이트는 거의 모든 차에 적용되는 기능으로, 이 기능만 잘 활용해도 교통사고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충돌사고는, 이 기능으로 예방

한편 전방 또는 후방 시야 확보를 제대로 하지 않아, 사고로 이어지기도 한다. 전방 사고의 경우 전방 주시 태만이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고, 후방 사고는 후방 시야 사각지대나 후방 시야 확보 미흡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또한 후측방 추돌 사고의 경우 차로 변경 중 옆 차로로 주행하는 차를 미처 보지 못해, 사고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 경우, 요즘 차에 적용된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주차)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등의 기능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겠다.

참고로 ‘보조’와 ‘경고’는 큰 차이가 있다. 보조의 경우 브레이크 제어력을 더욱 향상시켜 사고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도움을 주며, 경고는 경고음으로 위험한 상황을 알린다.

이런 기능들은 사고 감소에 큰 도움이 된다. 미국 IIHS 조사자료에 따르면 전방 충돌방지 보조 적용 차량은 그렇지 않은 차보다 사고 확률이 무려 43%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기능들은 적용된 차량에서만 사용 가능한 기능이지만, 최신 차량들의 경우 대부분 기본 적용된 경우가 많아, 따로 꺼두지 않는 한 안전운전에 도움이 된다.

똑바로 주행을 하려면?

초보운전일 경우 가장 많이 보이는 주행 패턴이 하나 있다. 분명 앞으로 나아가고 있는데, 똑바로 주행하지 못하고 왔다 갔다 하는 경우다. 시선을 바로 앞에 두고 달리다 보니 나도 모르게 불안한 주행 모습을 보이게 되는 것이다.

이 경우 긴장을 많이 한 나머지 제대로 가고 있는지 인지조차 못하는 경우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럴 땐 차로 유지 보조 기능이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차로 유지 보조란, 차로 가운데를 똑바로 주행하도록 돕는 첨단 주행 기능이다.

제조사마다 기능 사용법이 다르지만 스티어링 휠 버튼 부나 근처에 작동 버튼이 존재하며, 이 기능을 켜면 차로 가운데 가상의 선을 따라가듯 올곧게 주행할 수 있다.

이번 내용은 초보운전자와 장롱면허 소지자를 위한 것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자동차에는 수없이 많은 기능이 탑재되다 보니, 모르고 사용하지 않는 경우도 존재한다. 오늘 내용을 참고해 보다 안전한 운전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