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프랑스 대표 브랜드 중 한 곳인 푸조에서 최신 모델 ‘푸조 408’을 공개했다. 패스트백 디자인이 적용된 최초의 모델로, 브랜드 정체성을 절묘하게 녹여내면서 디자인 트렌드 모두 합격점이라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그렇다면 푸조 408은 어떤 모델일지 간단히 알아보자.

프랑스 고양이는 
날카로웠다

408은 브랜드 특유의 고양이 같은 날렵한 아이덴티티에 최상위급 패스트백이라는 방향성을 소화하는데 성공했다. 루프라인을 따라 후면 디자인까지 날카로운 디자인 처리가 특징이며 빛이 더해지면 색다른 모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차는 푸조의 신규 플랫폼, EMP2 V3를 바탕으로 제조됐다. 차의 사이즈는 아반떼급으로 보면 이해하면된다. 

전면부를 살펴보면 최신 푸조 라인업의 특징인 날카로운 보닛 좌우 끝단 디자인이 눈에 띄며, 프론트 좌우에 길게 뻩은 송곳니 같은 DRL로 공격적인 이미지를 갖췄다. 특히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은 상당히 입체적인데, 디지털 패턴이 아래로 갈 수록 모이는 기하학적 형태를 보이고 있다. 이는 현대차의 파라메트릭 디자인과는 또 다른 느낌이다. 

그리고 하단의 스포티한 에어인테이크와 범퍼디자인이 전면부를 마무리하며, 젊고 스타일리쉬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그밖에 보닛 끝단에 408 레터링과 그릴 가운데의 신형 푸조 엠블럼이 부착돼, ‘이것이 프랑스 스타일이다!’를 외치는 듯 하다.

측면부는 취향저격이다. 길게 쭉 뻗은 듯한 형태에 뒤로 갈 수록 뚝 떨어지는 패스트팩 형태의 루프라인은 지금이라도 당장 달려나갈 듯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특히 C 필러 뒤 쪽으로 뾰족하게 창이 나 있는데, 이는 시각적으로 실내가 넓다는 것을 알리기 위함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사이드 캐릭터라인을 비롯해 20인치에 달하는 휠 디자인 역시 범상치 않다. 아마 양산 모델 출시 전 컨셉카라 해도 믿을 법한 모양이다. 참고로 20인치 휠은 GT 하이브리드 모델에만 제공된다. 

후면 디자인 역시 날이 서있고 스포티한 느낌이며 특히 루프라인 끝단 트렁크 리드 부분의 경우 일부러 각진 형태로 구성해, 디자인 포인트를 줬다. 리어램프는 그동안 푸조 모델에서 봐 왔던 3단 형태지만 더 얇고 매서운 느낌이다. 

푸조 고유의 아이-콕핏과
최신 트렌드의 조화

408은 신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기존의 인테리어 아이덴티티를 최신 동향에 알맞게 조합했다. 클러스터는 Peugeot i-Connect Advanced가 적용돼 주행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우며 10인치 디스플레이로 차량 내 다양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이 화면은 태블릿처럼 빠르게 반응하며, 바로가기를 통해 화면을 사용자정의로 마음대로 꾸밀 수 있다. 

다만 공조기능이나 비상등 같은 필수 부분은 아날로그 버튼으로 남겨, 깔끔한 센터패시아 구성을 갖췄다. 

한편 운전석은 운전자 중심으로 마치 조종석을 연상시키는 구성으로 되어 있으며, D컷 스티어링 휠이 장착돼, 스포티한 감성을 한층 더했다. 

트렁크 용량은 기본 536리터이며, 시트 폴딩 시 1611리터로 동급 대비 최고 수준의 공간을 자랑한다. 이는 2790mm에 달하는 휠 베이스 덕분인데, 내연기관 모델이지만 최대한 공간을 확보하려는 푸조의 노력을 엿볼 수 있다.

항상 디자인만 좋았던 푸조
성능은 어떨까?

유럽 도심에 맞춰 세팅되어 항상 아쉬운 성능이었던 푸조, 과연 408의 제원은 어떨까? 이번 모델에는 다음과 같은 파워트레인이 들어갔다.

HYBRID 225 e-EAT8 모델
182.5 PS 퓨어텍 가솔린 엔진과 110 PS 전기 모터 조합, e-EAT8 8단 자동 변속기
합산출력 225 PS

HYBRID 180 e-EAT8 모델
152 PS 퓨어텍 가솔린 엔진 및 110 PS 전기 모터 조합, 8단 e-EAT8 자동 변속기
합산출력 180 PS

이며, 배터리 용량은 12.4kWh로 평범한 수준이다. 한편 순수 가솔린 모델도 있다. 유로 배출가스 규제를 맞추다보니, 1.2L 퓨어텍 3기통 가솔린 엔진이 적용돼 130PS 출력을 낸다. 사실 아반떼를 고려하면 충분히 운용 가능한 출력이기는 하다. 하지만 요란한 디자인에 비해 성능이 아쉬워 빛좋은 개살구라는 말이 떠오를 수 밖에 없다.

사실 푸조 408은 일상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삶을 희망하는 자동차 애호가들을 위한 차라는 뚜렷한 타깃층이 존재한다. 즉, 펀 드라이빙 보다 라이프스타일에 중점을 둔 차로 보면 될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