큼지막한 센터 스크린은 다른 회사가 따라오지 못하는 테슬라만의 독창적인 아이덴티티다. 2012년 모델 s에 처음 탑재한 후로 자동차 인포테인먼트의 새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으며 10년간 테슬라의 모든 차량에 탑재된 최고의 자랑거리다. 거기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빠르게 추가되는 새로운 기능들까지 말이다.

허나 그 10년간 하드웨어 변화라고는 화면을 세로 배치에서 가로 배치로 전환한 것밖에 없었던 게 큰 아쉬움이었다. 성능이나 기능이야 많이 올랐다지만 보는 화면형태는 거의 그대로 였으니 말이다.

그러던 테슬라의 센터 스크린이 이번에 중대한 변화를 맞이할지도 모른다.

매번 해결 해달라고
요청했던
디스플레이 기능

그간 테슬라 오너들의 센터 스크린에 대한 불만 사항 중 하나는 한 방향으로만 고정돼 있다는 것이었다. 모든 조작을 스크린 하나에 의존해야 하는 테슬라 차량 특성상 화면을 볼 일이 많은데 화면은 정면을 보도록 고정되어 있으니 운전 중에 시선이 분산되는 위험이나 표면의 빛 반사 등의 여러 문제가 제기돼 왔었다.

이게 불편한 나머지, 애프터 마켓 제품으로 화면을 젖힐 수 있는 키트까지 개발되어 판매되고 있었다. 많은 테슬라 오너분들이 이것을 장착해 아쉬움을 달랬다.

드디어 등장한
테슬라 모델S
신기능

이런 움직임을 가만히 두고 볼 테슬라가 아니다. 미리 내부적으로는 준비를 해뒀던 모양이다. 최근 새롭게 모델 s를 출고한 트위터 사용자 Larry li에 따르면, 본인의 차량에 새로운 스크린이 달려서 출고되었다고 한다.

영상 속 그의 차량에 탑재된 센터 스크린에는 운전자의 엔터테인먼트 경험 강화, 그리고 시선 분산 방지를 위해 좌우로 젖힐 수 있는 스위블 기능이 추가되었다.

특이 사항은 수동으로 조작해야 했던 기존의 애프터 마켓제 스위블 키트와 다르게 이번에 탑재될 것으로 보이는 스위블 스크린은 뒤에 모터를 탑재하여 전동으로 좌우 각도를 조절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 모터는 스크린 상의 메뉴에서 터치 조작으로 조절하게 설계되어 있다.

다만 공개된 스크린의 한 가지 단점은 스크린이 좌우로만 움직인다는 것이다. 기존에 판매되던 시중의 스위블 키트는 상하로 움직여 화면 표면의 빛 반사를 감소시킬 수 있었음을 감안하면 상하 이동이 탑재되지 않은 것은 상당히 아쉬운 일이다.

Li의 차량은 4월 말 생산분으로 그의 차량에 탑재된 스위블 스크린의 사실 여부에 대해 약간의 논쟁이 있었다. 하지만 영상에서 보이는 자연스러운 움직임과 작동화면의 완성도로 미루어 보아 조만간 정식으로 탑재될 것이라는 게 기정사실로 되어가는 분위기이다.

테슬라에서는 이런 추측에 빠르게 반응하던 기존과는 다르게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미 외신에서는 5월 생산분부터는 정식으로 탑재될 것이고 그 시작은 모델 S일 것으로 확신하는 기사를 띄우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정확한 탑재 여부는 5월 생산분이 출고되어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새로운 기능 추가에서 항상 자동차 업계의 선두를 달리는 테슬라, 위가 잘린 요크 핸들 도입 등 간혹 하드웨어 변경에서 호불호가 갈리기도 했지만, 이번 스위블 스크린에는 거의 모든 오너가 쌍수 들고 환영하는 분위기다. 과연 5월에는 새로운 스크린이 정식으로 달려 나올까? 머스크의 선택을 기다려 보자.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