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의 E-GMP, GM의 BEV, 벤츠의 EVA 등 자동차 제조사들은 저마다 고유 플랫폼을 가지고 있다. 자동차에 있어서 플랫폼은 엔진, 변속기, 서스펜션 등 핵심요소들을 구성하는 중요한 구조물이다. 특히, 전기차 시장 선점을 위해 전세계 자동차 제조사들이 경쟁을 벌이면서, 그들만의 플랫폼을 가진다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또한 자동차 플랫폼이 있으면, 향후 브랜드 내에서 출시될 자동차에 공유를 할 수 있기 때문에 개발 비용 절감이라는 엄청난 이점을 가질 수 있다.

골프, 티구안, 파사트 등 국내에서도 인기 있는 차량 라인업을 보유한 ‘폭스바겐’, 이곳에서 사용 중인 ‘플랫폼’도 플랫폼 얘기에서 빼놓을 수 없다고 할 수 있다. 오늘 얘기의 주제이기도 한 플랫폼, 바로 올해 탄생 10주년을 맞이한 폭스바겐의 ‘MQB 플랫폼’이다.

2012년, 혁신을 위한
의미 있는 시작

폭스바겐의 MQB 플랫폼은 2012년 출시된 7세대 골프로부터 시작됐다. 당시 폭스바겐은 MQB 플랫폼은 휠베이스, 휠 사이즈, 시트 등 차량에 필요한 다양한 변수를 차급과 각 모델별 성격에 따라 조절할 수 있는 점을 강력하게 어필했다. 실제로 7세대 골프는 수치상으로 약 100kg이라는 무게 감소를 이루어 내며, 출시 초기부터 주목을 받았다.

이후 MQB 플랫폼은 폭스바겐에서 개발한 혁신적인 기술의 대중화에도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부품 공유와 대량생산이 가능했기 때문이었다. 특히 ADAS(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같은 첨단 기술들이 다양한 차량에 적용이 가능해지면서 모든 운전자가 편리함을 누릴 수 있는데 큰 기여를 했다.

모든 차종에 맞는
미래지향적이고
다재다능한 플랫폼

개발 초기 단계부터 내연기관차부터 전기차까지 활용할 수 있도록 계획을 한 덕분에, 현재까지 MQB 플랫폼을 장착한 폭스바겐 그룹 차량은 3200만 대 이상이다. 이중 폭스바겐 브랜드만 놓고 본다면, 소형 폴로에서부터 대형 SUV 아틀라스까지 2천 대 이상의 차량이 생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바겐 MQB 플랫폼에 대해 승용차 부문 CEO(최고경영자) 랄프 브란트슈타터는 “새로운 파사트, 티구안 등은 품질, 가치, 기능 그리고 디지털 기능 측면에서 완벽히 새로운 기준을 소비자들에게 제시할 것이며, 이는 MQB 플랫폼의 진화를 의미한다”라고 언급한 적이 있다.

지난 10년간의 길을 되짚어 본다면, 그의 말이 정확했다고 할 수 있다.

성공을 바탕으로 계속되는
폭스바겐만의 혁신

폭스바겐은 MQB 플랫폼을 통해 풍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로운 도전을 했다, 바로 MEB(모듈형 전기 구동 플랫폼)를 개발한 것이다.

MEB는 확장성을 장점으로 브랜드 별로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하다는 점은 MQB와 동일하다. 하지만 최소한의 공간에 탑재된 전기 구동 부품, 고전압 배터리를 차축 사이에 위치시킴으로써 탑승객에게 보다 더 넉넉한 공간을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을 특징을 가지고 있다.

MEB는 폭스바겐에서 출시되는 전기차를 위한 차세대 모듈형 툴킷의 초석을 다지는 계기가 되었다. 하지만 여기서 그치지 않고, 주행거리와 충전 속도 및 주행 경험에서 새로운 기준을 세울 수 있는 차세대 메카트로닉스 플랫폼을 선보이겠다는 랄프 브란트슈터터 CEO의 말과 함께 폭스바겐은 도전을 넘어 또 다른 혁신을 이루기 위해 준비 중에 있다고 한다.

트리니티(Trinity)라는 프로젝트명으로 주행거리에서부터 자율주행에 이르기까지 폭스바겐에서 개발될 모든 미래 기술 범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SSP(Scalable Systems Platform)’를 2026년에 선보일 계획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