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선 이어폰의 ‘노이즈 캔슬링’이 없어도, 요즘 길거리를 걷다 보면 보행자 바로 근처까지 와도 눈치채기 어려운 ‘이것’이 자주 보인다. 바로 전기차다. 몇 년 전까지 만해도 지역 주민센터나 택시에서 가끔씩 보이던 차였다.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비싸지고, 내연기관차를 줄여나가는 사회 분위기에 따라 전기차는 그 수가 매년 늘어날 전망이다. 하지만, 전기차가 늘어나는 속도만큼 최근 화재 사고 같은 결함 문제가 연일 언론을 통해 보도되면서, 정비 관련 문제가 주요 이슈로 언급되고 있다.

그런데 전기차 정비 관련하여, 최근 현대자동차에서 전문 정비 인력을 위한 기술 인증제를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과연 그 프로그램이 어떤 것인지 함께 알아보자.

다가오는 전기차 시대
전문 인력 양성은 필수

머지않아 어린이들의 자동차 그림에도 매연 그림이 사라질 듯하다.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2022년 자동차 누적 등록 대수 자료에 의하면, 1분기에 전기차가 25만 8,253대가 등록됐다. 수소전기차 또한 2만 683대가 등록됐다고 하는데, 같은 시기 작년과 비교하면 전기차가 약 11만대, 수소 전기차는 약 8,200대가 늘어난 수치다.

전기차는 내연기관 차와 비슷해 보이지만, 전기모터와 고전압 배터리를 가지고 있는 만큼 정비를 위해선 그 특성을 이해하는 것은 필수다. 예를 들면, 차체를 들어 올리는 리프트에서 차를 고정시키는 포인트나 정비에 사용하는 진단 장비가 있다.

실제로 지방이 아닌 수도권에 정비소를 가더라도 전기차를 보면 손사래를 치는 경우가 더러 있다고 한다.

이러한 상황을 알게 된 현대자동차는 전문 정비 인력 양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필요성을 알게 되었고, 그렇게 탄생한 것이 바로 ‘현대 전동차 마스터 인증 프로그램(HMCPe, Hyundai Master Certification Program Electrified)’이다.

현대차 전기차 교육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현대자동차의 전동차 정비 교육은 이번이 처음일까? 아니다, 현대차는 기존 프로그램인 ‘현대 마스터 인증 프로그램’을 통해 전동차에 대한 전문 진단 기술 교육을 진행해오고 있었다.

그렇다면 업그레이드된 ‘현대 전동차 마스터 인증 프로그램’은 어떻게 진행될까? 교육은 크게 ‘전동차 기본’, ‘전동차 고객 응대 스킬업’, ‘전기차 진단 소집 교육’ 등으로 세분화해 이수하게 된다.

각각의 교육을 살펴보면, 전동차 기본 과정에서는 전동차 전반의 기능과 시스템, 안전 기술을 파악한다. 전동차 고객 응대 스킬업 과정은 고객에게 원활한 설명을 할 수 있도록 지식을 갖추는 과정으로, 전기차 부품인 고전압 배터리, 모터, 감속기와 전기차 충전 및 전력 변환 등과 같은 내용을 배운다. 전기차 진단 소집 교육은 현대차의 대표 전기차인 아이오닉 5 포함 E-GMP를 기반으로 하는 전기차의 주요 시스템에 대한 고장, 진단 및 신기술 습득을 진행한다.

교육 만으로 끝? NO!

업그레이드된 교육 프로그램만큼, 교육 후의 과정도 깐깐해졌다. 교육생은 교육을 마치고 현대차 주관의 시험을 치러야 하며, 합격을 할 경우 ‘이-테크니션(e-Technician)’ 또는 ‘이-마스터(e-Master)’의 레벨을 받는다.

먼저 이-테크니션(e-Technician)은 전동차의 기능뿐만이 아니라 시스템 전반을 이해해 고객 응대가 원활하게 가능할 경우 부여되는 레벨이다. 두 번째 ‘이-마스터(e-Master)’는 전동차에 대해 이해한 내용을 바탕으로 독자 진단, 고단도 수리, 하이테크 작업이 가능한 엔지니어에게 부여된다.

주목할 만한 부분은 ‘이-마스터(e-Master)’는 기존 현대 마스터 인증 프로그램의 가장 높은 단계인 ‘그랜드 마스터’ 또는 ‘마스터’ 레벨의 엔지니어만 획득할 수 있다는 점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3월 전국 규모의 전수 평가를 시행해 2,032명의 블루핸즈 엔지니어에게 이-마스터 레벨을 부여했다고 한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현대차는 올해 안에 마스터 레벨을 달성한 엔지니어의 90% 이상이 이-마스터도 함께 획득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의 향후 계획은?

전기차 보급률이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에 따라, 현대차는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고객을 응대하는데 전국에 있는 블루핸즈를 활용할 계획이다. 올해는 작년까지 전국 1,300여 개소 블루핸즈 중 371개소에 불과했던 전기차 전담 지점을 130여 개소를 추가해 500여 개소로 늘릴 예정이다.

특히 전담 거점마다 현대 전동차 마스터 프로그램을 거친 엔지니어를 최소 2명 이상 보유하게 해서 정비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한다.

현대차는 2025년 즈음에는 전국의 모든 블루핸즈에서 전기차 정비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기존의 정비소들은
살아남을 수 있을까?

일선의 지방 정비소에서는 지방은 노후차에 대한 규제가 그리 심하지 않다 보니, 당장에는 전기차 정비에 대한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은 경우가 많다고 한다. 또한, 내연기관차가 2035년까지는 살아있고 중고차도 있다 보니 정비 수요가 당장 급감하지는 않아 정비 인프라에 대한 필요성을 직접적으로 느끼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전기차의 수는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전기차도 결국 소모품이기 때문에 수리가 필요한데, 내연기관차가 완전히 사라지지 않는다는 이유만으로 미래에 대비하지 않는 건 상당한 리스크가 있다. 일부 정비소에선 지금 당장 전기차 정비 스킬을 배우지 않아도 먹고사는데 문제는 없지만, 벌써 전기차 수리에 대한 문의가 가끔씩 들어오고 있다는 의견도 있다.

때문에 정비업계에 있는 분들은 전기차 시대에 대비해서 미리미리 준비하는 것도 좋을 것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