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굿!
일론 머스크는 왜 이런 이야기를?

제조사 CEO들은 때때로 서로 힘내자고 용기를 북돋는 경우가 종종있다. 물론 예의상 이야기하는 게 전부이지만, 최근 일론 머스크의 발언은 지나가는 말로 볼 수는 없을 것이다.

지난 18일 테슬라 CEO 일론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에 현대차를 칭찬하는 멘트를 남긴 바 있다. 미국 전기차 시장 점유율 관련 게시물에 대한 의견이었는데, “현대차가 매우 잘하고 있다(Hyundai is doing pretty well)”고 언급한 것이다.

테슬라는 북미시장에서 압도적인 전기차 점유율을 유지중이다. 지난 1분기 미국 전기차 시장 점유율을 살펴보면 테슬라가 75.8%로 1위를 차지했고 현대차 그룹이 9%로 2위를 기록했다. 그리고 그 뒤를 폭스바겐이 4.6%로 3위, 포드는 4.5%로 4위를 차지했다. 그밖에 미국 시장에 진출한 브랜드의 점유율 합계는 6.1%다.

겉보기에 점유율 9%는 한자릿수이기 때문에 큰 의미가 없을 것으로 생각하기 쉬울 것이다. 하지만 다른 메이저 브랜드를 제치고 2위에 오른건 크게 주목할 만한 성과다. 특히 전기차 분야라고는 하지만 변방의 이름없는 브랜드로 시작한 현대차가 자동차 최대 시장에서 전기차로 상위권에 오른건 칭찬할 만한다.

실제로 현대차는 전기차 판매량에서 작년 1분기 대비 올해 1분기에 241%나 증가했다.

물들어올 때 노 젓는 현대차
천문학적 금액 올인 시작

현대차는 미국시장 외에도 글로벌 친환경차 경쟁에서 선두권에 오르기 위해 수 십조원의 투자를 걸정했다. 구체적으로 미래 성장의 핵심축인 전동화 및 친환경 사업 고도화에 주력할 예정인데,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는 총 16조2,0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이번 투자로 수소전기차, 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신차를 지속적으로 낼 예정이며, PBV(목적기반 모빌리티) 전기차 전용공장 신설, 내연기관차/전기차 혼류생산, 기존 공장의 전기차 전용라인 증설 등 공장 인프라 개선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어서 전동화 핵심 부품 및 선행기술, 고성능 전동화 제품 개발, 연구시설 구축에도 힘을 쏟는다. 이를 통해 전기차 파워트레인 항목인 PE 시스템(전기차 파워트레인) 고도화, 전기차 주행거리 증대, 차세대 플랫폼(IMA, eS) 등을 동시 다발적으로 개발한다.

이와 별개로 인수합병과 신사업 부서 신설로 첫 삽을 뜬 로보틱스와 미래 항공 모빌리티, 자율주행, 인공지능 분야도 동시에 집중할 예정이다.

위와 같은 투자 외에도 미국 내 점유율 추가 확보를 위한 별도 투자가 이루어진다. 현대차는 미국에 전기차 전용공장을 세우기로 결정했다. 미국 조지아(Georgia)주 브라이언 카운티(Bryan County) 서배너(Savannah)에 전기차 전용 공장을 세울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앨라배마 효과’를 넘어 ‘서배너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즉, 양적 성장과 질적 성장 둘 다를 이룰 것이라는 원대한 목표를 세운것이다.

이번 플랜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지면 글로벌 전기차 점유율이 5%에서 12%로 올라 전기차 탑티어 브랜드로 발돋움 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국내 부품업체들의 글로벌 진출로 이어져 더불어 발전하는 선순환 구조까지 완성하게 된다.

최근에는 인공지능을 비롯해 양자컴퓨터 기술까지 연구하고 있다. 3D 물체 감지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것인데, 이를 위해 미국 양자컴퓨터 기술 스타트업인 아이온큐(IonQ)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했다. 이를 통해 양자 머신 러닝 기술을 발전시켜나간다고 밝힌 바 있다.

양자컴퓨터는 기존의 컴퓨터보다 훨씬 빠른 컴퓨터 기술이다. 기존의 연산처리 속도로 할 수 없던 것들 할 수 있어, 자율주행 뿐만 아니라 IT기술이 활용되는 거의 모든 분야에 없어선 안될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