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추천 후감상, 응징 멋지네요. 따봉 박고 갑니다.”

경찰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전국에서 접수된 도로교통법 위반 신고는 약 291만 건에 달한다고 한다. 이는 1년 전인 2020년과 비교했을 때, 36.5%가 늘어난 수치라고 한다. 올해는 그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 올해 6월까지 접수된 신고만 이미 140만 건을 넘었고, 올해는 300만 건 돌파가 유력한 상황이다.

사실, 교통 법규를 위반한 걸 신고한다 하더라도 신고자에게 별도의 포상금은 지급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수많은 이들이 교통 법규 위반 행위를 발견했을 때, 지체하지 않고 신고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2040이 많이 모이는 커뮤니티에는 신고 내용 공유 인증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댓글로 “저런 건 응징이 답이다.”, “잘했다”, “따봉”과 같은 칭찬세례가 이어지기도 한다. 따지고 보면, 특별한 보상도 없는데 이들은 대체 어떤 이유에서 신고에 열을 올리는 걸까?

“버릇 좀 고쳐드릴게~” 계도 목적이 압도적

유튜브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한문철 변호사가 본인의 유튜브 채널인 ‘한문철 TV’에서 라이브를 진행하며, 방송 시청자 중 ‘법규 위반 신고를 해봤다’는 이들 100명에게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가 매우 흥미로운데, 응답자의 과반 이상이 [계도 목적]이 강하다고 한 것이다.

100명 중 무려 65명이 계도 목적으로 신고를 했다는 답변을 남겨,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설문에 참여한 시청자들에 따르면 교통 환경 개선을 위해 위법을 저지른 이들을 신고한다는 것. 다음으로는 ‘응징하기 위해'(20%), ‘간접 처벌을 받도록(15%)’이 뒤를 이었다.

한문철 변호사는 “유튜브를 비롯해 커뮤니티 등에 신고 경험이 소개되곤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신고 방법이 퍼지고, 신고자들은 ‘참 교육’을 통해 쾌감을 느낀 경험을 공유하면서 이러한 행동이 유행처럼 번진 것”이라 설명을 더했다.

“금융 치료해드렸다”는 신고자들


유행처럼 번진 신고 행위에 새로운 신조어도 생겨났다. 신고자들 사이에서 유행인 말로 ‘상품권’이라는 표현이다.

교통 법규 위반에 따른 벌금 통지서를 일컬어 상품권이라 표현하는 것인데, 커뮤니티를 조금만 살펴보면 심심치 않게 “어제 ㅇㅇ에서 X만 원짜리 상품권 보냄 ㅋㅋ”, “조만간 우편함에 티켓 하나 날아감”과 같은 글을 볼 수 있다. 이밖에 “금융 치료 해드림”처럼 위반 신고를 통해 통지서를 보낸 것을 두고, 금융 치료라 말하기도 한다. 나쁜 버릇을 고치기 위한 치료 목적으로 통지서를 보낸 것이니 금융 치료(?)라 표현한 것.

이러한 행동은 앞선 설문에서 20%를 차지한 응징에 해당하는 것이라 볼 수 있다. 약간의 놀이처럼 위장해 응징에 나서는 심리가 작동한 셈. 실제 커뮤니티에서는 이러한 행동을 두고 다음과 같은 코멘트를 남기기도 했다.

“취미로 법규 위반 신고를 하고 있다.”

“별다른 악감정은 없지만, 그냥 재미 삼아한다.”

“나라 재정도 든든해지고, 교통 환경도 개선하고 일석이조다. 이보다 건전한 취미가 어딨겠나.”

이거 참 누구 잘못이라 하기에도 뭐하고…

일각에서는 “잘못은 했다 쳐도, 솔직히 너무한 거 아니냐”며 불만을 토로하기도 한다. 같은 운전자 처지에 어느 정도 눈감아 줄 수도 있는 게 아니냐는 식의 불쾌(?) 감을 드러내는 이들도 적지 않다. 물론, 딱 거기까지다. 본인들 스스로도 법규를 어긴 것에 대해 문제의식을 갖고 있기 때문에 더 이상의 말썽을 만들지는 않는다.

다만, 신고자들도 진정한 공익을 위한 신고와 감정적인 대응을 명확히 구분할 필요가 있다. 건전한 교통 문화를 만들기 위한 제도가 누군가의 재미를 위한 놀이가 되는 순간, 당초의 건전한 취지를 잃는 것이기 때문. 나날이 늘어가는 신고수에도 제대로 계도가 되지 않는 것도 어찌 보면 해당 제도의 당초 취지가 제대로 실현되지 않고 있다는 방증일 수 있다.

더욱 건전한 교통 문화 확립을 위해 우리 모두가 한층 더 성숙한 사고와 행동이 필요한 시기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