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화를 하려면
볼보처럼 하자

최근 볼보는 오피셜 소식을 통해 23년식 XC90, S60, V60CC, XC40 등에 최신 기능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신모델에 들어갈 기능을 살펴보면 <디지털 서비스 패키지>에 포함되어 있다.

▶ TMAP 인포테인먼트
▶ 볼보 온 콜(Volvo on Call)
▶ 볼보 카스 앱(Volvo Cars app)

이번 기능 추가는 글로벌 모델 업데이트에 따른 것으로, 보다 스마트한 사용자 경험과 도로에 집중할 수 있는 안전한 이동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고객 지원이다.

앞서 살펴본 서비스들은 23년식 모델부터 국내 시판되는 모델 볼보 차종에 트림 상관없이 적용되며, 특히 구글(Google)과의 협력으로 개발한 안드로이드(Android)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인 점이 특징이라 할 수 있겠다.

제공 될 서비스 중 가장 돋보이는 건 300억을 투자한 TMAP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다. 국내 최초로 TMAP 내비게이션, NUGU 디지털 비서, FLO 음악 서비스 등을 차량과 통합한 서비스다. 스마트폰 앱으로 이용하던 기능들이 차량에 직접적으로 적용되어, 분명 수입 브랜드이지만 친숙한 인터페이스를 통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차량 내부에서 인공지능 비서 ‘아리아’를 호출해
▶TMAP 내비게이션
▶전화 및 문자
▶사용자 맞춤형 음악 및 팟캐스트, 라디오
▶날씨, 뉴스, 증권 등 각종 정보 탐색
▶실내 온도, 열선 및 마사지 시트, 이오나이저 등 차량 제어
▶누구(NUGU) 스마트홈 컨트롤 : 조명, 에어컨, 로봇청소기 등을 컨트롤

등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볼보 온콜(Volvo on Call) 서비스도 추가된다. 크고 작은 사고로 긴급 의료 지원이나 배터리 점프, 타이어 펑크 수리 등과 같은 긴급 출동을 지원한다. 해당 서비스는 룸 미러 상단에 자리한 <SOS> 또는 <ON CALL> 버튼을 누르면 이용할 수 있다.

그밖에 볼보카스앱(Volvo Cars app)이 지원되는데, 차량 개폐 및 실내 냉난방 설정 등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디지털 키를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여기에 업계 최고 수준의 5년 LTE 무상 이용 및 FLO 1년 이용권이 포함된다.

볼보가 제공하는 서비스는 이게 끝이 아니다. 15년 무상 ‘OTA(Over-the-air)’까지 고객에게 제공한다. 이 기능은 서비스센터 방문 없이 새로운 기능과 성능 개선을 위한 소프트웨어 버전 업데이트가 이루어진다. OTA는 인포테인먼트 기능 추가와 파워트레인 성능 개선 두 가지로 나뉘는데 볼보는 이 두 가지를 모두 지원하는 높은 수준의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만족스러운 반응

이번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이다. 그동안 에어벤트에 거치대를 끼워 놓거나 차 앞유리에 스마트폰 거치대를 두고 스마트폰을 따로 봐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는데, 이젠 그럴 필요가 없게된 것이다.

차에 들어간 TMAP으로 내비 화면을 넓고 쾌적하게 확인하고, 스마트폰은 블루투스 연결로 음악, 통화 등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런 장점에 대해 소비자들은 ‘현지화를 하려면 볼보처럼 해야 한다.’며 그동안 인터페이스 측면에 있어 다소 뒤떨어졌던 타 수입 브랜드의 현지화를 비판했다.

탑승객 중심의
기능개발에 진심인 볼보

현재 볼보는 TMAP 등 디지털 서비스와 더불어 전기차 무선 충전기술을 개발 중이다. 연초 볼보는 전기차 ‘XC40 리차지’를 위한 무선 충전 기술을 테스트한 바 있다. 해당 실험은 택시 회사 카본라인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진행한 것이다.

볼보의 무선충전 기능은 충전 패드 설치 영역에 차량을 주차만 해두면, 충전 패드가 자동으로 자동차를 인식하고 충전이 이루어진다. 특히 제대로 충전이 될 수 있도록 운전자가 충전 패드위에 차를 잘 주차해야 하는데, 이를 돕기 위해 차량에는 360도 카메라가 설치되어 있다.

충전 속도는 40kW급으로, 국내에 설치된 일반적인 급속충전기 속도와 비슷하다. 이 기술은 우리나라 사정을 고려해 개발한 것은 아니지만 국내에 도입하기 좋은 기술이다. 주차공간마다 충전패드를 설치하면 일반 차들과 주차공간을 공유할 수 있으며, 별도 충전구역을 지정하지 않아도 된다.

특히 일반 충전기에 비해 설치가 용이하며 공간을 차지하지 않는 만큼 한국에 최적화된 기술로 볼 수 있겠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