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글

도로에서 신호등만큼 자주 마주치는 교통시설이 있다. 바로 ‘단속 카메라’다. 대부분 과속을 위해 존재하지만 목적에 따라 다른 용도로 사용되는 경우도 존재한다. 그렇다면 단속 카메라의 종류는 얼마나 있고 각각이 하는 일은 무엇인지 간단히 알아보자.

고정식 단속카메라

ⓒ카글

고정식 과속 단속카메라가 인식할 수 있는 차량 속도는 최대 250km/h까지다. 보통 과속 단속카메라가 속도위반만 잡아내는 것으로 생각할 텐데, 사실은 필요에 따라 버스 전용 차로 위반과 갓길 통행 위반 단속 기능까지 추가될 수 있다.

특히 단속장비의 속도 감지 정확도는 최대 ±5% 이하의 오차율을 보인다. 또, 번호판 인식 오류율은 2% 미만으로 사실상 거의 모든 차량을 감지할 수 있다.

ⓒ카글

단속 원리는 도로에 매설되어 있는 ‘감지선(루프 검지기)’을 활용한다. 이를 ‘루프식 검지 방식’이라 부르는데, 정지선 앞 아스팔트 도로에 직사각형 혹은 팔각형 모양으로 감지선을 매설한다.

감지선은 카메라와 약 20~30m의 간격 두고 설치되어 있고, 자동차가 각 센서를 지나가면 차량의 이동시간을 측정해 주행 속도를 계산한다. 만약 과속일 경우, 카메라가 차량의 번호판을 촬영하는 방식으로 단속이 이루어진다.

ⓒ카글

요즘은 기술의 발전으로 감지선 대신 레이더를 탑재한 단속 카메라가 설치되고 있다. 2018년부터 도입되기 시작했는데, 레이저 센서를 설치해 통과하는 차량을 감지하는 과정으로 단속을 진행한다.

이 방식은 하나의 단속카메라가 3차로 이상을 동시에 단속할 수 있고 날씨 등에 의한 고장이 없으며, 단속 효율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실제로 기존 감지선 방식 보다 6.4배나 단속 건수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감지선 방식처럼 센서를 밟지 않고 단속을 피하는 얌체 운전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규정속도를 지켜 주시기 바란다.

이동식 단속 카메라

ⓒ카글

이동식 과속 단속카메라는 말 그대로 이동식 교통 단속장비를 활용해 과속 차량을 단속한다. 고정식과 달리 레이저를 활용한 ‘레이저 검지 방식’으로 차량 주행 속도를 측정한다.

원리는 간단하다. 레이저를 차량에 쏜 후 반사되어 되돌아오는 시간차를 측정해 현재 속도를 계산한다.

보통 이동식 단속카메라를 둘 박스 형태의 공간이 따로 마련되어 있어, 필요에 따라 자유롭게 옮길 수 있다. 간혹 박스 내 설치가 아닌 불특정 장소에서 단속이 이루어지기도 한다.

ⓒ카글

다만, 일부 운전자들은 멀리서 이동식 단속카메라가 설치되어 있는지 확인하고 없으면 과속 상태로 통과하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단속이 이루어지지는 않지만 과속은 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만큼 규정속도를 준수할 필요가 있겠다.

참고로 이동식 단속 카메라의 측정거리는 100m 이상으로 길기 때문에 카메라 앞에서 멈추는 방법으로는 단속을 피할 수 없다.

구간단속 카메라

ⓒ카글

최근에는 이동식과 고정식 이외에도 ‘구간 과속 단속카메라’가 늘어나고 있다. 구간 단속 카메라는 단속 구간의 처음과 끝에 설치되어 있으며, 단속 구간을 달리는 동안 평균 속도를 계산해 속도위반 여부를 판단한다.

단, 이 카메라는 평균 속도만 측정하는 것이 아니라, 시작 지점과 종료 지점에서의 단일 속도 값까지 측정하기 때문에 평균 값이 규정속도 이내라 할지라도 순간 주행 속도가 과속일 경우, 단속될 수 있다.

ⓒ카글

이 방법은 주행 시간이 긴 고속도로나 교량에서 찾아볼 수 있으며, 규정 속도 이하로 주행하는 것을 강제할 수 있기 때문에 교통안전에 큰 도움이 된다.

도로교통공단 교통과학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경우 50% 가까운 사고 감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와 비슷한 시스템을 도입한 이탈리아, 호주 등 일부 국가 역시 사고 및 평균 속도 감소 효과가 있었다.

신호위반 단속카메라

ⓒ카글

신호위반 단속카메라는 교차로나 횡단보도 앞에 있는 교통신호와 연계해, 과속 및 신호 위반, 꼬리물기 등을 동시에 단속한다. 정확히는 속도위반, 신호위반, 차로위반 등을 단속한다.

특히 과속 단속의 경우 신호등 색상(녹색, 황색, 점멸신호 등) 상관없이 단속되며, 적색 신호가 시작되고 0.01~1초 이내로 신호 단속이 시작된다. 따라서 신호등이 있는 곳에서 노란 불에 무리하게 지나가려고 하는 등 위험한 운전을 해서는 안 된다. 결국 단속에 안걸리려면 신호대기를 하는 것이 상책이다.

ⓒ카글

오늘은 여러 단속 카메라에 대한 내용을 알아봤다. 일부 내용은 기존에 알고 계시던 내용과 다를 수 있을 것이다. 이는 지속적으로 단속장비에 대한 규정이 갱신되고 있기 때문인데, 이점 참고하여 잘못된 정보로 단속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하기 바란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