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속이 위험한 건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이걸로 사고가 발생하면 12대 중과실로 들어가 골치아픈것 또한 숙지하고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속을 일삼는 운전자들이 상당히 많다. 물론, 추월 등으로 잠깐 속력을 낼 수는 있지만, 서킷 마냥 광란의 질주를 하는 경우가 많다.

전부터 고속도로나 시내 도로를 가리지 않고 카메라 바로 앞까지 가서 속도를 줄이는 광경을 흔히 볼 수 있다. 단속지역 바로 앞에서만 감속하고 다시 가속하는 ‘캥거루 과속’이나 카메라에 오차가 있다며 제한 속도 이상으로 통과해 버리는 경우도 쉽게찾아볼 수 있다.

이런 행동들은 절대로 하지말아야할 행동들인데, 이런 편법들을 막기 위해 카메라 또한 계속 업그레이드 되고 있다.

단속 장비들이 어떻게 과속 차량을 잡아내는지 원리를 보면 피해 가기가 쉽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나날이 정확해지는 단속 카메라들의 특성과 원리, 지금부터 알아보자.

가장 흔한
고정식 단속 카메라

먼저 알아볼 단속카메라는 항상 같은 장소에 위치해 있는 고정식 단속 카메라다. 운전 중에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타입이다. 보통 고정식 단속 카메라는 속도 제한 표지판과 함께 붙어 있는 경우가 많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보이는 것과 달리 고정식 단속 카메라는 카메라 한 개가 전부가 아니다. 고정식 단속 카메라 앞에는 20~30m 간격으로 한 개 이상의 차량 감지 센서들이 설치돼 있다. 이 센서는 차량이 첫 센서를 밟은 시간부터 다음 센서까지 오는 데 걸리는 시간, 그리고 마지막으로 카메라를 지나가는 시간까지 종합적으로 계산해서 단속 차량의 속도를 산출한다.

이런 원리 때문에 바로 앞에서 제한 속도 이하로 속력을 확 줄이는 걸로는 고정식 단속 카메라를 피할 수 없다. 오히려 급감속 하면 사고위험만 높아질 뿐이다.

간혹 차선은 여러 개가 있는데 고정식 단속 카메라는 달랑 하나만 설치된 곳도 있다. 이는 일부 차선만 단속하는 게 아니다. 오히려 전부를 감시한다. 최신 단속 카메라들은 1대가 여러 차선을 맡아 단속할 수 있기 때문에 카메라를 보고 차선을 피해 가는 방법으로 과속 단속을 피할 수 없다.

운전자들 자주 걸리는
이동식 카메라

두 번째는 이동식 카메라다. 이동식 카메라는 고정식 카메라보다 단속에 더 최적화됐다고 할 수 있다. 도로 위에서 단속하는 고정식 카메라와 달리 이동식 카메라는 도로 밖에서 모든 차선을 스캔하는 방식으로 단속한다.

이동식 카메라는 레이저로 단속 대상 차량의 속도를 측정한다. 이 이동식 카메라 레이저의 측정거리는 1,200m 정도로 상당히 길다. 차선을 가리지 않고 먼 거리에서부터 속도 측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고정식 카메라와 마찬가지로 바로 앞에서 속도를 줄이는 것으로는 단속을 피하기 어렵다.

이 카메라는 단속 구간에 설치된 카메라 부스 안에 설치되는데 일정 기간마다 무작위로 카메라의 위치를 옮기기도한다.

가끔 고속도로 주행 시 내비게이션에 이동식 카메라 단속 구간이 나오곤 하는데, 모든 카메라 부스에 항상 카메라가 있진 않기 때문에 실제로 카메라가 설치돼서 단속 중인지 알 수는 없다. 가장 좋은 방법은 모든 부스에 카메라가 설치돼있는 것을 상정하고 항상 제한속도를 지키는 것입니다.

속력 내고 싶어도 못내는
구간단속 카메라

구간 단속 카메라는 최근 여러 곳에 설치되면서 확실한 효과를 보이고 있다. 원리는 단속 구간 시작 지점과 종료 지점에 설치된 카메라로 차량의 통과 시각과 거리를 비교해 평균 속도를 계산해서 과속 여부를 판단한다.

구간 단속 카메라를 지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크루즈 컨트롤로 제한 속도를 맞춰 놓고 지나가는 것이다. 일부 운전자들은 구간 단속 구간 내 차량 정체가 있어서 평균 속도가 확 낮아졌을 때, 남은 구간을 제한 속도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지나가기도 한다.

이런 경우는 분명 구간으로 봤을 때 평균 속도는 제한 속도보다 낮을 수 있지만, 종료 지점에서 과속으로 지나간다면 이 또한 단속에 걸린다.

ITS국제협력센터

구간 단속 종점 지점에는 고정식 단속 카메라처럼 단일 지점 과속 단속도 함께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종료 지점을 지나갈 때 제한 속도보다 빠르면 평균 속도가 이에 못 미치더라도 과속으로 잡힌다. 같은 이유로 구간 단속 지점에 시작 지점이 아닌 중간부터 합류하더라도 종점에서 과속한다면 똑같이 과속으로 잡힌다.

거리에서 볼 수 있는 대부분의 단속 카메라는 위 세 가지 종류로 분류할 수 있다. 단속을 제대로 하지 못했던 구형 카메라들은 이제는 찾아보기 힘들것이다.

특히 요즘은 오토바이 번호판 까지 인식 가능한 단속카메라가 등장해, 날이 갈 수록 성능이 좋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단속 카메라는 단순히 요령껏 피해 가라고 설치된 것이 아니다. 과태료와 범칙금을 피하기 위해서가 아니고 도로 위 자신을 포함한 운전자들의 안전을 위해 꼭 규정속도를 지켜주기 바란다. 결국 단속카메라에 안 걸리려면 꼼수는 불가능하고 교통법규를 지키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