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컨셉카 프로페시(Prophecy)의 양산형 모델이자, 아이오닉 라인업의 2번째 모델, 아이오닉6(IONIQ 6)가 드디어 공개됐다. 아이오닉5의 대성공으로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이 상당히 모아진 상황이었고, 스파이샷이 뜰 때마다 컨셉카와 유사한 디자인으로 나왔으면 하는 소비자들의 반응을 어렵지않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이번에 공개된 아이오닉6는 컨셉카의 형태를 어느정도 반영해, 유사한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일각에선 포르쉐, 폭스바겐 비틀 등을 언급하며 ‘곡선’디자인을 곳곳에 적용한 아이오닉 6의 디자인이 신선하다는 반으을 보이고 있기도 하다.

그렇다면 ‘2020 레드닷 어워드’ 디자인 콘셉트 최우수상, ‘2020 굿디자인 어워드’, ‘2020 IDEA 디자인상’ 등을 수상한 프로페시 디자인의 양산형인 아이오닉 6의 디자인 디테일은 어떨까? 이번 내용을 통해 간단히 살펴보고자 한다.

아이오닉 6의 아이덴티티는
이런 식으로 정해졌다

아이오닉6는 유선형 디자인과 더불어 시대를 초월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전기차 시대를 맞이하여 새로 설정된 디자인 아이덴티티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Electrified Streamliner)’를 기반으로 디자인 될 결과다.

여기서 스트림라이너란, 주행하며 마주하게 되는 바람(공기)의 흐름을 최소화한 부드러운 유선형의 디자인을 의미한다. 이를 통해 감성적이면서도 효율성을 극대화한 전기차 디자인이 탄생했으며 그 첫번재가 아이오닉6인 것이다.

이상엽 디자인 센터장에 따르면 “아이오닉 6는 기능성과 미학의 감성적 융합”이라며, “차별화된 유선형 디자인은 엔지니어와 디자이너 간의 긴밀한 협력의 결과.”라 언급했다.

곡선이 메인인
독특한 디자인

아이오닉6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적용돼, 프론트-리어 오버행이 짧고 휠베이스가 길며, 지상고가 낮다. 덕분에 날렵하며 안정감있는 느낌을 구현해냈다.

전면부 디자인을 살펴보면, 프로페시의 헤드램프 형태와 유사하며, 내부엔 파라메트릭 픽셀 타입의 DRL이 포함되었다. 헤드램프 아래엔 일자형으로 헤드램프와 범퍼 구간을 나누는 수평디자인이 추가 됐고, 간결하지만 스포티한 느낌의 범퍼가 적용됐다. 

특히 헤드램프 부분은 매끄럽게 처리된 것이 아닌, 살짝 위로 올라온 형태다. 이 때문에 국내외에선 포르쉐의 ‘그것’과 닮았다는 이야기를 하기도 한다. 참고로 파라메트릭 픽셀은 전면 매트릭스 LED 램프와 리어 스포일러 등에 700개 이상의 픽셀이 반영되었다고 한다.

그밖에 새로운 현대 엠블럼도 처음 적용됐다. 기존 입체 형상의 크롬 도금 대신 알루미늄 소재의 얇은 평면 타입이 적용됐다.

측면은 가히 예술적이라 평가할 만하다. 낮게 깔린 후드에서 시작된 라인이 도어 벨트라인을 통해 트렁크리드까지 쭉 뻗어있다. 단순한 직선형이 아니라, 활처럼 위로 휘어 우아한 실루엣을 구현한다.

A필러부터 시작되는 루프라인은 트렁크 부분까지 매끄럽게 흘러가다 스포일러에서 마무리된다. 트렁크리드 까지 심플하게 떨어지는 형태도 좋지만 스포일러를 추가해 젊고 스포티한 감각을 가미한 점도 봐줄만 하다.

그밖에 아이오닉5에서 적용됐던 디지털 사이드미러와, 매립형 오토플러시 도어핸들은 공기저항을 줄이는데 최적화된 형태다. 또,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구현해 최신 전기차 디자인 트렌드 역시 착실히 따라가는 모양새다. 

이런 노력 덕분에 아이오닉 6의 공기저항은 0.21cd에 불과하다. 0.2 초반대 모델은 세계적으로도 몇 안될 만큼 상당히 낮은 수준이다. 때문에 디자인만 신경쓴 것이 아니라 공기역학까지 극한으로 끌어올린 최신 현대차 기술의 정수라 평가할 만하다.

