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켜먹는 집이 많아서
탄생한 전기 냉동탑차

기아가 ‘봉고 III EV 냉동탑차’를 출시했다. 봉고 III EV 냉동탑차는 지난 2020년 1월 출시한 봉고 III EV 초장축 킹캡 기반의 특장 모델이다.

개발 이유로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 급증한 시장 수요와 고객의 목소리 및 친환경 정부 정책을 반영하면서 기아의 목적 기반 모빌리티(Purpose Built Vehicle, PBV)의 방향성을 담아 개발된 차량이라 장황하게 언급하고 있는데, 짧게 이야기하면 시장수요에 맞춰 개발된 차다.

직접 반찬을 해먹기 힘든 직장인이나 식단 조절을 하는 소비자 등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을 통해 식품을 구매하기 시작하면서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는 냉동 탑차 수요가 급증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배달시장이 커진 것도 이유가 되겠다.

실제로 국내 온라인 식품 시장규모는 ’19년 약 26조9,000억원에서 ’21년 58조5,000억원으로 2배 넘게 성장했으며, 이로 인해 냉장∙냉동탑차 시장도 같은 기간 1만7,300대에서 2만1,200대로 22% 증가했다.

봉고 III EV 냉동탑차
주행거리 괜찮을까?

봉고 III EV 냉동탑차는 차량에 장착된 고전압배터리를 활용해 냉동기를 가동하도록 개발 됐다. 또, 보조배터리를 추가 장착하여 판매중인 외부 특장업체 차량 대비 350kg 향상된 1,000kg의 적재중량을 제공한다. 특히 별도의 보조배터리 충전과정이 필요하지 않다는 장점이 있다.

주행거리의 경우 183.5 PS 수준의 모터와 58.8kWh 배터리를 탑재해 완충 시 177km를 주행할 수 있다.  단, 냉동기를 켜지 않았을 때나 가능하다.

냉동기를 켜더라도 주행거리는 크게 감소하지 않는다. 냉동기 효율을 극대화해 냉동기를 가동하면서도 150km 이상의 주행이 가능하도록 개발됐다. 특히 전력을 끌어다 사용하기 때문에 5분 이상 공회전이 제한되는 디젤차와 달리 정차 시에도 냉동기 지속 가동이 가능하다.

하지만 주행거리가 177km 이하인 점에 대해 소비자들의 반응은 냉담하기만 하다. 주행거리가 너무 짧아, 실제 영업에 지장이 있을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다. 일각에선 국내 택배차 기준 하루평균 이동거리는 60km 정도로, 2일 동안은 지장없이 운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충분하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국내 전기차 충전기 인프라는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다. 전기차 충전기를 최대한 늘리고 있지만 전기차 보급대수 역시 덩달아 증가해 충전자리 찾기가 어렵다. 특히 국내에 설치된 충전기 대부분은 완속충전기이기 때문에 전기차 한대가 점유하는 시간이 매우 길다.

때문에 업체 혹은 개인별 충전 인프라를 따로 구축해놓지 못했다면 아슬아슬한 주행거리다. 이 점은 배터리 성능 개선 혹은 추가 탑재로 개선이 필요할 것이다.

트럭치고 풍부한
기본 적용 사양

한편 봉고 III EV 냉동탑차는 기존 봉고 III EV의 편의 사양이 그대로 들어갔으며, 선호 사양 역시 모두 기본 적용으로 돌려 상품성을 끌어올렸다.

적용 사양을 살펴보면 ▲전동식 파워스티어링 ▲패들시프트 ▲버튼시동 스마트키 ▲전자식 파킹브레이크 ▲운전석 통풍∙열선시트 ▲풀오토 에어컨 ▲오토라이트 컨트롤 헤드램프 ▲하이패스 자동결제 시스템 등이 기본적용 됐다.

동절기 충전 시간을 단축시켜주는 배터리 히팅 시스템 역시 모든 모델에 기본 탑재해 추운 겨울철에도 충전 속도 저하를 방지한다.

아울러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을 전 모델 기본 사양으로 운영해 고객의 안전한 운전을 돕는다.

봉고 III EV 냉동탑차는 저상형과 표준형 2개 모델로 출시되며, 각 모델의 가격은 ▲저상형 5,984만 원 ▲표준형 5,995만 원이다. 전기차 보조금을 받을 경우 정부 전기화물차 보조금 1840만원에 서울시 기준 788만원 할인을 기대할 수 있어, 총 2628만원 할인이 이루어진다.

즉, 3356~3367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여기에 취득세 140만 원 한도 감면, 공영주차장 주차비와 고속도로 통행료도 할인 덕분에 경제적으로는 괜찮은 편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