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마 위에 오른 오토파일럿

결국 테슬라의 자율주행 시스템이 리콜 될 위기에 처했다. 미국 교통안전국(NHTSA)은 테슬라의 자율주행시스템 ‘오토파일럿’에 대한 안전 조사 단계를 격상했다. AP통신 등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NHTSA에선 테슬라 전기차에 탑재된 오토파일럿의 조사 레벨을 ‘엔지니어링 분석’으로 끌어올렸다고 밝혔다.

이 단계는 차량 결함을 조사하는 과정 중 리콜을 결정하기 전 진행하는 단계다. 엔지니어링 분석과정 중 문제를 확인하면 테슬라측에 리콜을 요구할 수 있다. 다만, 차량을 교환해줄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할 지는 테슬라가 결정할 수 있다.

이번 결정은 오토파일럿을 탑재한 차량에서 사고가 계속 되었기 때문이다. NHTSA는 작년 8월부터 테슬라 차량 83만여대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오토파일럿 기능을 켠 후 교통사고로 이어진 건수는 총 16건이며 1명이 사망하고 15명이 다쳤다.

테슬라도 이런 문제를 인지하고 작년 11월, 올해 2월에 베타 테스트 중인 완전자율주행(FSD)의 소프트웨어 결함 관련 리콜을 진행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NHTSA는 오토파일럿에 대한 정식조사를 다시 시작한 것이다. 해당 기관은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시스템에 대해 심각하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리콜 가능성을 점점 높여가고 있는 상황이다.

테슬라는 일부 운전자들이 오토파일럿을 완전자율주행 처럼 인지하고 잘못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NHTSA는 이 기능 자체에 결함이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

테슬라의 자율주행 방식, 괜찮을까?

테슬라는 인공지능과 카메라 센서의 의존하는 자율주행 시스템을 연구하고 있다. 이는 ‘완전 비전중심 방식(Heavily Vision-based Approach)’이라 부르는데, 사람이 주변을 보고 파악하는 방식을 그대로 차에 넣은 은 것으로 이해하면된다.

이러한 테슬라의 카메라 센서 고집은 라이다(레이저 방식 레이더)와 5G급 이상 통신을 이용한 V2X, 고해상도 지도를 복합적으로 활용한 타 제조사들과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테슬라이 이 방식을 고집하는 건 시시각각 변하는 환경에 바로 대응할 수 있고, 자율주행 기술의 단가를 최대한 낮출 수 있을 것이라 판단했기 때문이다.

테슬라는 여러 기술 혁신으로 유명한 기업이지만, 비용 절감 분야로도 상당히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제조사다.

하지만 단순 카메라 센서만으론 자율주행을 구현하기 어렵다. 대신 소프트웨어 기술을 개발해, 완전자율주행에 가까워지고 있다. 여기엔 ‘인공지능 딥 러닝’과 ‘의사 라이다(Pseudo-LiDAR)’ 두 가지가 핵심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전 세계 테슬라 차량의 데이터를 빅데이터화 하여 주행 패턴을 인공지능에게 학습시키고 이를 통해 정확도를 높이는 방식이다. 그리고 의사라이다의 경우, 사람이 주변을 보고 거리감을 파악하는 방식과 유사하다.

여기에 슈퍼컴퓨터 ‘도조(Dojo)’와 반도체 칩 D1을 공개해 더욱 고도화된 자율주행을 이루겠다고 주장 중이다.

과연 테슬라는 이번 리콜 위기를 극복하고 완전 자율주행을 완성할 수 있을 지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