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시끄러운
1차로 정속주행 문제

우리나라는 지정차로가 존재한다. 주로 고속도로에서 볼 수 있는데, 차종에 따라 갈 수 있는 곳과 그렇지 않은 곳으로 나뉜다. 승용차와 화물차, 승합차 등 각각의 성능과 목적에 알맞게 주행할 수 있는 차로를 구분지어 원활한 교통흐름을 만들기 위한 것이다.

아마 대부분의 운전자들도 지정차로제를 알고 있을 것이다. 모른다 하더라도 “화물차는 길 가장자리로 가야하는 거 아니야?” 정도는 알고 있다. 하지만 개인의 편의를 위해 이를 지키지 않는 운전자들이 있다. 단속에 걸리면 대부분 “몰랐는데요”를 외치지만, 사실 다 알면서도 저지르는 위법행위다.

대표적으로 승용차와 소형 승합차 등이 이용할 수 있는 1차로 추월차선에 대한 문제가 가장 크다. 화물차, 건설기계 등으로 분류된 차들이 1차로를 무단으로 이용해 추월이 필요한 차들을 가로막거나, 일반 승용차가 정속주행을 해 추월을 방해하는 경우도 있다. 가끔가다 보이는 게 아니라 매일같이 전국 곳곳에서 답답한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

이 때문에 운전자들의 불만은 하늘을 찌른다. 법적으로 추월은 왼쪽으로 하도록 명시 되어있으며, 오른쪽 앞지르기는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도로교통법 제 21조에는 “모든 차의 운전자는 다른 차를 앞지르려면 앞차의 좌측으로 통행하여야 한다.”라고 되어 있다.

이 경우 차선 변경이 필요하며 방향지시등, 등화기(전조등), 경음기(경적)을 활용하여 안전을 확보하라고 상세히 설명되어있다. 갑자기 움직이거나 별다른 신호 없이 이동하면 뒤따라오는 운전자들이 제대로 대응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지정차로 구분

지정차로는 편도 몇 차로이냐에 따라 다르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편도 3차로 고속도로를 예로 들면, 중앙선 바로 옆 1차로는 승용차, 승합차를 위한 추월차로이며, 2차로는 승용차와 승합차가 주행하는 메인 차로다. 3차로는 화물차, 특수차 및 건설기계 같이 큰 짐을 싣고 상대적으로 저속으로 달리는 차들이 이용한다.

여기서 1차로는 추월차로 2차로는 왼쪽차로 3차로 이상은 오른쪽차로로 부르기도 한다. 한편 편도 2차로에선 1차로는 모든 차종의 추월차로이며, 2차로는 모든 차종의 주행차로다. 특히 추월차로에선 규정속도에 맞춰 2차로의 앞차를 추월했다면 곧바로 2차로로 복귀해야 한다. 즉, 추월차로는 추월 외에 반드시 비워놔야 하는 차로다.

하지만 일부 차량은 이를 어기면서 주행을 이어나간다. 일반 승용차들의 경우 타 차로에 비해 널널하다는 이유로 1차로 정속주행을 해 교통흐름을 방해한다. 또한 트럭이나 화물차로 분류된 차들이 해당차로를 이용하는 경우도 있다

그 중 픽업트럭 모델인 렉스턴 스포츠 차주들이 이런 행동을 하는경우가 종종힜는데 ‘승용 화물차’이기 때문에 가능하다는 논리다. 하지만 법적으론 엄격히 금지되어 있다. 한편 스타렉스/스타리아 일부 차종도 이용하면 안된다. 승용이나 승합으로 분류되는 차량은 1차로를 이용해도 되지만, ‘상용 밴’ 모델로 분류된 모델은 이용 불가다.

이처럼 1차로 정속주행이나 1차로를 이용하면 안되는 차들이 이용할 경우 ‘지정차로 위반’에 해당되어 4톤이하 화물차는 4만원 범칙금에 벌점 10점, 4톤초과 화물차는 5만원 범칙금에 벌점 10점이 부과된다.

1차로 정속주행
비키라고 협박하면
난폭운전

1차로 정속주행 중인 차량이 있으면, 하는 수 없이 오른 쪽으로 추월하거나 비킬때 까지 기다리는 수 밖에 없다. 답답한 마음에 경적을 울리거나 패싱라이트(상향등 깜빡이)를 켜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되면 난폭 운전이나 보복운전으로 이어질 수 있다.

도로교통법 제 21조에는 방향지시등, 등화기(전조등), 경음기(경적)을 활용하면서 추월을 하라고 명시되어있다. 그런데 이러한 행동이 보복운전 및 난폭운전으로 받아들이는 경우가 많다.

보복운전이란, 사소한 시비를 기점으로 상대방을 위협하거나 공포심을 느끼게 했을 경우 처벌 대상이 된다. 그리고 난폭운전은 특정 위반 행위가 반복되거나 지속되어 불특정인에게 위협이나 위해, 교통사고의 위험성을 유발할 때 적용된다.

즉, 한 두 번 정도 “지나갑니다.” “신호 보셨으면 비켜주세요”의 의도로 신호를 주는 것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화를 이기지 못하고 지속적으로 앞 차량에게 반복적인 경적소리와 패싱라이트를 켜게 된다면 보복운전으로 신고 당할 수 있다.

한편 여러 시도에도 불구하고 1차로 정속주행 차량이 비켜주지 않을 경우 오른쪽 차선으로 이동을 해야 하는데, 이 때 위법사항에 해당되지 않으려면 ‘오른쪽 추월’대신 ‘진로변경’ 방법을 사용하면 된다.

쉽게 말해 오른쪽으로 차로 변경 후 다시 원래 차로로 돌아오는 추월 대신, 차로 변경 후 해당 차로를 계속 주행하면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변경한 차로로 어느 정도 주행하다 다시 왼쪽 차로로 이동하면 앞지르기가 아닌 단순 진로변경이 되기 때문이다.

물론, 답답한 것은 매한가지이겠지만 교통안전을 고려하면 주어진 상황에서는 상책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