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6의 내외관 디자인이 정식 공개됐다. 그동안 현대차에서 볼 수 없는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소비자들의 이목이 쏠리면서 긍정적인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현대차는 마냥 기뻐할수 없는 상황이다. 신차 출시를 앞두고 산적해 있는 문제들 때문에 머리가 아픈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아이오닉6가 얼마나 대단하기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지, 그리고 현대차는 어떤 걱정을 하고 있는지 간단히 알아보자.

바람의 흐름을 곡선으로,
아이오닉 6의 스트림라이너

아이오닉6는 현대차의 신규 디자인 아이덴티티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Electrified Streamliner)’가 적용됐다. 이를 통해 바람의 흐름을 최소화한 부드러운 유선형의 디자인이 탄생했다.

전면부에선 파라메트릭 픽셀 타입의 주간주행등과 간결하지만 스포티한 느낌의 범퍼를 눈여겨 볼 만하다. 그밖에 새로운 현대 엠블럼도 처음 적용됐다. 알루미늄으로 구성된 플랫한 로고가 적용된 것이다. 이는 기아의 엠블럼 부착방식과 동일한데, 전동화 시대를 맞이한 현대차의 변화를 암시하는 대목이기도 하다.

측면에선 아이오닉6의 곡선 실루엣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 도어 벨트라인에서 트렁크리드까지 관통하는 곡선과 유선형 타입의 곡선 루프라인으로 우아함과 부드러운 분위기를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아이오닉6의 매끄러운 모습을 한층 더 돋보이게 하고 공기저항을 줄이는데 도움을 주는 디지털 사이드미러와, 매립형 오토플러시 도어핸들이 적용됐다.

후면은 차 전체의 부드러우며 고급스러운 이미지에 스포티함을 가미하는 요소들이 곳곳에 적용됐다. 차 뒷유리 부분에 마련된 리어 스포일러와 차 루프라인에 마침표를 찍는 트렁크 리드, 그리고 리어 디퓨저 부분 등으로 이 차가 단순히 아름답기만 한 것이 아니라, 때로는 역동적인 면모를 보여주기도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리어램프 및 기타 조명부 요소들엔 모두 픽셀타입 디자인이 적용되어 아이오닉 라인업의 공통된 디자인 요소를 이어받았다.

운전자 중심 인테리어
조명으로 색다른 경험

아이오닉6의 인테리어는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테마인 ‘인사이드 아웃’이 적용됐다. 누에고치를 연상시키는 ‘코쿤(Cocoon)’이라는 인테리어 테마를 통해 탑승객에겐 편안한 공간 또는 개인의 자유로운 생활공간으로 구성됐다.

1열 운전석은 운전자 중심으로 구성되었다. 아이오닉 5와 달리 높게 구성된 브릿지 타입 센터콘솔이 적용돼, 운전석을 감싸는 형태가 됐다. 특히 각종 조작버튼이 모두 센터콘솔로 이동했다. 이를 통해 조작버튼이 사라진 도어는 버튼이 사라진 만큼 얇고 간결해졌다.

즉, 중앙에 버튼부가 통합되었다는 의미인데, 덕분에 주변 공간의 공간 활용성이 증대 되었다.

대시보드 구성은 아통합형 디스플레이와 터치타입 공조패널로 간결한 모습을 구현했으며, 수평으로 뻗은 에어벤트 디자인으로 차 실내를 더욱 넓게 보이도록 만들었다. 특히 디지털 사이드미러는 비행기 날개 끝단 윙렛(winglet) 형상을 적용해, 아이오닉5 보다 좀 더 일체화 된 느낌이다.

특히 아이오닉6의 ‘인터렉티브 픽셀 라이트’는 충전 및 전원 온.오프, 음성인식 등 차량 상태에 따라 다양한 정보를 조명으로 표시한다. 여기에 함께 적용된 ‘듀얼 컬러 앰비언트 무드램프’는 잔잔한 물결처럼 파동을 그리며 퍼지는 실내조명으로 탑승공간에 감성을 더한다.

대박 예감이지만
속 앓이 하는 현대차

최근 연이은 대박 행진으로 영업이익 마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적체물량때문에 마냥 좋아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현재 아이오닉 5를 포함한 주력 차종의 대기기간은 1년을 넘기는 경우가 허다하다.

세계적으로 대두된 반도체 대란과 함께 전기차 배터리 원자재 값 폭등 등으로 생산에 필요한 부품 수급 자체가 어려운 상황이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아이오닉 5의 경우 전시차까지 쓸어가면서 전국에 단 한곳만 전시되어 있다. 이외에 다른 인기 차종도 전국적으로 몇 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생산을 하는 현대차나 구매를 하고 싶은 소비자나 서로 답답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이 때문에 생산 대기 중인 물량만 100만대 이상이라는 이야기가 있으며, 러-우 전쟁이 장기화 될 조짐을 보이며, 해결 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올해엔 신차를 구매해도 오래 기다릴 수 밖에 없다. 특히 현대차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제조사들이 전기차를 앞다퉈 개발하고 각종 센서를 활용한 첨단기능이 대거 투입되면서 부품이 부족한 점도 한 몫한다.

과거엔 주력 차종이 아닌 ‘친환경’ 의미를 가진 특별한 모델이기에 생산 자체에 지장이 없었지만 이제는 주력으로 바뀌며 필요한 부품 역시 크게 달라져,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과연 현대차는 해결하기 어려운 이 상황을 어떻게 헤쳐 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