후면 디자인은 날렵하며 우아한 프로페시의 느낌이 어느정도 반영되어 있다. LED 리어램프는 픽실타입으로 쭉 뻗어 있으며, 그 위에 스포일러에도 얇고 강렬한 조명이 들어와, 역동감을 부여한다. 또 하부 리어 디퓨저 부분은 수직타입의 픽셀 디자인이 추가됐다.

아이오닉5 보다 
더 다듬어진 
인테리어 디자인

아이오닉6의 인테리어는 미래 모빌리티 테마인 ‘인사이드 아웃’을 적용해, 사용자 중심의 감성적인 공간을 마련했다. 이 차의 인테리어 핵심 테마는 ‘코쿤(Cocoon)’이다. 누에고치를 연상시키는 형태로 탑승객에겐 편안한 공간으로 작용하거나 개인의 자유로운 생활공간이 되기도 한다.

실내 공간은 앞서 이야기한 바와 같이 E-GMP 적용으로 넉넉하다. 동급 내연기관과 비교하면 사실한 한 체급 위와 견줄만큼 넓다. 여기에 동력 전달축이 없어, 평평한 차 바닥은 더욱 풍부한 공간활용을 가능케 한다.

1열 운전석은 운전자 중심으로 구성되었다. 필요한 기능을 직관적으로 이용하고 원하는 정보를 쉽게 인지할 수 있다. 특히 아이오닉 5와 달리 높게 구성된 브릿지 타입 센터콘솔이 적용돼, 운전석을 감싸는 형태가 됐다.

구체적으로 도어 트림에 위치하던 각종 조작버튼이 모두 센터콘솔로 이동했고, 조작버튼이 사라진 도어는 버튼이 사라진 만큼 얇고 간결해졌다. 덕분에 그만큼 공간 활용성이 향상됐다.

한편 대시보드 구성은 아이오닉 5와 상당부분 유사하다. 통합형 디스플레이와 터치타입 공조패널로 간결한 모습을 구현했으며, 수평으로 뻗은 에어벤트 디자인으로 차 실내를 더욱 넓게 보이도록 만든다. 특히 디지털 사이드미러의 모니터 부분은 대시보드와 일체화 됐다. 비행기 날개 끝단 윙렛(winglet) 형상을 차용해 독특한 느낌을 자아낸다. 

그밖에 현대차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인터렉티브 픽셀 라이트’는 충전 및 전원 온.오프, 음성인식 등 차량 상태에 따라 다양한 정보를 조명으로 표시한다. 한편 현대차 최초로 적용된 ‘듀얼 컬러 앰비언트 무드램프’는 잔잔한 물결처럼 파동을 그리며 퍼지는 실내조명으로 탑승공간에 감성을 더한다.

상단과 하단 각각 64가지 컬러 설정으로 이론상 4096가지 컬러 조합을 지정할 수 있다. 운전자는 외관보다 실내를 더 자주 보는 만큼 조명을 통한 다채로운 실내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기에 충분할 것이다.

이미 세계 최상위 브랜드가 된 현대차
자리 굳히기는 아이오닉6 성공이 관건

현대차의 선전이 계속되며서 북미시장에선 전기차 분야에서 테슬라에 이어 2위를 차지하고 있고, 신차를 판매하기 위해 소비되는 ‘판촉비’는 업계 최소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만큼 홍보를 덜 해도 소비자들이 알아서 찾아온다는 의미인 것이다.

이는 북미에 한정된 이야기지만, 최근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는 “현대차가 잘 하고 있다.”며 언급할 만큼 자동차 시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나가고 있다. 때문에 아이오닉5로 이목을 끌었다면 아이오닉6로 한 번더 계약 돌풍을 일으키며 자리 굳히기에 나설 필요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네티즌들의 반응은 
호불호가 나뉘는 상황

이처럼 독특한 디자인으로 등장한 아이오닉6의 디자인에 대해 네티즌들은 다양한 의견을 보이고 있다. “이게 무슨 역대급이지?”, “구형 투스카니가 보이는건 기분 탓인가?”, “전면부 헤드램프가 좀 아쉽다.”, “어? 이건 포르쉐인데?”, “다 괜찮은데 전면부가 좀 아쉽다.”, “CLS와 포르쉐가 보인다.”와 같은 의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전반적으로 포르쉐와, CLS 등이 언급되며 디자인적으로는 괜찮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지만, 공통적으로 전면부에 대한 아쉬움을 언급하는 경우가 많았다. 다만 측면 곡선 실루엣 등에 대해선 아름답다는 평가가 이어지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