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자동자 제조업 일자리가 위협받고 있다는 말들이 나오고있다. 차량 생산 라인을 보면 굵직한 걸 제외하면 모두 작접자가 필요해보이는데, 전문가들은 생산직이 점점 줄어들어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거라 이야기한다.

현대차 노조도 이런 상황을 알고 있는지, 웬만한 생산물량을 전부 당겨오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일감을 확보해 생산직의 필요성을 어필하려는 의도다.

그렇다면 왜 시간이 지날수록 생산직이 줄어들 수 밖에 없는 것일까?

생산직은
감소할 수 밖에
없는 운명

생산직 감소는 전기차 트렌드와 정확히 맞물린다. 내연기관차의 부품수는 대략 3만개 정도다. 그런데 전기차는 대략 1만 9천개로 확 줄어든다. 차 마다 다르긴 하지만 엔진 및 변속기 등 파워트레인에 들어가는 부품이 5,700개 수준이다. 반면 전기차는 3,600개로 단순한 편이다.

전기차엔 엔진이나 변속기같은 복잡한 부품이 없다. 대신 상대적으로 구조가 간단한 모터와 배터리팩, 그리고 감속기가 전부다. 또, 차 제어에 들어가는 전장부품도 기존 3천개 수준에서 전기차로 넘어오면 900개 정도로 줄어든다. 배터리와 모터를 제어하는 부품혹은 소프트웨어로 대체 되면서 이젠 필요 없어진 것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부품수가 적으면 생산 공정도 간단해진다. 그러면 생산직도 그만큼 필요없을 것이다.

이렇게 되면 내연기관차 부품과 관련된 사람들도 더이상 필요없어진다. 영국 경제 컨설팅 전문 기관인 캠브릿지 이코노믹스 자료를 보면 전기차 1만대를 만드는데 필요한 인력은 내연기관차의 3분의 1 수준이면 충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히는 가솔린차 1만대를 만들려면 9,450명, 디젤차는 10,770명이 필요하지만, 전기차는 3,580명이서 뽑아낼 수 있다.

이런 분석은 현대기아차 노조측에서 제작한 연구보고서 자료에서도 알 수 있다. 현대차를 기준으로, 앞으로 전기차의 신차 비중이 15%로 늘어나면 약 1,630명의 인력이 줄어들고, 25% 수준이 되면 3천명 가까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그리고 제조사 인력만 줄어드는게 아니라, 내연기관차 부품을 생산하던 협력사 인력도 같이 빠질 수 밖에 없다.

BNK 경제인사이트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동남권 자동차 산업 중 약 2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으로 분석했으며 그밖에 다른 보고서를 보면 35만여명의 업계 종사자 중 3만 7천명 정도가 일자리를 잃을 수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윤창출은
로봇이 알아서
해줄 것이다

그런데 업계의 고민은 이걸로 끝나지 않는다. ‘로봇’ 때문에 일자리가 더 줄어들 수도 있거든요. 이게 자리잡게 되면 사람이 필요한 분야는 ‘관리직’만 남을지도 모른다.

테슬라의 경우 ‘에일리언 드레드노트’를 도입해 기계가 기계를 만드는 공장을 꿈꾸고 있다. 몇 년 전 모델 3생산에 이 로봇들을 투입했었는데, 주 마다 5천대를 생산할 수 있다고 자신있게 말한바있다. 하지만 실제 생산량은 2천대 수준에 머물렀고, 생산 로봇에 오류가 발생해 공장이 멈추는 일이 종종 생겼다.

당시 일론 머스크는 ‘내 실수다. 인간을 너무 과소평가했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그렇게 무인 자동화의 꿈을 버렸을 것으로 생각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중국과 독일 내 기가팩토리에서 많은 것을 도입하고 있다.

전기차 제조 공정을 어떻게든 줄이고 자동화 시켜서 차 가격을 낮추고, 생산 효율을 끌어올리려는 것이다. 특히 예전에 공개한 휴머노이드 로봇인 ‘테슬라 봇’은 언젠가 테슬라 공장에 투입해 부품 운반에 사용될 거라고 이야기 했다.

한편 현대차도 ‘이-포레스트’라 불리는 스마트 팩토리를 도입하는 중이다. 짧게 요약하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로봇 기술들을 하나로 합쳐서 생산 효율성을 끌어올리는 자동화 시스템으로 이해하면된다. 여기에 기존 생산 직원들에게 웨어러블 로봇을 입혀, 신체를 보호하고 업무 집중력을 높이는 시도도 이어지고 있다.

현재 벤츠, 폭스바겐, 현대차 같은 상위 제조사들은 스마트 팩토리를 도입해도 고용까지 유지하겠다고 이야기 했다. 하지만 세상은 점점 로봇이 일을 대신하는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 우리나라만 봐도 세게 1~2위를 다툴만큼 공장 자동화가 잘 되어 있기때문이다.

특히 현대차가 인수한 최첨단 로봇 회사, 보스턴 다이나믹스를 보면 이미 100% 자동화를 꿈꾸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지금은 창고 안에서 짐을 옮기거나 비교적 간단한 공정만 로봇으로 해결하고 있지만 조만간 자동차 공장에서 생산 로봇들만 움직이는 풍경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