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 분노하게 만든
잼민이의 고의 길막

SBS 맨인블랙박스 캡처

세상에 황당한 일이 많이 발생한다고 하지만, 때로는 온 국민을 분노하게 만드는 상황이 생기기도 한다. 지난 12일 SBS ‘맨 인 블랙박스’를 통해 자전거 탄 아이를 배려하기 위해 추월하지 않았다가 오히려 운전을 방해받은 상황이 소개 됐다.

제보자는 경기도 시흥시의 한 도로에서 우회전을 위해 차로를 변경했을 때 앞에서 자전거를 타던 아이가 갑자기 운행을 멈췄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한 바 있다. 당시 제보자는 아이가 멈출 거라고는 생각하지도 못했다며 왜 멈췄는지, 혹시 잘못한 게 있는지 혼란스러웠다고 전해진다.

SBS 맨인블랙박스 캡처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초등학생으로 추정되는 아이가 제보자를 향해 “잠깐만요, 아저씨. 왜 따라다녀요?”라고 따지듯이 묻는 장면을 확인할 수 있다. 이어서 제보자가 “우회전해야 해. 나와”라고 답했으나 아이는 “우회전하려면 나가야 되는데 왜 따라와요?”라고 황당한 답변을 이어나갔다.

급기야 “이 길이 우회전하는 길이야”라고 말하며 좋게 말하자, 아이는 “싫어! 안 비켜줄 거예요!”라면서 시비를 거는 상황으로 이어졌다. 아이는 제보자 앞에서 자전거를 탄 상태로 버티며, 조롱하는 듯 웃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제보자는 아이를 상대로 너무 감정적으로 대한것 아닌가 하는 생각과 함께, 아이 입장에선 본인이 천천히 자전거 속도에 맞춰서 똑같은 길을 따라가니까 따라온다는 생각을 했을 수도 있을 것 같다며 다소 후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알고봤더니 상습범?
당한 사람이 또 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당시 사건이 소개 된 뒤 근처에서 비슷한 상황을 겪었다는 이야기야 목격자들의 증언이 하나 둘 등장하고 있다. 방송의 사례와 유사한 경우가 한 두번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이에 대한 증거 이미지가 올라오기도 했다. 동일한 색상의 자전거를 탄, 비슷한 체격의 아이가 길 한복판에서 운전자들을 가로막은 것이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아이는 부모의 거울이라 했다.”, “성격 안 좋은 운전자 만나면 무사하지 못할텐데…”, “저런 식으로 행동하는 아이 대신 부모가 벌을 받아야 한다.”, “진로방해에 보복운전, 헬멧 미착용까지, 이 아이가 크면 어떨지 눈에 선하다.”는 격한 반응이 이어지기도 했다.

물론, 우리나라는 연좌제는 물론이고 촉법소년에 대해 무거운 형벌을 가하는 법은 없다. 때문에 여러 시민들은 법의 보호아래 겁없이 행동하는 아이들이 너무 많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다. 또, 저런 식으로 장난을 치다 자칫 인명피해로 번질 수 있는데, 운전자들이 짊어져야 할 리스크가 너무크다며 제도적 개선이 시급하다는 의견도 찾을 수 있었다.

최근 민식이법 놀이와 같이 운전자를 상대로 목숨을 건 장난을 치는 아이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운전자는 억울한 누명을 쓸 수 있고, 아이들 역시 큰 부상으로 평생을 후회하며 살 수도 있는 가능성이 존재한다.

이런 상황이 절대 발생하지 않도록 부모의 꾸준한 지도와 더불어 교육기관의 교통안전 캠페인 역시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필요가 있겠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