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운전은 언제나 운전자를 긴장하게 만든다. 환한 오후 시간과 달리 주변 상황을 온전히 파악하기 힘든 탓에 앞 차량의 후미등 불빛이나 가로등, 터널 내부의 조명등과 같이 한정된 조명에 의존해 운전을 이어나가야만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야간 운전 시에도 언제나 복병은 존재하기 마련이다. 이른바 ‘스텔스 차량’이라 불리는 전조등 및 차폭등을 켜지 않은 차량이 가장 대표적인 존재다. 대부분 운전자들에게 물어보면 야간 운전 시 전조등을 켜야 하는 것은 아주 기본 중에 기본이다.

그런데, 간혹 전조등은 켰지만 전방 차량의 눈부심을 유발하는 아쉬운 사례가 존재한다. 바로 상향등을 켜고 계속 달리는 운전자들이다. 존재 자체를 파악하기 힘든 스텔스 차량보다는 낫지만, 상향등을 켠 채로 달리는 차량도 인접 차량의 운전자에게 스트레스를 주기는 매한가지다. 단순히,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것만이 아니라 사고로도 번질 수 있을 만큼, 위험한 상향등 운전자들에 대해 알아보자.

제발 상향등은
이럴때 써주세요

흔히 ‘하이빔’이라고 불리는 상향등은 기본적으로 전조등에 포함되는 자동차 조명 장치다. 전조등은 기본적으로 조사각이 아래쪽을 향해 기울어져 있다. 이로 인해, 전방 시야를 멀리까지 제대로 확보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바로 이럴 때, 시야 확보를 위해 존재하는 게 바로 상향등이다. 동일한 조도의 조명이라 하더라도 조사 각이 더욱 위쪽을 향하기 때문에 자연스레 더 멀리까지 빛이 닿을 수 있고, 운전자의 시야를 확보하는 데 큰 도움을 주는 것이다.

때문에, 주변에 가로등이 존재하지 않는 으슥한 산골자기나 시골길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고 상황에 따라서는 야간 고속도로 운행 시 안전한 고속 주행을 하는 데에도 큰 도움을 주곤 한다.

한편, 상향등을 이용해 위험한 상황을 알리는 경우도 존재한다. 급격한 커브의 와인딩 로드를 경험해보신 운전자분들은 대부분 공감하겠지만, 야간의 산길은 말 그대로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을 만큼 위험하다.

이런 상황에 갑자기 야생동물이 튀어나온다거나, 낙석이 존재한다면 운전자가 재빠르게 대처한다 하더라도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만약, 반대편에서 이러한 존재를 먼저 파악한 운전자라면 상대편 운전자가 전방 상황을 조금이나마 조심할 수 있도록 상향등을 짧게 점멸하는 행위로 ‘앞에 위험합니다. 조심하세요’라는 무언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

상향등 때문에
누군가는
죽습니다

앞서 언급한 올바른 사례와는 달리, 상향등으로 인해 다른 운전자에게 피해를 끼치는 사례는 많다.

먼저, 앞서 이야기한 바와 같이 반대편에서 오는 차량이나 전방 차량의 존재와 상관없이 언제나 상향등을 켜고 다니는 차량이 그 예시다. 운전하는 입장에서는 시야 확보에 도움이 되기에 항상 이용하고 싶지만, 전방 차량이나 반대편 차로의 주행 차량에게는 순간적으로 시야를 잃을 수 있을 만큼 강한 빛을 뿜어낸다.

특히, 반대편 차로에서 주행 중인 차량 입장에서는 운전을 위해 도로를 정면으로 응시해야 하는 상황에서 상향등의 강한 불빛을 마주하면 눈을 제대로 뜨기도 힘들다. 실제로 마주오는 차량의 상향등이 보이면 순간적으로 눈살을 지푸리며 고객을 돌리는 운전자분들을 종종 볼 수 있다.

상향등을 켠 채로 주행 중인 차량의 전방에 위치한 차량도 힘들기는 매한가지다. 룸미러와 사이드미러에 강하게 반사되는 상향등 탓에 차로를 확인하거나 후방 차량의 교통 흐름을 파악하기가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한편, 상향등을 이용해 추월을 표시하는 운전자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데, 이는 하지말아야 할 행동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상향등을 이용해 추월 의지를 표현하는 것을 위협 운전 중 하나로 분류하기 때문에 경찰의 단속 대상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전방 차량의 안전한 운행을 위해서 무분별하게 상향등을 남발하는 것은 결코 해서는 안될 행위다.

| ‘적 재 적 소’
| 알맞은 자리에 알맞은 인재를 쓴다.

누구나 다 아는 사자성어다. 상향등도 이 표현에 아주 잘 어울리는 기능이다. 상향등은 야간 운행 시 운전자의 원활한 시야 확보를 돕는 것은 물론, 지형에 따라 전방 상황을 파악하기 어려울 때, 상대 차량에게 위험을 알리는 등 긍정적인 용도로써 가치가 있다.

다만, 잘 활용해야만 이러한 장점이 빛을 발한다. 상향등을 상시 점등해 전방 차량이나, 반대편 차로 주행 차량에게 방해를 주어선 안된다. 사자성어에서 말한 것처럼 적절한 상황에서 적절하게 활용해야 하는 것이다.

상향등의 올바른 사용법을 잘 숙지해서 안전한 교통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기여하는 선진 운전자가 되기 바란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