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로 대략적인 모습만
공개됐던 폴스타 5 실제로 공개됐다

2020년 부터 실세 양산까지 가능한 프리컨셉카를 연구해온 볼보는 최근 ‘폴스타 5’로 명명한 전기차를 개발중이었다. 그리고 얼마전 유럽 연합 지식재산권 사무소(European Union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EUIPO)에 폴스타 5의 신차 이미지가 등록돼 이목이 집중됐다.

애당초 폴스타5는 올해 말 정식 공개 예정이었으나, 국제적으로 유명한 자동차 관련 행사를 통해 프로토타입이 선 공개되면서 이목이 집중됐다.

폴스타 프리셉트에서 진화
폴스타5 프로토타입 실제 모습은 이렇다

폴스타 5는 브랜드 전기차의 디자인 방향성을 제시한 폴스타 프리셉트 디자인에서 한 번더 다듬은 형태다. 폴스타 프리셉트의 모습을 잠깐 살펴보면 전조등 디자인은 폴스타 특유의 디자인이 반영됐다. 헤드램프는 부메랑 모양으로 날카롭고 세련된 모습이며, 리어램프는 각진 형태의 일자 램프로 마무리 됐다. 

이러한 전조등 디자인은 조명 기술의 발전과 함께 디자인 트렌드이기도 하다. 현대차, 벤츠, 링컨, 포르쉐 등 수 많은 브랜드의 신차 디자인을 보면 하나같이 얇고 날카로운 모습이거나 램프를 연결해, 보다 안정감 있는 모습을 취한다.

또, 세밀한 디자인으로 멋을 내던 과거와 달리 조형 전체를 예술로 승화시키고 여기에 한 두가지 디자인 포인트만 주는 미니멀리즘 형태가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폴스타는 이러한 점을 반영해 스타일리쉬하고 스포티한 전기차를 내놓겠다는 의도를 엿볼 수 있다.

폴스타 프리셉트와 더불어 5는 완전히 다른 차체 설계 및 알루미늄 스페이스 프레임 플랫폼을 사용한다. 또, 초고속 충전을 위해 800V 기반 전기 파워트레인이 탑재되는데, 이는 폴스타 3와 공유한다.

한편 폴스타 프리셉트의 디자인은 극단적인 패스트백 형태다. 이로 인해 룸미러로 후방시야를 확인하기 어려운 구조인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 후방 카메라 시스템을 적극 활용한다. 또, 전기차 고유의 디자인 감성과 탁 트인 개방감을 위해 루프는 파노라마 선루프로 대체된다.

폴스타 5 프로토타입은 
아직 미완성 디자인?

6월 23일 굿우드 페스티벌에서 공개될 폴스타 5 프로토타입의 디자인을 보면 아직 100% 완성된 못브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전면 및 측면 일부 모습이 공개된 것이 전부인데, 전체적으로 프리셉트에서 보여준 날렵한 이미지가 반영됐다. 

하지만 전면부 디자인을 보면 전조등은 임시 형태인것으로 보이며 범퍼 등 일부 파츠 역시 완성된 형태임을 보여준다.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 가지 모습을 추측해 볼 수 있다. 공기저항을 줄이기 위해 오토플러시 도어 핸들이 들어갔고, 충전구는 측면 앞부분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여러 라인업이 모여있는 모습을 보면 후면부의 전체 모습을 볼 수 있는데, 프리셉트의 직선형 디자인과 간결하지만 볼드한 느낌의 후면 디자인이 돋보인다. 특히 패스트백 형태로 디자인돼, 후면 유리창이 상당히 높게 올라와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밖에 측면의 루프라인과 벨트라인이 완벽히 연결되지 않고 C필러 부분이 더 연장된 부분을 볼 수 있는데, 이런 요소들이 폴스타 5의 독특함을 강조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