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8일, 독일 언론을 통해 충격적이 소식 하나가 보도되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검찰이 현대*기아자동차의 독일과 룩셈부르크 현지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는 보도였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압수수색은 현대기아차와 부품업체 보르크바러너 그룹에 의한 배기가스 불법 조작 혐의로 진행 된 것이라고 했다. 현지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으로 증거와 통신 데이터, 소프트웨어, 설계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고 한다.

전세계적으로 ‘이산화탄소 제로’를 외치고 있는 만큼, 이번 독일 검찰의 현대기아차 압수수색은 주목을 받는 사건일 수 밖에 없다. 그러면 지금부터 좀 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배기가스 불법 조작 사건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은?

독일 현지 검찰은 독일의 글로벌 부품업체 보쉬와 델파이로부터 받은 불법 배기가스 조작 장치가 부착된 현대기아차가 2020년까지 약 21만대가 판매되었다고 보고있다.

판매된 21만대의 차량은 현대기아의 1.1리터(ℓ), 1.4리터, 1.6리터, 1.7리터, 2.0리터, 2.2리터 디젤 엔진을 탑재한 전 모델로 밝혀졌다.

이 불법 배기가스 조작 장치는 디젤 차량에 부착하면, 일상에서 수시로 조작을 통해 허가된 양 이상의 산화질소를 내뿜을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차량 구매 고객들에게는 이들 차량이 ‘유로 5(2008~2015년)’ 기준과 환경 기준이 강화된 ‘유로 6’ 기준을 현대기아차가 알리지 않았는데 독일 검찰은 이점 또한 강하게 지적했다.

2015년 이후 달라진 현지 검찰
현대기아차 딱 걸렸네?

이번 현대기아차 독일 현지 압수수색으로 다시금 주목 받는 사건이 있다. 바로 2015년 폭스바겐의 ‘디젤게이트’ 사건이다. 당시 폭스바겐그룹은 대기 오염 물질 배출 검사 통과를 위해 디젤차의 배기가스 장치를 조작한 것이 들통나며, 이를 계기로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 ‘디젤게이트’가 열렸었다.

이후 조사 과정에서 엔진 제어장치에 이중 소프트웨어를 설치하여 인증시험에서는 유해물질로 알려진 질소산화물 배출을 줄이고, 실제 주행 모드에서는 다량 배출이 가능하도록 설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디젤게이트’ 사건 이후, 독일 현지 검찰은 여러 완성차 기업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장해왔다고 한다. 현대차 유럽법인은 이번 압수수색에 대해 사실을 인정하고 수사당국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 독일 압수수색
이로인한 여파는?

현대기아의 이번 독일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적극 협조하고 있다는 공식 브리핑에도 불구하고, 이로 인한 주가 약세는 피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29일 오후 2시 31분 KOSPI 기준으로 기아자동차는 전날 거래 보다 5.25% 하락한 7만 7600원에, 현대자동차는 5.65%나 떨어진 17만 5500원에 거래되었다.

한편 독일 주요 브랜드에 이어 현대차마저 배출가스 조작 사건에 거론된 것은 단적으로 보면 환경규제 통과를 위한 꼼수를 부린 것에 불과하지만, 좀 더 넓게 보면 유럽의 배출가스 기준이 너무 높아 일반적인 내연기관 기술로는 달성하기 어려운 상황에 이르렀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차세대 내연기관 기술을 연구할 수도 있지만 연구에 투입되는 비용을 고려하면 타산이 맞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이 때문에 유럽 내에서 가장 마일드 하이브리드는 가장 흔한 파워트레인이 되었으며, 풀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내연기관의 출력 일부를 감당해, 배출가스를 줄이는 방법이 보편화 되었다.

하지만 이마저도 임시 방편에 불과하다. 길게는 15년, 짧게는 5~6년 내 내연기관 퇴출이 확정됐기 때문에 브랜드 내 전 모델의 전동화는 불가피한 시대로 접어들었다. 일반 소비자들은 크게 전기차 보급이 상당부분 이루어져야 비로소 전기차 시대가 왔음을 피부로 느끼지만, 사실 하루가 다르게 전동화의 바람이 점차 거세지고 있다.

유럽은 국내와 달리 과징금 같은 패널티에 대해 엄격하다. 과연 이번 일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